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예측게임 캐스터

'대상' 남궁민의 '스토브리그' 명대사 클래스

2020 SBS 연기대상의 주인공 남궁민

6,54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배우 남궁민이 2020 SBS 연기대상에서 '스토브리그'로 생애 첫 대상을 받았습니다. '스토브리그'는 야구 꼴찌팀 '드림즈'에 부임한 단장이 새 시즌을 준비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인데요. 남궁민은 단장 백승수를 연기했습니다.

출처SBS '스토브리그'


성공하기 어렵다는 스포츠 소재로 무려 19.1% 시청률을 달성한 이 작품. '작감배(작가+감독+배우)'가 모두 완벽했다는 평이 자자합니다. '스토브리그'가 첫 작품이었던 신인 이신화 작가의 통쾌하고 감동적인 대사도 작품의 성공 요인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데요.


이신화 작가의 글과 남궁민의 연기를 통해 완성된 '스토브리그' 백승수 단장의 명대사, 아직 기억하시나요? 대상을 기념해 다시 모아봤습니다. 


파벌 싸움, 하세요. 근데 성적으로 하세요. 정치는 잘하는데 야구를 못한다면 그게 제일 쪽팔리는 거 아닙니까.

야구보단 정치에 더 관심이 많은 듯한 수석코치 이철민과 투수코치 최용구를 만난 백승수의 말. 1화부터 통쾌함 제대로 전한 대사였죠.


팀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고 생각되는 일이면, 전 할 겁니다. 팀에 조금이라도 해가 된다고 생각되는 일이면 전 잘라 내겠습니다. 해 왔던 것들을 하면서, 안 했던 것들을 할 겁니다.

회식 자리에서 팀의 변화를 요구하며 백승수 단장이 한 말. 인사보다는 선전포고에 더 가까운 내용이었습니다.


저는 아무 의심도 없는 흐리멍텅한 사람이랑 일하는 것보다는 차라리 나까지 의심하고 확인하길 바랍니다. 떳떳하면 기분 나쁠 것도 무서울 것도 없습니다.

고세혁 팀장을 의심하고 싶지 않은 이세영 팀장에게 백승수 단장이 한 말이죠. 냉철하지만 꼭 필요했던 조언이었습니다.


그냥 하던 대로 하려고요. 우승.

"바라는 게 뭐야?"라고 묻는 사장 권경민에게 백승수 단장은 이렇게 답했죠. "그냥 하던대로 하려고요. 우승"


말을 잘 들으면 부당한 일을 계속 시킵니다. 자기들의 손이 더러워지지 않을 일을.

말 좀 들으라는 권경민의 말에 "말을 들으면, 당신들이 다르게 대합니까? 근데 말을 듣는다고 달라지는 게 하나도 없던데요"라고 솔직하게 답한 백승수 단장.


이어 "말을 잘 들으면 부당한 일을 계속 시킵니다. 자기들의 손이 더러워지지 않을 일을. 조금이라도 제대로 된 조직이면, 말을 안 들어도 일을 잘하면 그냥 놔둡니다"라고 경험담을 이야기하죠.


"어떤 사람은 3루에서 태어나 놓고 자기들이 3루타를 친 줄 압니다"라는 뼈 때리는 말은 덤입니다.


잘못된 용어를 쓰시네요. 배신을 때리라는 게 아니라 불의를 봤으면 고발을 하라는 겁니다.

장우석에게 이면계약서를 보여달라고 말한 백승수. 그가 "배신이라도 때리라는 겁니까?"라고 묻자 배신이 아니라 불의를 고발하는 거라고 말합니다.


저한테는 처음으로 무언갈 지켜낸 것으로 기억될 것 같습니다. 이걸로도 힘이 많이 날 것 같습니다.

드림즈를 지켰지만, 팀을 떠나게 된 백승수 단장. 백 단장을 지키지 못했다고 말하는 이세영 팀장에게 "제가 이렇게 떠나는 건 저한테는 익숙한 일이고. 제가 떠나는 곳이 폐허가 되지 않은 건 저한테는 처음 있는 일"이라며 한 말이죠.


투표하기

투표 폼

    작성자 정보

    예측게임 캐스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