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예측게임 캐스터

이효리의 전성기는 언제일까요?

핑클 데뷔부터 솔로, 예능에 이어 싹쓰리까지!

164,5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연예계 데뷔 후

한순간도 빠짐없이

핫한 스타가 있다?


있습니다.


바로 이효리죠!


출처MBC '공감토크쇼 놀러와'


'핑클'의 리더로 시작해

솔로 가수로도 대성공을 거두고,

예능까지 싹쓸이한 이효리.


이번에는 혼성 그룹 '싹쓰리'로

가요계를 평정했는데요.


식지 않는 인기를 자랑하는

이효리의 최고 전성기는 언제일까요?


핑클 데뷔부터 싹쓰리까지

쓱 알아보고 콕 투표해보세요!


투표하기

투표 폼
    1990년대 후반 - 핑클

    출처MBC '음악캠프'


    1998년 아이돌 그룹 '핑클'의

    리더로 데뷔한 이효리.


    데뷔곡 'Blue Rain'으로

    주목받기 시작한 핑클은

    대표곡 '내 남자친구에게'와

    '영원한 사랑'을 발매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얻게 됩니다.



    음악방송 1위는 기본,

    방송 3사 시상식까지 휩쓸며

    톱 아이돌이 된 핑클!


    아마 누군가는 긴 생머리에

    풋풋했던 핑클 시절의 이효리를

    전설로 기억하겠죠?



    2003년 여름,

    '10 Minutes(텐 미닛)'으로

    솔로 데뷔한 이효리.


    10분 안에 온 국민을 홀리며

    숨만 쉬어도 화제를 모으게 됩니다.


    그야말로 신드롬,

    뉴스부터 광고, 예능까지

    이효리로 매일 도배되는 시기였죠.


    가요대상은 말할 것도 없고요.


    출처KBS '해피투게더'


    이 무렵 이효리는

    '해피투게더' 메인 MC로도

    눈부시게 활약하며,

    연예대상에서 신인상을 받습니다.



    이 무렵 인기를 얻은

    여자 가수들 앞에는 항상

    '이효리 비켜!'가 따라 다녔습니다.


    지구 끝까지 비킬 뻔했던

    여자 솔로의 대명사 이효리는

    2008년 'U-Go-Girl(유고걸)'로

    다시 한 번 히트를 기록합니다.


    동시에 이효리의 화려한 삶,

    인간적인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

    엠넷 리얼리티 '오프 더 레코드'도

    크게 화제를 끌었죠.


    출처SBS '패밀리가 떴다'


    이후 SBS '패밀리가 떴다'에서

    유재석과 '국민남매'로 사랑받으며,

    연예대상까지 받은 이효리.


    아무도 넘볼 수 없는 인기를

    자랑하던 이 시절도 레전드죠.


    2010년대 - 효리네 민박


    화려한 전성기를 뒤로하고,

    잠시 쉬어가던 이효리.


    2013년 기타리스트 이상순과

    결혼 소식을 전합니다.


    결혼하는 순간마저도 이효리는

    '스몰 웨딩'을 유행시키며,

    트렌드를 이끄는 모습을 보입니다.


    이후 4년 동안 제주도에서

    조용히 시간을 보내던 이효리는

    JTBC '효리네 민박'을 통해

    다시 전성기를 맞이하게 됩니다.


    뜨거운 인기 덕분에 '효리네 민박'은

    두 번째 시즌까지 제작되었고,

    이효리의 제주도 라이프는

    많은 이들의 로망이 되었죠.


    2020년 - 싹쓰리


    걸그룹과 솔로까지

    모두 성공한 이효리의 새로운 도전.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혼성 그룹 '싹쓰리'로 데뷔한 이효리는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는 중입니다.


    이젠 상상할 수도 없는

    '스타가 아닌 이효리'의 모습.


    여러분의 기억 속에 가장 강렬하게 남은

    이효리의 전성기는 언제인가요?


    작성자 정보

    예측게임 캐스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