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캣랩

"이땐 냅둬야 함", 고양이가 격노했을 때 모습 5

3,12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혼자서 사냥하며 살아온 고양이의 가치관은 무리생활을 하는 개와 완전히 다르다. 개가 반려인을 지키고 함께 행동하고 싶어 한다면, 고양이는 단독으로 행동하는 게 당연하며 자신의 몸은 자신이 지키려 한다.


때문에 고양이가 다음과 같은 행동을 한다면 일단 가만히 두는 게 좋다. 비록 집사가 곁에 있더라도 위기의 상황에 맞닥트리면 스스로 몸을 지켜야 한다는 본능에서 비롯되는 것이기에.   


1. 콧잔등에 주름을 만들며 송곳니를 드러낸다


집사가 가장 쉽게 알아챌 수 있는 행동일 것이다. 화가 몹시 난 고양이는 콧잔등에 주름을 만들며 송곳니 드러내는데 이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상대에게 공격의 의사를 전달하는 가장 확실한 행위가 된다. 


2. 큰 소리를 낸다


또한 화가 난 고양이는 ‘하악’, ‘샤~’, ‘우우우우’ 등처럼 숨을 내쉬거나 신음하는 듯한 소리를 내며 상대편을 위협한다. 고양이가 송곳니를 드러내면서 이런 소리까지 낸다면 가까이 가지 않는 게 좋다. 


3. 꼬리를 부풀리거나 좌우로 크게 흔든다


고양이가 화가 나면 꼬리를 너구리 꼬리처럼 부풀린다는 사실도 집사라면 잘 알고 있을 터. 안정된 생활을 하는 집고양이의 경우 흥분의 감정으로 이따금씩 꼬리를 부풀려 집사를 미소 짓게 한다. 그러나 실제로 고양이가 화가 났을 때 부풀려진 꼬리는 공포를 느낄 정도라고.  


또한 꼬리를 좌우로 크게 흔들 때도 몹시 화가 나 있는 상태다. 꼬리 부풀리기, 꼬리 좌우로 흔들기의 공통점은 힘의 과시로, 상대에게 자신을 보다 크게 보이도록 하기 위함이다. 


4. 마징가 귀를 한다


평소 고양이 귀는 정면을 향한다. 그러나 공격적일 때는 뒤를 향한다. 무뚝뚝한 표정이나 위협적인 목소리를 내며 귀를 뒤로 붙이고 있다면 분노의 사인으로 받아들여도 틀림은 없다. 


5. 위협하며 주변을 서성인다


고양이가 싸우기 전에 하는 행동이다. 큰 소리로 위협하면서 상대의 주위를 돌고 있다면 꽤 화가 나 있는 상태다.  


고양이는 공포스럽거나 싫은 행동을 강요받을 때, 체벌할 때, 누군가로부터 영역을 침범당했을 때, 갑자기 환경이 변했을 때 이 같은 분노감을 느낀다. 이때는 가만히 두거나 천천히 눈을 깜빡여줘서 안정감을 주는 걸 추천한다.  

글 | 캣랩 이서윤 기자 catlove@cat-lab.co.kr

[© 캣랩- www.cat-lab.co.kr 저작권법에 의거,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복사, 재배포, 2차 변경을 엄금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