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셀럽스픽

공효진·제시카 그리고 벨벳 로맨스

2017 홀리데이룩 키워드 #벨벳

32,9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은은하게 감도는 광택과 따스한 텍스처로 스타일에 포인트 더하기도 좋을뿐더러 기능적인 면도 우수하니 F/W 시즌마다 각광받는 소재 중 하나다.

특히 올해는 한층 트렌디한 모습으로 변신했다는 소식. 액세서리나 착장 중 일부분이 아닌 올(all) 벨벳 룩으로 많이 보인다. 

벨벳하면 방송인 하하 어머니, 융드옥정의 긴 융단 드레스가 생각날지도. 사실 몇 시즌 전 벨벳이 고전적인 이미지를 벗고 색다른 모습으로 런웨이에 오르기 전만 해도 '살짝 올드하다?'라는 느낌이 없지 않았다. 그도 그럴 것이 두껍고 무거운 소재 특성상 축축 처지는 실루엣이 활용하기도 어려웠을 테니 말이다. 하지만 최근 기술이 향상되며 가볍고 핸들링하기도 쉬운, 또 컬러나 광택도 훨씬 세련돼져 더욱 눈길이 갈 터.

출처제시카 인스타그램, 블랑앤에클레어

출처윤승아 인스타그램, 구찌

하지만 낯선 소재에 손이 좀처럼 가지 않는다면 이번 홀리데이를 기점으로 스타일리시한 벨벳에 빠져보길 바란다. 연말 파티 이브 닝룩으로 손색없으며 색다른 모습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다. 정채연과 제시카의 벨벳 드레스는 블랑앤에클레어(BLANC & ECLARE), 한예슬과 윤승아의 드레스는 구찌(Gucci) 제품.

벨벳이 주는 여성스러운 매력과 남성복에서 영향을 받은 테일러드 재킷의 만남은 '멋짐' 그 자체다. 살짝 박시하게 입고 슬림한 터틀넥 니트나 루스한 블라우스를 받쳐 입거나 또는 살랑거리는 쉬폰 롱 드레스를 믹스 앤 매치하는 등 활용도도 높다.

출처페이브, 잉크

더불어 버건디와 진분홍을 오가고, 네이비와 퍼플을 오가는 오묘한 색의 향연에 흠뻑 빠질 수 있다. 제시카의 버건디 투버튼 재킷은 블랑앤에클레어, 아이유의 더블 브레스티드 재킷은 잉크(EENK) 제품.

출처사진=이자벨마랑 2017-18 F/W 컬렉션, 불가리

출처클리오, 세컨플로어

벨벳의 주인공이 되고 싶다면 강한 개성의 아이템과 함께해 파티 퀸이 돼보자. 제시카는 벨벳 블라우스를 선택, 프릴 블라우스와 레이어드해 레오파드 스커트로 카리스마 있는 룩을 완성했다. 또 공효진은 퍼 트리밍, 일명 폼폼이 이어링으로 사랑스럽고도 큐티한, 눈에 띄는 스타일을 선보였다. 제시카의 툴린 톱은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 공효진의 폴라 저지 티는 세컨플로어(2nd floor) 제품.

선미와 표예진 구하라는 텍스타일을 한층 업그레이드 한 미니 드레스를 선택했다. 레트로한 매력이 감도는 블루 앤 오렌지 드레스는 벨벳 위 레이스 디테일로 개성을 더한다. 선미처럼 볼드한 벨트를 더해 웨이스트 라인을 강조하거나 표예진처럼 앵클 삭스 부츠로 마무리해 여성스럽게 입어봐도 좋겠다.

출처구하라 인스타그램, 낫유어로즈

선미 표예진 구하라의 벨벳 프릴 드레스는 낫유어로즈(Not your rose) 제품.

출처불가리, 메가박스 페이스북

출처사진=알투라자 2017-18 F/W 컬렉션, 페이우

옐로부터 핫핑크 민트 등 다채로운 컬러로 선보이는 벨벳 룩은 성숙하면서도 에너지틱한 룩을 연출할 수 있겠다. 제시카의 브이넥 벨벳 미디 드레스는 알투라자(Altuzarra), 공효진의 톱 앤 스커트는 페이우(FAYEWOO) 제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