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보드나라

업그레이드 된 성능으로 등장, 삼성 갤럭시 노트10 특징은?

갤럭시 노트10과 노트10+ 두 가지 버전으로 발표

2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삼성전자가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10 (Galaxy Note 10)'을 전격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4,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갤럭시 언팩 2019'를 열고, 갤럭시 노트10 및 갤럭시 노트 10+를 공식 발표했다.

이번 신제품은 노트 시리즈 최초로 6.3형의 컴팩트한 크기에 S펜 등 노트만의 특장점을 담은 갤럭시 노트10과 6.8형 역대 최대 디스플레이에 노트 특장점을 극대화한 갤럭시 노트10+의 2가지 크기로 출시된다.

다이내믹 AMOLED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 탑재

갤럭시 노트10은 상하좌우 베젤을 최소화하면서 갤럭시 S10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HDR10+ 인증을 받은 시네마틱 인피티니 디스플레이(Cinematic Infinity Display)를 특징으로 한다. 전면 카메라 홀이 한쪽으로 치우졌던 갤럭시 S10과 달리 디스플레이 상단 중앙에 배치해 시각적인 균형감과 함께 사용자의 몰입감을 더욱 높였다.

디스플레이에 펀치 홀을 뚫은 '인피티니-오(Infinity-O)' 방식 패널은 홀 주변부터 엣지 부분까지 디스플레이 전체의 색상과 밝기가 균일해 글로벌 인증 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 부터 프리미엄 홀 디스플레이로 인정받았다.

기존 갤럭시 노트9의 슈퍼 아몰레드(Super AMOLED)도 넷플릭스 같은 HDR10 비디오를 지원했지만 이 방식은 처음 콘텐츠가 시작될 때 장치에 관련 정보를 알려주는 것으로 전체 영상을 하나의 화질 정보로만 재생하게 된다.

그러나 갤럭시 노트10에 들어간 업그레이드 된 다이내믹 아몰레드(Dynamic AMOLED) 디스플레이는 HDR 콘텐츠가 재생될 때 동영상 각 장면별로 설정을 지속적으로 미세 조정하는 다이내믹 톤 매핑(Dynamic Tone Mapping)을 지원해 HDR10+ 인증을 받았다. 최대 1,200니트 밝기와 200만:1 명암비로 몰입감을 높여준다.

여기에 독일의 규격 인증기관인 VDE로부터 DCI-P3 색영역내 100% 컬러볼륨 인증을 받았다. 생생한 화질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인체에 해로운 블루라이트 파장을 낮추는 기능으로 세계적인 인증 기관인 TÜV Rheinland에서 Eye Comfort 인증도 받았다.

6.8(171.6mm)형으로 더 커진 갤럭시 노트10+는 같은 Quad HD+라도 갤럭시 노트9보다 올라간 3040x1440 해상도를 적용했다.


그러나 6.3형(159.4mm) 갤럭시 노트10은 노트9과 비슷한 크기에 화면 해상도가 2280x1080 FHD+급으로 내려가 Quad HD+ 해상도를 지원하는 갤럭시 플래그십 이미지에는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있다.

배터리 시간과 기능 향상된 스마트 S펜

갤럭시 노트10의 스마트 S펜은 매끄러운 일체형 디자인으로 진화했으며, 최대 10시간 지속되는 배터리와 블루투스 연결 및 제스처 인식으로 혁신적인 사용성을 제공한다.

S펜으로 손글씨를 작성하고 바로 디지털 텍스트로 변환해 다양한 문서 형태로 공유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회의나 수업 중에 '삼성 노트' 앱에서 S펜으로 작성한 손글씨 메모를 이제 PDF나 이미지 파일 뿐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 워드(Word) 파일로 변환해 친구나 지인에게 바로 공유할 수 있다.

삼성 노트에서 사용자는 여러가지 효과와 색상을 선택해서 손글씨를 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미 쓰여진 손글씨의 색상을 바꾸거나 굵기를 편집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갤럭시 노트10에는 전작에서 선보인 스마트 S펜의 원격 제어 기능을 한층 업그레이드 한 '에어 액션(Air Actions)'도 지원한다. 저전력 블루투스(BLE)를 지원하며 S펜의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기존 S펜으로 카메라를 실행하고 버튼을 눌러 사진이나 동영상 촬영이 가능했다면, 갤럭시 노트10의 S펜으로는 카메라 방향을 전환하거나 촬영 모드 변경, 줌인/줌아웃도 가능하다.


S펜의 움직임별 기기 제어를 사용자가 지정할 수 있어 사용자마다 자연스럽게 S펜의 혁신적인 사용성을 활용할 수 있다는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S펜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를 갤럭시 노트10 발표에 맞춰 공개해 다양한 게임이나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개발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전문가 수준 동영상 제작이 가능한 카메라

갤럭시 노트9은 후면 듀얼 카메라와 전면 싱글 카메라를, 갤럭시 S10 시리즈는 모델별로 카메라 기능이 달랐는데, 갤럭시 노트10은 후면 트리플 카메라 가운데 망원 카메라와 전면 카메라 조리개값이 바뀐 걸로 나온다. 또한 갤럭시 노트10+는 갤럭시 S10 5G에 들어간 것보다 향상된 VGA급 뎁스비전(DepthVision) 3D 심도 카메라를 탑재했다.

갤럭시 노트10은 혁신적인 카메라 기능으로 별도의 장비 없이도 언제 어디서나 작품과 같은 전문가 수준의 동영상 제작이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피사계 심도를 조정해 배경을 흐릿하게 처리하고 특정 피사체를 강조할 수 있는 '라이브 포커스(Live Focus)' 기능을 동영상 촬영에도 지원한다.

'라이브 포커스 비디오'는 보케(Bokeh) 효과를 영상에 실시간으로 반영하며, 배경에 블러(Blur), 빅서클(Big Circle), 컬러포인트(Color Point), 글리치(Glitch) 등 다양한 효과를 추가할 수 있다.

동영상 촬영시 줌 인을 하면 그만큼 피사체 소리를 키워서 녹음해주고 주변 소음은 줄여주는 '줌 인 마이크(Zoom-in Mic)' 기능을 새롭게 탑재했다. 예를 들어 야외에서 뛰어노는 아이를 중앙에 맞춰 줌 인을 하면 아이 목소리를 주변 소리보다 더 또렷하게 녹음할 수 있다.

또한 전문 카메라 수준의 흔들림 없는 영상 촬영이 가능한 '슈퍼 스테디(Super Steady)' 기능이 하이퍼랩스 모드에도 적용됐으며, 저조도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한 '야간 모드'를 전면 카메라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비디오 에디터'로 PC 없이도 누구나 빠르고 쉽게 동영상 편집이 가능하다. S펜을 활용해 동영상의 특정 부분을 선택해 자르고, 자막을 삽입하는 등의 섬세한 작업도 쉽게 할 수 있다.

이 밖에도 갤럭시 노트10은 사용자가 보는 화면을 녹화하면서 전면 카메라를 활용해 사용자의 반응까지 함께 녹화할 수 있는 '스크린 레코더(Screen Recorder)'를 지원하며, S펜으로 그림을 그리거나 움직이는 사물을 추적해 나만의 AR 콘텐츠 생성이 가능한 'AR 두들(AR Doodle)'을 지원한다.

갤럭시 노트10+는 뎁스 비전(DepthVision) 카메라를 탑재해 움직이는 3D 이미지를 즉시 만들어주는 '3D 스캐너'와 사물까지의 거리나 사물의 길이 등을 측정하는 '간편 측정(Quick Measure)'도 지원한다.

다만 갤럭시 S10 5G는 후면 뿐만 아니라 전면에도 3D 심도 카메라가 들어갔는데, 갤럭시 노트10+는 인피티니-O 디스플레이를 쓰면서 하나의 카메라만 널을 수 있어 전면 심도 카메라 기능은 빠졌다.

7nm EUV 공정으로 강화된 엑시노스 9825 탑재

갤럭시 노트10에는 출시 지역과 이동통신사에 따라 삼성전자 엑시노스 9825 또는 퀄컴 스냅드래곤 855 옥타코어 모바일 애프리케이션 프로세서가 들어간다. 국내에서는 지난 해 출시한 갤럭시 노트9, 올해 상반기 내놓은 갤럭시 S10 시리즈에 이어 계속 삼성 엑시노스 모바일 AP를 사용한다.

국내용 갤럭시 노트10 들어가는 엑시노스 9825는 갤럭시 S10에 사용된 8nm FinFET 공정의 엑시노스 9820을 업계 최초 7nm EUV 공정 기술을 사용해 강화한 버전에 해당한다.

갤럭시 S10 시리즈에 사용된 엑시노스 9820은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4세대 듀얼코어 커스텀(M4) CPU와 ARM Cortex-A75 CPU, 그리고 저전력 Cortex-A55로 구성된 트라이 아키텍처 기반 옥타코어 CPU로 설계됐는데, 엑시노스 9825는 여기에서 향상된 7nm EUV 공정 기술을 통해 CPU와 GPU 클럭을 올렸다.

7nm EUV 공정 엑시노스 9825가 들어간 갤럭시 노트10 성능을 10nm 공정 엑시노스 9810을 사용했던 이전 세대 갤럭시 노트9과 비교하면 CPU 성능은 33%, GPU 성능은 42% 높아졌다고 한다.

또한 갤럭시 노트9에는 없어던 신경망처리장치(NPU)가 모바일 AP에 통합되면서 다양한 인공지능(AI) 편의 기능도 제공한다. AI 기반 게임 부스터(GameBooster)는 사용자의 게임 플레이 패턴을 학습·추적하며 전력 소비를 조정해, 성능을 최적화한다.

또 다른 AI 기반 기술인 부트업 부스터(Boot up Booster)는 사용자가 자주 쓰는 앱을 분석한 후 하루 단위로 리스트를 업데이트한다. 이후 해당 앱의 부팅 속도를 높여줘, 기다림의 시간을 크게 줄여준다.

카메라 앱에서 NPU를 사용해 장면 자동 분석을 지원하는 기능 뿐만 아니라 갤럭시 노트10에 새로 추가된 '줌 인 마이크' 기능도 AI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7nm EUV 공정으로 모바일 AP 발열과 전력 소모도 줄어든 것인지 역대 가장 얇은 0.35mm 두께의 슬림 베이퍼 챔버 쿨링 시스템(Slim Vapor Chamber Cooling System)을 사용한다.

내장 메모리 용량도 증가, 노트10은 microSD 미지원

메모리는 기존 갤럭시 노트9이 기본 6GB RAM에 512GB 고급형에 8GB RAM을 넣었는데, 갤럭시 노트10은 LTE 모델만 8GB RAM을 쓰고 나머지 갤럭시 노트 10 5G와 노트10+에는 모두 12GB RAM이 들어갔다. RAM 용량만 치면 노트9 노멀 버전의 2배 용량으로 늘어난 셈이다.

내부 스토리지 용량도 128GB가 기본이었던 노트9보다 2배 증가된 256GB 용량을 기본으로 하며 갤럭시 노트10+에 노트9처럼 512GB 모델을 추가했다. 최대 1TB microSD 카드로 1.5TB 스토리지 확장이 가능하다.

다만 갤럭시 노트10 모델은 microSD 외장 메모리 슬롯이 빠졌기 때문에 기본 제공되는 256GB 외에 추가 스토리지 확장이 불가능한 것이 단점이다. 갤럭시 노트10+도 외장 메모리 슬롯은 있지만 microSD 외에 삼성전자가 작년 말 출시한 차세대 외장 메모리 카드 UFS Card를 지원하지 않는 것도 아쉬운 부분이다.

물론 아직 UFS Card는 microSD Express와 차세대 표준 경쟁을 하는 상황이라 차세대 외장 메모리 카드 지원은 좀더 기다려야 할 수도 있다.

화려한 디자인, 전원+빅스비 통합, 3.5mm 이어폰 잭 제거

갤럭시 노트10은 전면과 후면에 고릴라 글래스 6 강화유리를 적용해 내구성을 높인 것은 물론 후면에는 빛에 따라 컬러가 다채롭게 변하면서 어떤 각도에서도 미래지향적이고 고급스러운 아우라를 뿜어낸다. 그래서 갤럭시 노트10의 컬러 명칭도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블랙, 아우라 화이트, 아우라 블루 등으로 정해졌다.

갤럭시 노트9부터 별도의 물리적인 버튼으로 좌측 볼륨 버튼 아래에 추가된 빅스비(Bixby) 호출 버튼은 어디서나 손쉽게 삼성전자 음성인식 인공지능 도우미 빅스비를 부를 수 있도록 설계됐지만, 정작 빅스비 활용도가 떨어지고 실수로 누르는 일이 잦아 사용자들로부터 호출 기능을 빼거나 다른 기능을 설정할 수 있게 해달라는 지적이 많았다.

그러자 갤럭시 노트10에서는 아예 우측에 있던 전원 버튼을 제거하고 빅스비와 전원 버튼을 통합한 사이드 키로 만들었다. 빅스비를 부를 땐 사이드 키를 길게 누르고, 전원을 끌 땐 사이드 키와 볼륨 키 하단을 동시에 길게 누르는 방식이다.

아무런 버튼 없이 매끈하고 날렵해진 우측면에 만족할 사람도 있겠지만 직관적이고 전통적인(?) 우측 전원 버튼을 버리고 굳이 볼륨키까지 동시에 써야 하는 빅스비 + 전원 버튼에 불편을 느낄 사람도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제품 하단에 있던 3.5mm 이어폰 잭이 빠진 것도 아쉬운 부분이다. 애플 아이폰을 시작으로 이미 많은 플래그십 스마트폰들이 3.5mm 이어폰 잭을 제거해왔기 때문에 갤럭시 노트10에서 빠진 것이 새삼스러운 것은 아니지만 USB-C 타입 또는 USB-C to 3.5mm 변환 젠더를 써야 하기 때문이다.

갤럭시 노트10의 번들 이어폰도 USB-C 타입으로 바뀌었다. 물론 요즘에는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이 대중화되어 USB-C 전용 또는 젠더를 쓰기보다 무선 이어폰을 사용하는 비중이 많아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무선 충전 속도 향상된 배터리

갤럭시 노트10은 30분 충전으로 온종일 사용할 수 있다는 빠른 충전 기능을 장점으로 내세우지만 배터리 용량은 크게 늘진 않았다.

6.4형 갤럭시 노트9 배터리가 4,000mAh였는데, 화면 크기가 비슷한 6.3형 갤럭시 노트10 배터리는 3,500mAh로 줄었다. FHD+ 해상도 디스플레이와 7nm 공정 모바일 AP, 더 얇아진 제품 두께로 배터리 용량을 줄이고도 적절한 사용 시간을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 대신 노트9보다 커진 6.8형 갤럭시 노트10+에는 4,300mAh 용량의 배터리가 들어간다.

배터리 충전 기능도 향상됐다. 갤럭시 노트9은 유선 고속 충전으로 퀄컴 QC(Quick Charge) 2.0 및 삼성 AFC (Adaptive Fast Charging) 기술만 지원했는데, 갤럭시 노트10에는 여기에 USB-PD(Power Delivery) 3.0 지원이 추가됐다.

기본 충전기로 25W 초고속 충전을 지원하며 갤럭시 노트10+의 경우 별도 판매되는 45W 충전기(여행용 어댑터)를 사용한 초고속 충전 2.0으로 30분 만에 하루종일 쓸 수 있는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

무선 충전 스탠드(별매)도 급속 무선 충전 2.0으로 스마트폰을 빠르게 충전하며 보기 편한 각도로 세워서 충전하면서 동영상을 보거나 하는 등의 활용도 가능하다. 급속 무선 충전 2.0은 10W 이상 무선 충전을 지원하는 무선 충전기에서 사용 가능하다.

무선충전패드 듀오(별매)를 사용하면 급속 무선 충전 2.0으로 갤럭시 노트10 및 갤럭시 워치 액티브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다.

갤럭시 S10+에 처음 탑재됐던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도 노트10에 들어갔다. Qi 인증을 받은 스마트폰과 갤럭시 웨어러블 기기를 갤럭시 노트10의 후면에 올려놓고 스마트폰 배터리로 이들 기기의 무선 충전이 가능하다.

빨라진 무선 속도와 보안 기능 변화

이번에 발표된 갤럭시 노트10는 노멀 버전의 LTE 모델 1종 외에 나머지 3개 모델은 모두 5G 지원 제품으로 발표됐으며 국내에서도 5G 모델만 사전 판매된다.

갤럭시 노트10에 탑재된 엑시노스 9825는 4G LTE 모뎀이 통합되었지만 5G는 지원하지 않으므로 갤럭시 S10 5G와 마찬가지로 별도의 5G 모뎀(엑시노스 모뎀 5100)이 추가된 것으로 보인다.

Wi-Fi 스펙도 올라갔다. 갤럭시 노트9은 Wi-Fi 5 규격에 해당하는 802.11ac까지만 지원했는데, 갤럭시 노트10은 Wi-Fi 6 규격인 802.11ax까지 포함되었다. 5G 및 LTE, Wi-Fi를 통해 갤럭시 노트9보다 빠른 다운로드 및 업로드 속도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갤럭시 노트9은 생체 인식 보안 기능을 지원하기 위해 후면 카메라 옆에 별도의 지문인식 센서를 탑재하고 전면 카메라 옆에는 홍채 인식 센서가 포함되어 있었다.

하지만 갤럭시 노트10은 갤럭시 S10과 마찬가지로 전면 디스플레이 하단에 초음파 온 스크린 지문인식 센서를 내장하면서 후면 지문 센서 자리를 비울 수 있게 됐다. 인피티니-O 패널로 전면 카메라 구멍만 남겨둔 상황에서 별도의 센서가 필요한 홍채 인식 기능도 삭제하고 대신 전면 카메라를 통한 얼굴 인식 방식으로 돌아갔다. 물론 복잡한 생체 인식 기능을 쓰지 않으려는 사람을 위해 PIN 입력이나 패턴 입력 같은 손쉬운 해제 방법도 지원한다.

그 밖에 갤럭시 스마트폰에 적용되는 삼성 녹스(Samsung Knox) 보안 시스템으로 제조 단계부터 설계된 수준 높은 보안이 각종 악성코드 및 해킹으로부터 사용자의 개인 정보를 보호한다.

삼성 덱스와 다양한 갤럭시 생태계 지원

스마트폰을 데스크탑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삼성 덱스(DeX)'도 갤럭시 노트10과 함께 한 단계 진화했다.

별도의 액세서리 없이 USB 케이블로 PC와 갤럭시 노트10을 연결해 두 기기 사이에서 자유자재로 파일과 콘텐츠를 드래그&드롭 할 수 있다. 또한 스마트폰의 애플리케이션도 키보드와 마우스로 보다 편하게 즐길 수 있다.

갤럭시 노트10에서는 윈도우 10 기반 PC와의 연결성도 대폭 강화됐다. 사용자는 PC와 스마트폰을 오가지 않고도 PC에서 스마트폰 화면을 그대로 볼 수 있으며, 메시지, 알림을 확인하고 바로 답변할 수 있다. 또한 갤럭시 노트10에서 촬영한 최근 사진을 PC로 옮기지 않고 실시간으로 PC에서 확인하고 편집할 수도 있다. 갤럭시 노트1갤럭시 노트10과 PC를 한 번만 연결하면 향후 별다른 조작 없이 PC와 스마트폰이 자동으로 연동되어 사용자의 편리성이 더했으며, 언제든지 갤럭시 노트10 퀵 패널에서 연동 여부를 설정할 수 있다.

또한, 언제 어디서나 PC게임을 갤럭시 노트10으로 즐길 수 있는 '플레이 갤럭시 링크(PlayGalaxy Link)'를 지원한다. PC에서 즐기던 게임을 이동하면서 스마트폰에서 이어서 할 수 있으며, 동영상을 P2P 스트리밍하는 것과 같은 형태라 스마트폰에 별도로 게임을 저장할 필요도 없다.

갤럭시 노트10은 갤럭시 생태계의 중심이 되는 기기로 다양한 갤럭시 기기들과 함께 사용자에게 보다 편리한 일상 생활을 선사한다. 갤럭시 워치 액티브2, 갤럭시 탭 S6 등 최신 기기들과 언제 어디서나 매끄럽게 연동해 사용이 가능하며, 삼성 페이, 삼성 헬스, 삼성 녹스, 인텔리전스 플랫폼 빅스비 등 갤럭시만의 프리미엄 경험을 즐길 수 있다.

국내에서 9일부터 사전 판매 실시

갤럭시 노트10은 8월 23일부터 전 세계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국내에서도 8월 9일부터 19일까지 사전 판매를 진행하고 23일 정식 출시한다.

8월 9일부터 19일까지 갤럭시 노트10을 사전 구매한 고객은 공식 출시 전인 20일부터 제품을 먼저 받아 개통할 수 있으며, 8월 26일까지 개통 가능하다.


사전 구매 후 26일까지 개통을 마친 고객은 스포츠 밴드 '갤럭시 핏(Galaxy Fit)', 무선충전패드 듀오와 클리어 뷰 커버, 글랩(glap) 게임패드와 LED 커버 등 총 3종의 사은품 가운데 한 가지를 선택해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삼성 멤버스 애플리케이션 또는 이벤트 페이지에서 사전 구매 사은품 신청이 가능하다.

또한 디스플레이 파손 수리 비용의 50%(1년 1회, 개통일 기준)를 현장에서 즉시 할인해주는 혜택도 제공한다. 사전 구매 사은품 신청 고객 중 추첨을 통해 '갤럭시 팬 파티' 초대권(1인 2매)를 제공한다. 특히, 이번 행사는 '갤럭시 팬 파티'가 진행되는 5개 도시의 대학생 갤럭시 팬이 직접 제작한 영상으로 오프닝을 장식하고, 갤럭시 팬들의 스토리를 담은 콘텐츠로 공간과 무대 프로그램을 꾸밀 예정이다.

'갤럭시 팬 파티'는 8월 16일 부산을 시작으로 대구(8월 17일), 서울(8월 23일~24일), 대전(8월 30일), 광주(8월 31일)에서 진행된다.

또한, 삼성전또한, 삼성전자는 사전 구매 사은품 신청 시 룰렛 이벤트에 당첨된 고객에게는 한국식 빈티지 커피 브랜드 '프리츠(FRITZ)'와 트렌디한 향기 브랜드 '오센트(Oh, Scent!)'가 '갤럭시 노트10'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텐화점 굿즈 1종을 제공한다.

갤럭시 노트10 5G와 갤럭시 노트10+ 5G는 자급제 모델과 이동통신 3사 모델로 출시되며, 전국 디지털프라자와 각 이동통신사 오프라인 매장을 비롯해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이동통신사 온라인몰 등에서 사전 구매할 수 있다.

갤럭시 노트10 5G는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핑크, 아우라 블랙, 아우라 레드의 4가지 색상으로 256GB 모델로 출시된다. 출고가는 124만 8,500원이다.

갤럭시 노트10+ 5G는 내장 스토리지 용량에 따라 256GB, 512GB 총 2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256GB 모델은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화이트, 아우라 블랙, 아우라 블루의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139만 7천원이다. 512GB 모델은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블랙 2가지 색상으로 가격은 149만 6천원이다.

이미지 및 내용출처: 삼성전자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