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자동차

M6 마저 넘어선 끝판왕 "BMW X6 M"

71,9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괴물 같은 녀석을 타고 왔습니다.
수퍼카는 아닙니다만, 위압감만으로는
그에 육박하는 차죠. BMW X6 M입니다.

X6야 덩치와 근육질 인상으로 유명하죠.
거기에 M 배지를 달았습니다.

스팀팩 맞은 마린처럼
무시무시한 능력을 발휘합니다.

X5 M을 탔을 때와 천양지차예요.
제원만 따지면 동일한 수준인데 말이죠.

단지 모양만 쿠페 형태가
아니라는 걸 몸으로 증명했습니다.
BMW X6 M

출처자동차톡
X6 M은 어떻게 보면 신기한 차입니다.
BMW에서 가장 덩치도 키도 크죠.
무게도 2톤이 훌쩍 넘어가요.
Exterior

출처자동차톡
그런데도 시속 0에서 100km까지
가속성능은 M6와 같습니다.

둘 다 4.2초죠. 요새 4초대 차들이
수두룩하긴 합니다.

그럼에도 SUV 형태로 이런 폭발력을
발휘하는 건, 확인할 때마다 놀랍니다.

출처자동차톡
외관은 무서울 정도예요.
멀리서 보면 쿠페형 SUV군, 합니다.

하지만 점점 가까워질수록
과감한 선들과 울룩불룩한 면이 부각됩니다.

출처자동차톡
원래 BMW가 철판 파고 빼고
접고 해서 근육질을 잘 만들잖아요.

X6 M은 그런 면에서 꼭짓점을 차지합니다.
코뿔소 같아요.

출처자동차톡

출처자동차톡
코뿔소가 아프리카 평원의 폭군인 것처럼
X6 M은 도로의 폭군 같은 풍채입니다.

뒤에서 바짝 붙으면 무서울 정도예요.
Interior

출처자동차톡

출처자동차톡
반면 실내는 부드럽습니다.
스웨이드와 가죽을 곱게 둘렀거든요.

파란색 외관이 눈을 청량하게 하고,
시트에 앉으면 베이지 가죽 시트가
눈을 따뜻하게 합니다.

출처자동차톡

출처자동차톡
스웨이드를 두른 대시보드도 고급스럽고요.
인테리어 디자인은 BMW 것 그대로입니다.
M이라서 특별히 다른 디자인은 아니에요.

출처자동차톡
기어노브만 M 전용이죠.
P모드가 없어 처음에는
좀 난처해지는 방식이에요.

N에 놓고 시동 끄는,
전자식과 수동의 조화랄까요. 
주행감각

출처자동차톡
X6 M 주행감각 얘기할 차례입니다.

M 배지의 의미는
모두 잘 알고 있으리라 믿습니다.

스포츠 세단의 완전체라 이해하면 되겠네요.
역동성을 강조하는 BMW의
자존심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 배지를 SUV에 달았어요.
제원 숫자만 보면 M6마저 넘어섭니다.
마력과 토크는 BMW '끝판왕'이겠네요.

출처자동차톡
모든 면에서 흡사한 X5 M도 있습니다.
X5 M은 한 달 전에 타봤죠.

둘은 쌍둥이 같은 차인데,
타보면 심하게 차이 날 정도예요.

X6 M이 주행 능력 면에선 월등합니다.
둘 다 힘은 넘쳐흐릅니다.

출처자동차톡
그런데 힘을 갈무리해 노면해 전달하는
능력은 X6 M이 한 수 위입니다.

고성능 스포츠카처럼 막 썰고 다녀,
라고 할 순 없습니다만, 둔기로 도로를 퍽퍽
내리치며 달리는 맛은 확실합니다.

출처자동차톡
예리하진 않지만 호쾌한 맛.
X6 M 주행감각을 짧게 말하자면 그렇습니다.

그렇다고 힘을 주체할 수 없어
허둥대는 면은 없습니다.

X5 M은 그런 느낌이 좀 있었어요.
제 운전 실력이 미흡해서일 수도 있지만,
SUV라는 물리적 한계가 고성능과
만나니 도드라지더군요.

출처자동차톡
X5와 X6의 서스펜션 세팅 차이 때문입니다.
'쾌적함과 역동성의 비중 차이'

M의 출력을 잘 표현하기엔
X6 M이 더 어울리는 SUV인 건 맞습니다. 

콤포트보다 스포츠 모드로 놓고 달렸습니다.
딱 그 정도 조여야 BMW 타고
달리기 좋더라고요.

X6 M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출처자동차톡
물론 콤포트 모드로도
아주 쾌적하게 튀어나갑니다.

하지만 서스펜션과 스티어링 휠을
조금 조여줘야 아드레날린이
풍부하게 나오더라고요.

출처자동차톡
스포츠 플러스는 중저속에선 좀 과하고요.
X6 M씩이나 사서 연비나 편안함 위주로
달리는 건 좀 우습잖아요?

X6 M 타고 영종도 가는 길이 다시 떠오릅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자동차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