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부랜드

'청년주택'에도 '펫코노미'...국내 유일 반려견 친화형 청년주택

6,03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는 인구 1,000만 시대. 이미 반려동물을 위한 미용실, 카페 등은 대중화된지 오래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반려동물과 마음 편히 살아갈 수 있는 주택의 수와 인식은 부족하기만 하죠.
부랜드는 반려견주택연구소와 함께 반려인과 반려동물이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지어진 '공생주택'을 소개해 드릴 예정입니다.

서울 서대문구 북가좌동 '견우일가'

지난 시간 중랑구 망우동 '펫빌라' 투어를 마친

뭉치와 두 남자.

그들이 이번 시간 찾아간 곳은 

서울 서대문구 북가좌동에 위치한

청년주택 '견우일가'입니다.

‘견우일가’는 ‘반려견을 매개로

한 가족처럼 사는 집’이란 뜻을 담고 있으며

서대문구가 공급하는 다섯 번째 청년주택 입니다.


대지면적 238㎡, 총면적 475.69㎡의 지상 5층 건물로

12세대에 1명씩 12명이 입주할 수 있는데요.


각 세대의 전용면적은 30㎡로 방과 거실, 욕실(화장실), 다용도실로 이뤄진 1.5실 형태입니다.


이 건물 곳곳에는 반려견을 위한 시설들이

설치돼 있는데요.

룰루랄라

보기만 해도 멋진 조감도!


옥상에 입주자와 반려견이 함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잔디 공간이 눈에 띄네요.


내부 모습은 어떨까요?


1층

입주자 커뮤니티 시설과 반려견 위생시설

세족시설

'견우일가' 커뮤니티실 내부에 설치된 애견욕조

'견우일가' 커뮤니티실 내부에 설치된 배변처리기

1층에 들어서자마자 눈길을 끄는 것은

반려견을 산책시킨 후 씻길 수 있는 세족시설과

애견욕조 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함께 거주하는 공동주택 특성상

위생에 민감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이런 시설은 필수적이죠.



각 호실 내부

초인등, 펫도어 그리고 플리커 프리 조명

12세대가 들어갈 수 있는 세대 내부 시설은

더 반려견 친화적입니다.


각 가구에는 소리에 민감한 반려견을 위해 빛을

깜빡거리는 ‘초인등’을 달았습니다.

화장실 출입문 하단에는 반려견이 드나들 수 있는 펫도어(Pet Door)를 만들었으며, 반려견을 위해 깜박임이 없는 플리커 프리(Flicker Free) 조명을 설치했습니다.


반려견 안전 확보를 위한 리드후크와 '초인등'

반려견이 드나들 수 있는 펫도어(Pet Door)

플리커 프리 조명이 설치된 가구 내부.

내부 환기를 위해 설치된 환기구

미끄럼 방지 특수처리가 된 가구 내 마루.


4층 및 옥상

입주민과 반려견의 휴식 공간, 옥상 도그런

답답한 실내를 벗어나 입주민과 반려견이

탁 트인 하늘을 보며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놀이터' 같은 곳이죠.


이 옥상 도그런 뿐 아니라 바로 아랫층인 4층에도

테라스 형식으로 공동 도그런이 조성돼 있습니다.


'견우일가'는 SH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신축 건물을 매입해 임대주택으로 공급하고 서대문구가 입주자 모집과 선정, 관리를 맡 은 청년 공동체주택이에요.


따라서 서울시 거주 무주택 19~37세의 미혼인 취업준비생과 근로소득자, 사업소득자, 졸업까지 1학기가 남은 대학생 만 입주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또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원수별 월평균소득의 70% 이하(1인 가구 약 185만 원)여야 하는 조건도

모집 요강에 포함돼 있습니다.

나이와 소득 외에도 이곳에 입주할 수 있는

특별한 조건이 있는데요.


바로 함께 거주할 반려견에 대한 제한 문제였죠.

견우일가에는 소형견만 입주 가능하며

2마리까지 키울 수 있죠. 

또한 자치구에 동물등록이 돼 있고

기본 예방접종과 광견병 예방접종이

완료된 반려견 이어야만 입주가 가능합니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임대보증금과 월임대료가

주변의 30~50% 수준으로 저렴

반려견과 함께 살고자 하는 청년들 입장에서는

두 팔 벌려 환영할 만한 곳입니다.

하지만...

안타까운 소식...

벌써 견우일가에 들어올 입주자들이

선정이 됐다는 소식이에요.

눈물이 흘러

(난.... 안되겠네;;;)

지난해 10월 입주자 모집 공고를 낸 견우일가는

벌써 최종 입주자 12명과 예비 입주자 8명이

선정된 상태에요.

하지만 너무 실망하지는 마세요.

견우일가는 반려동물과 공생하는 청년주택의

시작일 뿐이니까요.


다음은 어떤 지역에서 제2, 제3의

'견우일가'가 탄생하게 될까요?

작성자 정보

부랜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