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셀럽스픽

강소영-곽지영, 톱모델들이 즐기는 '위빙 태피스트리'는 무엇?

모델 강소영은 위빙을 한다.

44,7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각박한 현실에서 소소한 행복을 찾고 싶어 자신만의 색다른 취미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추세!


이와 함께 짧은 시간 배움과 창작이 가능한 소규모 클래스가 인기라는데~ 특히 본인만의 개성을 불어 넣을 수 있는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만의 00 만들기'가 각광받고 있어.

 "강소영 씨는 평소 손으로 하는 것을 좋아하고 재주가 좋아서 하나를 알려주면 여러 가지 시도해요. 자신만의 패턴을 만들어내 커다란 태피스트리를 완성하는 것을 볼 때마다 감탄하게 된다. 꼼꼼하고 섬세한 소영씨에게 태피스트리 장인이라고 별명을 부쳐주기도 했죠."


by. 블루아워(@blue_hour_) 이상희 작가

모델 강소영의 개인 SNS에는 몇 달 전부터 미니 베틀처럼 보이는 요상한 물건이 등장했어.


그 정체는 바로 '핸드 위빙(weaving)'을 위한 수직기! 

털실을 이용하지만 수직기를 이용한다는 점이 친숙한 뜨개질과 달라.


한 품에 쏙 들어오는 것 부터 몸통 만한 크기까지 내가 만들고 싶은 사이즈에 맞춰 수직기를 선택하면 OK~

생소함에서 오는 궁금증이 더욱 흥미를 불어 일으키는데, 화보나 런웨이에서 시크한 카리스마를 풍기던 모델이 이런 아기자기한 취미를 즐긴다는 것이 참 매력적인걸~ :-D

수직기를 놓을 자리만 있다면 언제 어디서든 위빙하는 이국적인 장면을 연출할 수 있어.


수직기에 실을 아래 위로 교차해 경사 걸기를 만든 후, 수직되는 방향으로 다른 실을 교차해 끼워나가면 패브릭이 만들어져.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겠지만 주로 벽에 거는 태피스트리(tapestry)로 사용한다. 추운 겨울 공간에 따뜻한 온기를 전하기에 둘도 없는 소품이 되겠어.

뉴욕 밀란 런던 등 해외 컬렉션에서 꾸준하게 활동중인 모델 곽지영 역시 위빙을 취미로 삼고 있어.


 '꿈은 위빙 천재'라는 귀여운 멘트로 시작되는 곽지영의 개인 SNS에서도 그녀가 위빙을 즐기는 모습을 엿볼 수 있지.

강소영과 곽지영은 이상희 작가의 위빙 아틀리에 블루 아워(@blue_hour_) 수강생이야.


이태원 빈티지 가구 거리에 자리 잡은 블루 아워는 블로그나 인스타그램을 통해 수강생을 모집하고 있지.

"누구나 손쉽게 배울 수 있고 실의 굵기나 재질, 색감에 따라 똑같은 도안일지라도 전혀 다른 느낌의 결과물이 완성된답니다. 만드는 사람의 취향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실로 그리는 그림'이라고 말할 수 있죠."


by. 블루아워(@blue_hour_) 이상희 작가

이상희 작가가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한 태피스트리 사진을 우연히 보게 된 모델 강소영과 곽지영은 지인을 통해 위빙을 배우고 싶다는 연락을 취했다고 해.


그 후 이상희 작가의 집과 친한 포토그래퍼 스튜디오의 빈 공간을 전전하며 수업을 하기 시작하다가 아담하지만 따뜻함이 깃든 이태원 작업실까지 탄생했다는 후문~

카이의 디자이너 계한희 역시 블루 아워 수강생~


"계한희씨는 두번째 수업에서 평소 좋아하던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위빙으로 만들어보기로 했는데 수업을 마치고 아직 완성하지 못한 나머지 부분을 집에 있는 실로 혼자 뚝딱뚝딱 완성해 사진을 찍어 보내와 놀랐어요. 난이도가 있는 형태라서 혼자 완성하기 어려울 거라 생각했는데 디자이너라 손재주가 다르다고 느꼈죠"


by. 블루아워(@blue_hour_) 이상희 작가

이상희 작가의 위빙 클래스는 기본적으로 정규반은 입문과 심화로 나누어져 있어.


각 과정은 한달 단위로 나누어 수강할 수 있는데 입문은 주 1회 2시간씩 4주 수업으로 진행. 첫 2주는 기본적인 위빙 기법, 그 이후부터는 직접 간단한 도안을 그려 코스터(컵 밑에 받치는 깔판), 벽걸이 장식 등 자유롭게 만들 수 있어.


이외에도 매달 원데이 클래스 그리고 얼띵 앤 키친(@al_thing)과 공간노웨이브(@spacenowave) 등에서 4주 워크숍도 진행하고 있다.

"생각보다 다양한 용도로 활용 가능해요. 컵이나 주전자 아래 깔 수 있는 코스터, 벽걸이용 인테리어 소품, 미니러그, 목도리 등 위빙 기법을 사용해 원하는 재료로 겨울에 어울리는 소품을 다양하게 만드는 것이 가능하죠"


by. 블루아워(@blue_hour_) 이상희 작가

"이번 연말에는 좀 더 따스하고 특별한 시간을 만들 수 있는 위빙 클래스에 관심을 가져보는 것도 좋겠는걸 ^3^~"

글=최트멍(셀럽스픽)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