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겨울철 손이 시려운 고양이

관심끌기용일 지도...
프로필 사진
캣랩 작성일자2018.11.07. | 26,319 읽음

종종 고양이는 예상치 못한 시추에이션을 만들어 심심치 않게 집사를 위로합니다. 


아래의 사진은 벌써 3년이나 되었군요. 사진 속 고양이는 ‘영’이라는 이름의 에디터가 반려하는 올해로 네 살 된 고양이입니다. 


이 고양이 성격은 꽤나 단순합니다. 

배고플 때와 간식이 먹고 싶을 때, 놀고 싶을 때, 응석을 부리고 싶거나 건물 안을 돌아다니고 싶을 때, 딱 이때만 집사를 필요로 합니다. 


꾹꾹이? 부비부비? 그런 것 없습니다.


첫 번째 사진은 입동이 지난 다음 날입니다. 

자다 깨서 보니, 영이는 두 앞발을 다소곳하게 모아 이불 속에 넣고 있었습니다. 

낮엔 한참 책상에서 작업을 하다 우연히 아래를 내려다 보는데 이번엔 전기 난로 아래에 손을 넣고 있었습니다. 


그 어느 날엔가는 고양이장난감 상자에 난 구멍에 두 앞발을 쏙 넣고 있었지요. 

△ 이불속에도.

△ 난로에도.

△ 장난감 상자에도.

수없이 “왜 고양이는 이럴까?”를 놓고 글을 기획하고 쓰건만, 고양이는 여전히 미스터리합니다. 


이럴 땐 냥덕스러운 뇌피설이 답입니다. 

고양이가 어딘가에 손을 넣는 이유는 ‘집사가 좋아할만한 다채로운 행동을 해서 지속가능한 상전의 삶을 취득하기 위해서’입니다.

글 | 캣랩 장영남 기자 jekyll13@naver.com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반려동물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