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캣랩

12가지 이 행동을 고양이가 모두 하면, 마음을 열었다는 뜻!

20,8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마음을 연 고양이가 곁에 있다는 게 얼마나 의미 있고 행복한 일인지 알게 된 사람들이 많아진 요즘입니다. 고양이에 대한 이미지가 몇 년 전과는 확실히 다른데요.

만약 고양이가 다음의 12가지 행동을 ‘모두’ 한다면, 고양이가 완전히 마음을 열었다는 뜻입니다. 


1
날름날름 핥는다

비록 단독생활을 하는 고양이지만, 이 세계에서도 특별히 사이좋게 지내는 관계는 있습니다. 이런 고양이들끼리는 서로 신뢰와 친밀의 표현으로 털을 핥아줍니다.
인간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여서 고양이가 핥아주는 사람은 오직 마음을 연 사람뿐입니다.


2
바싹 몸에 달라붙는다

마음을 열었기 때문에 그 경계심 강한 고양이가 자신의 몸을 인간에게 붙이고 있는 건데요. 이런 고양이는 무릎 또는 배 위에 올라가며 어리광을 부리거나, 다리 또는 겨드랑이 사이에서 함께 자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 사람이 벗어놓은 옷 위에 올라가 체취와 온기를 느끼며 안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3
졸졸 따라다닌다

고양이가 그 사람 뒤를 졸졸 따라다는 것은 그 사람의 행동을 파악한 뒤 응석을 부릴 타이밍을 찾고 있는 중이라고 봐도 틀림이 없겠습니다.
엄마와 동일시될 정도로 무척 사랑하는 사람에게 응석을 부리고 싶어서 견딜 수가 없는 마음의 표현입니다.


4
드러누워 배를 보여준다

배는 주요 장기가 모여 있지만 뼈처럼 단단한 것에 덮여 있지 않기 때문에 상당히 신경 써서 보호해야 할 급소입니다. 이런 배를 보여주는 것은 마음을 연 사람에게만 한정합니다.


5
엉덩이나 등을 맡긴다

등과 엉덩이는 고양이가 위험을 감지하기 어려운 부위입니다. 따라서 이곳을 그 사람 쪽으로 두고 있다는 것은 “이 사람한테서 험한 일을 당할 염려는 없어”라고 안심하는 마음을 나타냅니다.


6
꾹꾹이를 한다

고양이는 응석을 부리고 싶을 때나 릴렉스하고 싶을 때 꾹꾹이를 합니다. 고양이가 당신의 무릎 위나 배, 또는 근처에서 꾹꾹이를 한다면 마음을 연 것은 물론 현재 매우 안심하고 있다는 사인입니다.


7
야옹하고 소리 내며 운다

고양이는 자신의 영역에서 혼자 사냥하며 살아가기 때문에 동료들과 소리를 내며 의사소통을 할 일이 거의 없습니다. 그래서 성묘가 되면 거의 소리를 내지 않는데요.
그렇지만 마음을 연 사람에게 한해서는 아깽이 시절 엄마에게 하듯, 자신의 소원이나 마음을 전하는 수단으로써 울 때가 있습니다.


8
방해해 온다

요즘 같은 시국이라면, 재택근무를 하는 동안 고양이로부터 업무 방해를 좀 받았을 것입니다. 고양이는 당신의 모니터를 가리고 키보드 위에 앉으며 무릎 위에 올라와 잤을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이것은 고양이가 마음을 연 사람에게만 하는 행동입니다. 물론 고양이는 집사를 방해를 마음이 추호도 없습니다. 다만, “내가 좋아하는 이 사람이 나를 돌봐줬으면”, “나와 함께 놀아줬으면”라고 호소하고 있을 뿐입니다.


9
뚫어지게 바라본다

고양이 세계에서 상대 고양이를 뚫어지게 바라보는 행위는 본래 ‘적의’의 표현입니다만, 사람에 대해서는 “뭔가 좀 해줬으면”이라는 마음의 전달입니다. 경계심 강한 고양이가, 마음을 열지 않은 사람에게 뭔가를 요청하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고양이의 뜨거운 시선을 느끼고 있다면, 고양이는 당신에게 마음을 연 것입니다.


10
몸과 머리를 문지른다

고양이가 사람이나 가구에 자신의 몸을 문지르는 것은 마킹이나 인사의 의미가 있습니다만, 마음을 연 상대라면 “놀아줘”, “밥 줘”와 같은 뜻을 전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11
쓰다듬어주면 눈을 지그시 감는다

쓰다듬어줬을 때 고양이가 △ 눈을 지그시 감거나, △ 가늘게 뜨거나, △ 머리를 쓰다듬는 손 쪽으로 더 내밀거나, △ 골골송을 부르는 등 기분 좋은 모습을 보인다면, 이것은 마음을 열었다는 사인입니다.
참고로 미간, 목, 턱 등 고양이가 스스로 그루밍할 수 없는 부분을 쓰다듬어줬을 때는, 마음이 너무 편안해진 나머지 ‘야옹’하며 황홀한 소리를 내기도 합니다.


12
골골송을 부른다

여전히 고양이가 골골송을 어떻게 내는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고, 골골송을 부르는 이유도 다양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기본적으로 안심할 수 있는 상대와 있을 때 고양이는 골골송을 부릅니다.

 글 | 캣랩 장채륜 catlove@cat-lab.co.kr

[© 캣랩- www.cat-lab.co.kr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복사, 재배포, 2차 변경을 엄금합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