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예측게임 캐스터

'비밀의 숲' 시즌1 최고 반전은?

시즌2로 돌아오는 '비밀의 숲'! 시즌1에서 가장 강렬했던 반전 장면 세 가지

21,2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이 글은 '비밀의 숲'1에 대한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본 사람들이 입을 모아

인생 드라마라고 극찬하는 작품,

tvN '비밀의 숲'.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검사가

정의롭고 따뜻한 형사와 함께

검찰 스폰서 살인사건,

그리고 그 이면에 숨겨진 진실을

파헤치는 작품인데요.


'비밀의 숲'이 3년 만인

오는 8월 15일 두 번째 시즌으로

시청자와 만납니다.


시즌2를 보기 전,

시즌1 복습은 필수겠죠?


투표하기

투표 폼

    상상도 못 한 전개로

    시청자를 깜짝 놀라게 했던,

    시즌1의 반전 장면,

    딱 세 가지만 소개합니다.


    영은수의 죽음

    김가영(박유나)의 집에서

    세 번째 희생자가 발생하고,

    황시목(조승우)은 그곳으로 향합니다.


    현장에서 시신을 덮고 있는

    흰 천을 들추자 보인 것은 다름 아닌

    영은수(신혜선)의 얼굴.


    극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던

    영은수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시청자들에게도 충격적인 전개였는데요.


    이후 황시목은 장례식장에서

    가족을 위한다는 이유로 침묵하며 산

    영은수의 아버지 영일재(이호재)에게

    울분에 차 소리를 칩니다.


    “왜 보고만 있었습니까!

    왜 싸우지 않으셨습니까?”


    예상할 수 없었던 영은수의 죽음은

    강렬한 반전인 동시에,

    ‘비밀의 숲’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제대로 전달한 장면이었습니다.


    범인은 윤 과장

    '등잔 밑이 어둡다'는 말은

    '비밀의 숲'에서도 통했습니다.


    윤세원(이규형) 과장이

    살인사건의 진범이었죠.


    영은수는 실수로

    윤 과장의 셔츠에 물을 쏟고,

    우연히 그의 등에 있는

    문신을 보게 됩니다.


    앞서 김가영은 살인자에게서

    '07'이라는 숫자를 봤다고 했는데요.


    윤 과장의 등에 선명히 새겨진

    'DT'라는 문신과 김가영의 음성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반전 장면이었습니다.


    윤 과장의 정체는 충격이었지만,

    사적인 복수를 할 수밖에 없었던

    그의 사연은 안타까움을 전했죠.


    설계자 이창준의 죽음

    윤 과장을 사주해

    모든 판을 짜고 황시목을 끌어들인

    '비밀의 숲'의 설계자는 바로

    이창준(유재명) 검사장이었습니다.


    한조 그룹의 사위이자 검사장,

    부와 명예 모든 것을 가진 이창준은

    침묵할 수 없을 정도로

    부패한 사회에 책임을 느낍니다.


    파괴된 시스템을 복구하기 위해

    큰 그림을 그린 이창준.


    그는 모든 비리 증거를 황시목에게 넘기고

    스스로 생을 마감합니다.


    이창준이 남긴 유서는

    '비밀의 숲' 시청자들에게

    진한 울림을 선사하며,

    이 드라마의 진가를 증명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예측게임 캐스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