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입주전부터 아파트 품질 따지고 민원 넣는 ‘입예협’

프로필 사진
부자동 작성일자2018.11.07. | 595 읽음

다음 달 입주하는 서울 서대문구 ‘연희파크푸르지오’ 아파트는 최근 통학구역이 홍연초등학교에서 연희초등학교로 바뀌었다. 이 단지의 입주예정자협의회(입예협)를 중심으로 관할 시교육청에 “홍연초로 가는 길엔 도로가 너무 많아 아이들이 통학하기 위험하다”는 민원을 꾸준히 제기해서다. 입주 예정자들이 직접 자녀를 데리고 4차로를 건너는 등 통학 과정의 어려움을 사진과 자료로 제출하자 교육청 측은 시설 수용 여부 등을 고려해 이를 받아들였다. 연희파크푸르지오 입예협은 통학구역 조정 외에 구립 어린이집을 유치하기도 했다.

이 단지처럼 입주하기 전부터 아파트를 더 좋은 곳으로 만들려는 주민들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6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아파트 입예협을 중심으로 건설사나 공공기관을 상대로 민원을 적극적으로 제기해 개선 조치를 이끌어낸 사례가 늘고 있다.


2020년 입주 예정인 서울 은평구 ‘녹번역 e편한세상캐슬’ 입예협은 최근 시공사 측에 아파트 주차 면적을 늘려 달라고 요구했다. 기존 주차 면적이 좁다는 이들의 건의를 받아들여 시공사는 마침 남는 용지에 추가로 더 짓게 된 2개 동을 활용해 주차장을 확대했다. 그 결과 가구별 주차 대수가 기존 1.10대에서 1.15대로 늘어났다. 올 7월 입주한 수도권의 한 아파트 입예협도 입주 전부터 주차 면적을 늘려 달라고 요청했다. 시공사는 비용 등의 문제로 면적 확대 대신 주차유도시스템을 도입해 기존 주차장 활용도를 높여줬다.


일부 열성적인 입예협은 지역구 의원실에 직접 민원을 넣기도 한다. 가구 수가 많은 아파트는 지역 표심에 미치는 영향이 커 정치인들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입주 예정자들은 ‘자발적 감시대’로서 입예협의 활동을 반기는 분위기다. 건설사를 상대로 개인이 직접 하자보수 등을 요구하기 어려운데 입예협이라는 조직을 통하면 건설사를 상대로 협상을 하기가 더 수월해지기 때문이다. ‘예비 집주인’끼리 힘을 모아 더 좋은 아파트를 만든다는 취지다. 완공된 아파트를 보지 못한 채 계약해야 하는 선분양제의 부작용을 보완해줄 장치라는 주장도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입예협의 활동이 자칫 해당 단지의 이익만 추구하는 방향으로 흐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연희파크푸르지오 입주 예정자들은 관할 구청에 단지 앞뒤는 물론이고 인근 홍제천 주변까지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216대 규모)을 모두 없애 달라고 요청했다. 아이들이 다닐 때 위험하다는 이유에서다. 구청 측은 기존 거주자와의 형평성 등을 고려해 단지 앞뒤의 58대 분량만 없애기로 했다.


서울 송파구 헬리오시티 입주 예정자들은 최근 전세금 담합 논란에 휩싸였다. 1만 채에 가까운 대규모 입주를 앞두고 전세금이 계속 떨어지자 일정 금액 이하로 전세를 내놓지 말자는 이야기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오갔다는 것이다.


입주 이후 공동주택관리법에 따라 구성되는 입주자대표회의와 달리 입예협은 법적 근거가 없다. 이로 인해 내부 갈등으로 집행부가 자주 바뀌거나 운영이 파행을 겪기도 한다. 하자보수 소송 전문 브로커 등과 연계해 입예협을 악용하는 사례도 있다. 입주 전에 분양권을 팔고 새 분양권을 사들이는 방식으로 단지를 바꿔가며 여러 곳에서 입예협 간부로 활동하며 이득을 챙기는 방식이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입주 예정자들의 권리를 지키는 긍정적 기능도 있지만 그에 못지않은 부작용도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미투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