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보드나라

그래픽 카드도 경쟁 체제, AMD 라데온 RX 5700 시리즈

게이머를 위한 깜짝 선물

3,0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AMD에서 RDNA 아키텍처의 라데온 RX 5700 시리즈를 출시한다 했을 때 게이머들은 기존 엔비디아의 행보를 미뤄봤을 때 무언가 대응 제품 출시를 에상했고, 이는 그대로 들어맞아 지포스 RTX 20 슈퍼 시리즈가 등장했다.

그것도 정확히 라데온 RX 5700 시리즈를 겨냥한 RTX 2060 슈퍼와 RTX 2070 슈퍼가 말이다. 당초 발표한 가격 대로 나왔다면 이번에도 라데온 RX 5700 시리즈의 출시는 맥이 빠졌겠지만, 출시 하루 전 기습적으로 발표한 RX 5700 시리즈의 공식 가격 인하는, 오랫만에 그래픽 카드 분야에서 AMD가 엔비디아에 날린 카운터 펀치로 작용했다.
조금 늦긴 했지만, AMD 라데온 RX 5700 시리즈는 어떤 제품인지 정리했다.

효율과 전성비 개선에 집중한 RDNA 아키텍처 기반 Navi GPU 탑재

6월 E3 행사 직후 알려진 바와 같이 AMD는 지금까지의 라데온 그래픽 카드에 쓰인 GCN 아키텍처의 효율을 개선하는데 집중했다.

대표적으로 GPU에 연결된 L0 캐시와 시스템 메모리와 연결된 L2 캐시 사이에 L1 캐시를 신설하고, GPU 내부에 압축 DCC(Delta Color Compression) 기술 적용, 파이프라인 간소화 및 명령어 처리 효율 개선을 이뤄낸데다, VRAM도 GDDR5에서 GDDR6로 업그레이드하였다.
덕분에 RDNA 아키텍처는 Vega 아키텍처 대비 전성비는 50%, IPC는 25% 향상되었으며, 이번 기사에서 살펴볼 라데온 RX 5700 시리즈 중 노말 버전은 지포스 RTX 2060과, 라데온 RX 5700 XT는 지포스 RTX 2070과 경쟁한다.
라데온 RX 500 시리즈 중 최상위 모델인 RX 590이 RTX 2060보다 두 단계 아래인 지포스 GTX 1660와 경쟁하는 것을 감안하면, RX 5700 시리즈의 포지션을 감안할 때 RDNA 아키텍처의 잠재력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라데온 RX 5700 시리즈는 외유내강? 아키텍처 변해도 외형은 그대로

라데온 RX 5700 시리즈는 새로운 RDNA 아키텍처가 적용되었지만, 알려진대로 기본 디자인은 블로워 팬 기반의 '벽돌' 디자인을 고집하고 있다. AMD 관계자는 블로워 팬 기반의 '벽돌' 디자인을 고집하는 이유에 대해 모든 시스템에서 동일한 게임 경험을 제공하기 위함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듀얼/ 트리플 쿨링팬 기반 쿨링 시스템에 대한 게이머들의 요구를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데다, 경쟁사인 엔비디아 쪽에서 레퍼런스의 다른 이름인 파운더스 에디션에 듀얼 쿨링팬을 도입한 점을 인지하고 있을테니, 상위 모델이나 다음 세대에서는 듀얼 혹은 트리플 팬 기반 쿨링 솔루션 도입을 기대해봐도 좋을 것이다.

AMD 레퍼런스 디자인은 DSC(Display Stream Compression) 지원 DP1.4 3포트를 지원해 8K HDR 60Hz나 4K HDR 144Hz 출력을 지원한다. 레퍼런스 샘플에는 추가로 HDMI 2.0 포트가 제공되지만 공식적으로 HDMI 포트는 옵션 사항이다.

라데온 RX 5700 시리즈 그래픽 카드의 전체 소비 전력인 TBP(Typical Board Power)는 노말 버전이 180W, XT 모델이 225W로 경쟁 모델인 지포스 RTX 2060의 160W와 RX 2070의 175W보다 불리한 모습이다.

때문에 GPU와 베이퍼 챔버 사이의 열전달 물질로는 서멀 그리스에 비해 높은 열전도율을 제공하는 그라파이트 패드가 사용되었으며, 노말 버전과 XT 버전 모두 열 발산 효율 향상을 위해 알루미늄 합금의 하우징이 쓰였다.
라데온 RX 5700 XT는 노말 버전보다 소비전력이 높은 만큼 발열 대응을 위해 백플레이트와 측면 통풍구가 더해졌으며, 내부 공기 흐름 가속을 위해 상당 하우징 일부가 커브형으로 디자인 되었다. 디자인 면에서는 상단 측면의 RADEON 브랜드에 붉은색 LED가 점등된다.

저격을 카운터 친 라데온 RX 5700 시리즈의 성능

AMD 라데온 RX 5700 시리즈의 성능을 알아보기 위한 테스트는 시기상 경쟁사인 엔비디아 제품들 모두 정식 출시전 공개된 리뷰용 드라이버를 설치, OS는 윈도우 10 1H19(1903) 64bit 환경에서 테스트를 진행했다.

다들 알다시피 라데온 RX 5700 시리즈는 출시 하루 전 XT 모델 50달러, 노말 모델 30달러의 가격 인하를 단행하면서 RX 5700은 RTX 2060, RTX 5700 XT는 RTX 2060 Super와 같은 가격이 되었다.

이에 따라 20달러와 50달러 차이의 슈퍼 지포스 그래픽 카드로 AMD를 압박하려던 엔비디아가 역으로 압박받게 되었으며, 특히 RTX 2060 슈퍼는 RX 5700 시리즈의 가격 정보가 업데이트되자 출시 전부터 경쟁력을 상실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비록 플래그십 모델은 아니지만, 언제나 약자의 입장에서 엔비디아에 눌려 지내던 형국의 AMD가 오랫만에 제대로된 반격을 날리며 세대 교체를 시작한다는 평을 들었는데, 실제 성능 확인에 참고하면 좋을 것이다.

알려진 그대로의 성능, 전략적 가격을 만나 날아오르다

3DMark 테스트에서 라데온 RX 5700과 라데온 RX5700 XT는 DX11 테스트에서는 처음 타겟으로 삼은 지포스 RTX 2060과 지포스 RTX 2070을 확실히 뛰어넘은 성능을 발휘한다. 단지, DX12 테스트에서는 그 차이가 타겟 제품과의 성능 차이가 동급 수준으로 줄어든다.

엔비디아가 라데온 RX 5700 시리즈 저격을 위해 내놓은 RTX 20 슈퍼 시리즈와 비교하면, RX 5700과 RX 5700 XT 모두 DX 11에서는 RTX 2060 슈퍼/ RTX 2070 슈퍼에 근접한 성능을 발휘하지만 DX12에서는 그에 미치지 못하는 것을 알 수 있다.

3DMark와 달리 실제 게임에서 RX 5700 시리즈는 DX12 게임 5종 테스트에서 디비전 2를 제외하면 당초 경쟁 모델과 확실히 차별화되는 성능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RX 5700은 전반적으로 그를 저격하기 위해 등장한 지포스 RTX 2060 Super 수준의 성능을 발휘한다.
RX 5700 XT는 전반적으로 RTX 2070 Super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RTX 2060 Super와 RTX 2070 급의 성능을 발휘, 기대 이상의 선전을 보인 RX 5700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당초 목적은 충분히 달성했다.

RX 5700 시리즈 성능 비율과 소비전력, 발열

추가로 이번에 테스트한 7종의 타이틀을 기준으로 RX 5700 시리즈의 종합 성능 비율을 비교했다. 우선, RTX 2070 저격을 표방하며 등장한 RX 5700 XT의 성능을 100으로 놓고 보았을 때 엔비디아가 저격을 위해 내놓은 RTX 2070 Super와 평균 성능은 약 10% 가량 뒤쳐지지만, RTX 2070는 약 8% 차이로 따돌리는데 성공했다.

RTX 2070을 겨냥했지만 RTX 2070 Super에 저격 당한 RX 5700 XT는 성능만 보면 이번에도 주목을 끄는데 실패할 뻔 했지만, 출시 직전 단행한 가격 인하로 가격 차이가 당초 50달러에서 100달러로 커지짐에 따라 가격대 성능비에 조금 더 무게를 둔 게이머들에게 어필하면서 한 숨 돌릴 수 있게 되었다.
특히, RX 5700 XT의 가격이 마지막에 RTX 2060 Super와 동일한 (MSRP) 399달러가 책정되면서, RX 5700을 저격하려던 엔비디아의 행보에 제동을 걸었다.

RX 5700 XT보다 메인스트림 게이머를 겨냥한 RX 5700은 가격 인하로 RTX 2060과 같은 가격이 책정되었다. 하지만 실제 성능면에서는 확고한 우위를 점하면서 따돌렸고, 엔비디아가 저격을 위해 내놓은 RTX 2060 Super과 비교하면 절대 성능은 약 2% 내외, 단종을 앞둔 RTX 2070과 비교해도 성능 차이는 5% 수준에 불과하다.

그러면서도 가격은 RX 2060 Super보다 50달러나 싸게 등장한 RX 5700은 메인스트림 게이머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으며, 엔비다아의 RX 5700 시리즈 저격 무기 중 하나였던 RTX 2060 Super는 위/ 아래 포위 당하며 위기에 처했다.

소비전력과 발열, 만족스런 RX 5700 / 아쉬운 RX 5700 XT

지금까지 살펴본 내용에 따르면 라데온 RX 5700는 (모델명상) 메인스트림 제품군에서 오랫만에 엔비디아와 제대로된 성능 경쟁이 가능해졌고, RX 5700 XT는 여전히 가성비를 고려해야 하는 처지는 마찬가지지만 전 세대까지 기대하기 어려웠던 높은 성능을 제공하면서 이미지 쇄신에 성공했다.

그렇다면 GCN 아키텍처 기반 라데온 그래픽 카드의 약점으로 지적받아왔던 발열과 소비전력은 어떨까? 특히 여전히 블로워팬 기반의 '벽돌' 디자인을 고집하면서 남아있는 불안 요소를 체크해봤다.
참고로, 소비전력과 발열 테스트를 포함해 이번 기사에서 테스트한 그래픽 카드는 레퍼런스 디자인의 RX 5700 시리즈를 제외하면 모두 AIB 파트너사의 커스텀 디자인 모델인 점을 감안하고 보기 바란다.

AMD가 라데온 RX 5700을 통해 저격하려한 RTX 2060, 경쟁사가 저격하기 위해 내놓은 RTX 2060 Super 모두 RX 5700에 의해 가격과 성능 양쪽에서 모두 압도된데 이어, RX 5700은 소비전력과 발열도 충분한 경쟁력을 제공한다.

하지만 RX 5700 XT는 소비전력과 발열면에서 RTX 2070 (Super)에 비해 불리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특히, 온도는 커스텀 모델과 레퍼런스 모델이라는 차이를 감안해도 상당한 차이를 보이는데다, 소비전력도 RTX 2070 Super 급을 기록해 아쉬움을 남겼다.

라데온의 신기능, 안티-랙과 RIS 효과 점검

AMD는 라데온 RX 5700 시리즈를 출시하며 새로운 기술루 Anti-Lag을 강조했다. 사용자 입력과 화면 표시까지의 딜레이를 의미하는 렉은 성능이 충분할 경우 느끼기 어렵지만, 고해상도/ 고품질 플레이시 GPU 처리 시간과 CPU 처리 시간의 격차가 벌어지면서 더욱 커지게 된다.

따라서 성능을 위해 옵션을 희생하는 게이머보다 고품질을 위해 어느정도 성능을 희생하는 게이머들나 반응 속도에 민감한 FPS나 격투 게임등을 주로 즐기는 게이머들은 민감하게 느끼기도 한다.

AMD Anti-Lag 기술은 GPU 작업에 맞춰 CPU 작업 타이밍을 조절해 Lag을 줄여주는 것으로, 드라이버 단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게임의 HW 제어권이 커지는 로우 레벌 API인 DX12/ 벌칸에서는 기능하지 않는다.

한편, Anti-Lag 기술은 최신 AMD GPU와 APU로 DX11 게임 플레이시 사용할 수 있으며, 라데온 RX 5700 시리즈는 지원 API에 DX9가 추가되어 더 많은 타이틀을 Lag 걱정없이 즐길 수 있다. 하지만 CPU 작업 타이밍 조절이 필요한지라 이에 따른 소폭의 성능 영향이 발생할 수 있어, AMD에서는 성능 테스트시에 Anti-Lag 기능을 사용하지 않도록 권고했다.

위 개념도에서 보듯 게임에서의 Lag은 성능이 낮을 수록 커지는 경향이 있어, Anti-Lag 테스트를 위해 4K 해상도에서 오버워치와 스트레인지 브리게이드의 최고 옵션을 설정해 테스트했다.

DX11 타이틀인 오버워치에서는 라데온 RX 5700의 Lag이 절반 가까이 줄어든 반면, DX12 타이틀에서는 Anti-Lag이 API 특성상 Anti-Lag 적용이 되지 않아 렉 타임에 변화가 없다.
한편, 엔비디아는 AMD의 Anti-Lag에 대응하는 기술로 사전 렌더링 프레임을 지원한다고 밝혔지만, 사전 렌더링 프레임은 그 이름 그대로의 기능이라 스터터링 개선에는 도움이 되지만 실제 Lag 개선에는 오히려 마이너스 요인으로 평가되고 있다.
RTX 2060을 이용해 제어판에서 사전 렌더링 프로엠 옵션을 적용시 Lag 시간은 오차 수준에 그쳐 실질적인 Lag 감소 효과를 기대하긴 어려운 것으로 확인되었다. 참고로, 이번 테스트는 AMD Radeon Anti-Lag의 점검 여부가 핵심인만큼, 다른 타이틀과 조건에서는 엔비디아의 사전 렌더링 프레임 옵션이 Lag 개선에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지 모른다.

AMD Raden Anti-Lag은 단축키 Alt+L, 혹은 게임 내에서 Alt+R로 라데온 오버레이를 호출해 게임 환경 옵션에서 수동으로 켤 수 있다.

테스트 조건이 제한적이었던 만큼 단정짓긴 어렵지만, Radeon Anti-Lag의 효과 자체는 확실한 반면 기본 상태에서의 레이턴시가 경쟁사에 비해 뒤쳐지는 것은 AMD가 앞으로 해결해야 할 숙제가 될 것이다.

성능과 품질을 동시에 잡다, RIS(Radeon Image Sharpening)

AMD 라데온 RX 5700 시리즈에는 컨트라스트 기반 샤픈(Sharpen) 기술인 RIS(Radeon Image Sharpening)이 들어갔으며, 라데온 RX 5700 시리즈롤 DX9/ DX12/ 벌칸 API에서 활용 가능하다.

지난 아키텍처 정리 기사에서 이야기했듯, GPUOpen을 통해 공개된 FidelityFX 슈트의 CAS(Contrast0Adaptive Sharpening algorithm)을 이용한 후처리 기술로, 기존 후처리 AA 기술인 TAA 또는 FXAA 적용시 경계면의 알리아싱 처리 과정에서 화면이 흐려지는 것과 달리, RIS는 선명도를 높여주는 것이 목적이라 서로 활용 목적에 차이가 있다.

RIS는 현세대 그래픽 카드에서 4K 게이밍을 위한 적절한 성능을 제공하기 어려운 현실을 감안해 등장한 기술로, 해상도를 낮추고 그래픽 설정을 높인 후 적용하면 기본 성능으로는 기대하기 어려웠던 고해상도 고품질 게임 경험을 가능케 해준다.

게이머라면 성능을 위해 해상도보다 그래픽 옵션을 우선 조절하지만, RIS는 옵션을 유지한 상태에서 해상도를 낮추고 모니터의 네이티브 해상도(ex 4K)에 걸맞는 경험을 위해서 업스케일을 위한 GPU 확장(스케일링) 옵션과 RIS 옵션 활성화를 권장한다.

위 사진은 쉐도우 오브 더 툼 레이더에 RIS를 적용에 따라 모니터를 통해 보이는 화면을 동일 세팅의 카메라로 촬영한 것이다. 이때 프레임은 4K Native 해상도에서 39, QHD Native 해상도에서 79프레임을 기록했으며, QHD 해상도에 GPU 확장과 RIS를 활성화했을 때 QHD 단독 환경에서와 같은 성능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실제 표시되는 이미지 품질은 4K Native일 때와 비교해 QHD 해상도에서는 모니터 해상도와 맞지않아 흐릿해지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여기에 여기에 GPU 확장과 RIS 옵션을 활성화하면 4K 네이티브 해상도 옵션일 때와 동등한 수준의 이미지 품질을 보여준다.
단지, 인위적인 후처리 기술의 특성상 네이티브 해상도일 때와 비교해 RIS 적용시 다소 과장된 느낌이 들수 있지만, 그래픽 카드가 제공하는 그 이상의 성능과 품질을 원하는 게이머에게 합리적 옵션이 되어줄 것이다.

라데온 RX 5700 시리즈, 강화된 미디어 가속 엔진 탑재

라데온 RX 5700 시리즈는 8K 대응을 위해 VP9 콘텐츠와 HEVC(H.265) 영상 가속을 지원하도록 미디어 엔진이 업그레이드 되었지만 4K에 비해 8K 지원은 최대 24프레임에 불과해 아쉬운 점을 남겼다.

아직 8K 환경의 활성화를 논하기엔 이른 시기지만, 경쟁사인 엔비디아가 HEVC와 VP9의 8K60 재생에 대응하는 것을 알고 있는 상황에서 등장한 신제품의 경쟁력에서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한다.
특히, 초기 드라이버에서 라데온 그래픽 카드의 핵심 특징 중 하나인 동영상 보간 기능인 플루이드 모션 지원을 빠트린 것과 맞물려, 미디어 컨텐츠를 중시하는 사용자에게는 아쉬움을 남겼다.

AMD의 깜짝 선물, 라데온 RX 5700 시리즈

AMD 라데온 RX 5700 시리즈에 대한 정보가 공식 발표된 후 기자를 포함한 게이머들의 상당수는 깜짝 선물을 받은 기분을 느꼈다.

솔직히 CPU만큼이나 장기간 경쟁력을 잃은 라데온 그래픽 카드가 단기간에 이처럼 놀라운 결과를 보여줄지 기대하기 어려웠다는 점도 있지만, 그래픽 카드보다 CPU에 중점 투자한 AMD의 행보를 볼 때 비록 아키텍처가 바뀌고 경쟁사보다 미세 공정에서 앞서도, 특별히 괄목할 정도의 변화를 이끌어 내지는 못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포장을 풀고 특성을 확인하 라데온 RX 5700 시리즈는 기대 이상이었다.
특히 경쟁사인 엔비디아가 AMD의 라데온 RX 5700 시리즈 저격을 위해 내놓은 슈퍼 지포스 시리즈 중 RTX 2060 Super는 역저격, RTX 2070 Super의 의미를 퇴색 시키는 AMD의 전략은 인상적이었다.
전반적으로 만족스런 RX 5700과 달리 RX 5700 XT는 레퍼런스의 마감이 아쉽지만 제품 특성 자체는 만족스런 만큼 AIB 파트너사들의 커스텀 모델을 통한 성공이 기대되며, 여기에 Lag과 성능, 그래픽 품질에 민감한 게이머들을 위해 새롭게 도입한 Anti-Lag 및 RIS(Radeon Image Sharpening)는 누구라도 환영할 기능이다.
아쉬운 점을 꼽자면 베일에 싸여있던 라데온 RX 5000 시리즈의 첫 제품이 메인스트림급 라인업인 x700 시리즈임에도 게이머들이 성토하던 RTX 20 시리즈 수준으로 가격이 높아져, 향후 출시될 엔트리급과 하이엔드 모델도 그만큼 높은 가격을 예상케 한다는 점을 들 수 있다.
하지만, 우선은 오랫만에 엔비디아의 지포스 시리즈와 제대로된 경쟁이 가능한 제품을 내놓은 AMD에를 응원하고 싶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