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보드나라

다양한 전기차를 한 자리에서, EV 트렌드 코리아 2019 취재

미래형 자동차로 떠오르는 전기차 국내 상황은

45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환경부와 서울시가 후원하는 친환경 자동차 전시회 EV 트렌드 코리아(EV TREND KOREA) 2019'가 지난 5월 2일부터 5일까지 4일간 코엑스에서 개최됐다.

4일 동안 4만 9천여 명의 관람객이 참관한 이번 행사에는 포르쉐코리아가 메인 스폰서로 참가하며, 한국닛산,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GM, 북경자동차, 마스타자동차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포함해 총 48개사가 참여, 총 419개 부스로 작년보다 더욱 확대된 규모로 운영돼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행사장으로 향하는 길목에는 레고 테크닉(LEGO Technic) 시리즈 부카티 시론을 레고 블록을 이용해 실물 크기로 재현한 모형이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으며, 행사장 입구에는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관람객을 위한 로보카폴리와 함께하는 현대자동차 어린이 교통안전교실이 꾸며졌다.

전기차 활성화를 위한 정부 정책 소개

서울시는 EV 트렌드 코리아 2019 부스에서 전기/수소차 시대를 선언하며 2022년까지 전기차 8만대, 수소차 3천대를 보급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올해도 전기차 구매보조금과 노후차량 폐차 후 전기차 구매시 추가 보조금을 지원한다.

또한 2022년까지 경유 어린이 통학차량 1,400대를 LPG와 전기차량으로, 2023년까지 경유 마을버스 444대, 2025년까지 배달용 오토바이 10만대 전량을 전기차로 교체할 계획이다.

전기차 충전소도 올해 1,051기까지 늘리고 24시간 이용 가능한 장소에 급속충전기 5기 이상을 설치한 서울형 집중충전소도 14개소에 94기를 설치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저공해자동차 보급 정책으로 구매보조금과 세제 혜택을 제공한다. 관람객들에게 직접 전기차 충전소를 이용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체험존을 운영했다.

전기차 배터리와 충전 솔루션도 전시

삼성 SDI는 전기 승용차에 사용되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용 각형 배터리 셀(PHEV1/PHEV2)과 순수 전기차용 각형 배터리 셀(BEV2)과 이를 적용한 PHEV 배터리 모듈, 고용량 에너지 팩를 전시했다.

또한 최근 각광받는 전기 자전거용 배터리 솔루션 21700 원형 배터리 셀과 전기 구동 골프차의 배터리 솔루션도 소개했다.

LG화학(LG Chem)은 전기차를 위한 배터리 셀과 이를 바탕으로 실제 차량에 들어가는 배터리 팩과 모듈을 전시했다.

코나 일렉트릭과 볼보 XC60 T8 PHEV, 쉐보레 전기차 볼트 EV 콘셉트 플랫폼을 전시해 배터리와 전기 모터의 형태와 위치를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대영 채비(DAEYOUNG CHAEVI)에서는 전기차 충전소를 위한 급속 충전기와 공용 및 비공용 완속 충전기, 모바일 충전기 등 다양한 전기차 충전 솔루션을 전시했다.

모던텍(MODERNTEC)에서는 로봇을 이용해 사람이 직접 충전 케이블을 연결/제거하지 않아도 되는 지능형 무인 EV 충전 시스템을 선보였다. 또한 장애인이나 노약자도 다루기 쉬운 전기차 충전기도 전시했다.

중소기업들은 다양한 소형 e모빌리티 판매

EV 트렌드 코리아가 전기차 업체 위주의 큰 규모 행사로만 생각될 수 있지만 여러 중소 업체들의 다양한 전기 이륜차를 만나볼 수 있었다. 전기 자전거나 전동 휠, 전동 킥보드 같은 제품보다는 전동 스쿠터 같은 제품 위주로 예약 판매나 구매 상담이 이뤄졌다.

쉐보레 - 전기차 전용 플랫폼 볼트 EV 전시

쉐보레(CHEVROLET)부스에서는 1회 충전으로 최대 383km 주행이 가능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볼트(BLOT) EV'를 전시했다.

브레이크 페달 조작 없이 차량이 정지하는 신개념 회생 제동 시스템을 이용한 원-페달 드라이빙과 최대 60kWh 용량 배터리와 최고 출력 204ps(150kW), 최대토크 36.7kg.m을 지원하는 전기 모터를 탑재해 한 번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갈 수 있고 하루 40km 주행시 1회 충전으로 1주일 동안 주행할 수 있다는 것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HID 헤드램프 밑 LED 시그니처 주간 주행등, LED 방향지시등 일체형 아웃사이드 미러, LED 테일램프, 볼트 EV 레터링 등이 눈길을 끈다.

그 밖에 10.2인치 볼트 EV 전용 쉐보레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Google Android Auto) 및 애플 카플레이(Apple CarPlay) 시스템 연동, 프리미엄 BOSE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 볼트 EV 전용 미쉐린 셀프 실링 타이어가 들어간다.

현대자동차 - 주행 거리 늘린 아이오닉 신형과 수소차 전시

현대자동차(HYUNDAI) 부스에서는 주행거리가 대폭 늘어난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The New IONIQ Electric)'을 최초 공개했다.

기존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상품성 개선 모델로 1회 충전시 주행거리가 271km로 기존 모델보다 35.5% 늘어났다.

38.3kWh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의 고효율 시스템과 경량화된 차체를 통해 도심 주행 및 출퇴근 이용에 충분한 주행거리를 구현했다.

또한 100kW 구동 모터 적용으로 기존 모델보다 10% 이상 출력을 높였다.

내외관 디자인 변경으로 하이테크 및 유니크한 이미지를 적용하면서 차량 내부에 새로운 디자인의 트리플 모드 버추얼 클러스터(7인치 LCD 클러스터)와 터치 타입의 공조 버튼을 적용했다.

차량 외관은 새롭게 적용된 플로팅 타입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LED 헤드램프부터 주간 주행등(DRL)으로 이어지는 램프 시그니처로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그 밖에 현대자동차가 만든 수소차 넥소(NEXO)와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코나 일렉트릭(KONA Electric) 충전 서비스 모델도 전시했다.

기아차 - 쏘울 부스터 EV와 니로 EV 소개

기아자동차는 EV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대표 전기차인 '쏘울 부스터(SOUL BOOSTER) EV'와 '니로(NIRO) EV'를 전시했다.

쏘울 부스터 EV는 미래 지향적인 외관 디자인과 하이테크한 실내 공간을 갖춘 차량으로 모터 최고 출력은 204마력(150kW), 최대 토크는 395N.m(40.3kgf.m)으로 64kWh 배터리 기준 1회 충전시 총 386km를 주행할 수 있어 기아 전기차 가운데 최장의 주행거리를 자랑한다.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같은 다양한 안전 기능이 적용되며, 실내에는 10.25인치 와이드 내비게이션과 EV 전용 슈퍼비전 클러스터, 다이얼식 SBW, 사운드 무드 램프 등이 적용된다.

배터리 용량과 모터 최고 출력을 줄인 쏘울 부스터 EV 슬림 패키지 모델도 출시된다.

니로 EV는 최고 출력 204마력(150kW), 최대 토크 395N.m(40.3kgf.m)로 동급 내연기관 차량을 상회하는 동력성능을 갖췄으며, 64kWh 배터리 기준 1회 충전시 주행거리는 385km에 달한다. 100kW 급속 충전기 기준 54분 금속 충전을 지원한다.

슈퍼비전 클러스터(7인치 컬러 TFT LCD)와 kakao i 내장 스마트 내비게이션 UVD 3.0(8인치), KRELL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다이얼식 SBW,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B), 그리고 다양한 지능형 안전 기술이 적용됐다.

또한 기아차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l-time Emotion Adaptive Driving System, R.E.A.D 시스템)을 선보였다.

R.E.A.D 시스템은 자동차가 인공지능 머신 러닝 학습 결과로 다양한 주행환경과 실내외 환경 조건에 따라 운전자가 반응하는 생체 정보와 감정 상태를 학습한 뒤 차량 내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인식하고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음악, 온도, 조명, 진동, 향기 등을 실시간으로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기아차는 R.E.A.D 시스템에 적용된 또 다른 혁신 기술인 '음악 감응형 진동 시트'도 선보였다. 음악의 주파수와 비트에 따라 차량 시트의 패드 및 등받이에 진동이 울리는 기술이다.

포르쉐 - 미션 E 콘셉트카와 신형 하이브리드 모델 전시

이번 행사의 메인 스폰서로 참가한 포르쉐코리아는 전기차 플랫폼 기반의 미래 제품 전략을 반영한 '미션 E(Mission E)'를 비롯해 카이엔 E하이브리드와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를 전시했다.

개막일 당일 '미래 E-퍼포먼스'를 주제로 미디어 워크샵을 열었던 포르쉐는 2025년 까지 모든 차량의 65%에 전기 구동 시스템을 탑재하고 2028년까지는 89%를 하이브리드와 전기차로 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션 E는 지난 2015년 프랑크프루트 국제 모터쇼(IAA)에서 선보인 4인승 전기 스포츠카로 올해 글로벌 출시를 앞두고 있는 타이칸의 콘셉트 모델에 해당한다.

미션 E 콘셉트에는 포르쉐의 감성적 디자인과 최초의 800V 구동 시스템, 600ps 이상의 출력 및 500km 이상의 주행거리,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3.5초 이내 소요되며 약 15분 충전으로 80% 배터리를 채울 수 있다.

올해 3월 서울모터쇼에서 공개했던 '신형 카이엔 E-하이브리드'는 340마력 3리터 V6 엔진과 136마력 전기 모터를 결합해 최고 출력 462마력, 최대 토크 71.38kg.m를 발휘하며,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단 5초가 소요된다.

배터리 용량은 기존 모델 대비 약 30% 증가한 14.1kW이며 전기 모드만으로 최대 44km까지 주행 가능하며 135km/h까지 속도를 낼 수 있다. 새로운 하이브리드 모듈 및 팁트로닉 S 변속기와 액티브 행온 사륜 구동 시스템, 새로운 옵션들이 추가됐다.

신형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는 포르쉐 파나메라 최초의 사륜구동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136마력(100kW), 40.8kg.m 토크를 발휘하는 전기 모터와 330마력 출력의 2.9리터 엔진으로 총 462마력의 시스템 출력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단 4.6초가 소요되며 최고 속도는 278km/h다. 또한 순수 전기 모드로 출발해 1회 충전으로 최대 33km까지 주행 가능하며, 전기 모드 최고 속도는 140km/h다.

닛산 - 페달 하나로 가속/제동 조작하는 신형 리프 전시

닛산(NISSAN)은 단일 모델로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 리프(LEAF)의 2세대 신형 모델을 전시했다.

신형 리프(ALL-NEW LEAF)는 페달 하나로 가속/감속/제동까지 제어 가능한 'e-페달(e-Pedal)' 기능을 탑재했다. 또한 차량의 주행 상태와 주변 상황을 파악해 코너 속도 조절, 비상 브레이크, 차간거리를 제어하는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기술을 제공한다.

최고 출력 150마력(110kW), 최대 토크 32.6kg.m 지원 AC 모터와 40kWh 용량 리튬이온 배터리로 1회 충전으로 최대 231km 주행이 가능하다.

그 밖에 주변 360도 화면을 보여주는 인텔리전트 어라운드 뷰 모니터, 풀컬러 디스플레이 계기판과 9인치 디스플레이가 들어갔다.

테슬라 - 전기차 모델 X/S/3를 한 자리에

전기차 시장에서 빼놓을 수 없는 업체인 테슬라(TESLA)는 EV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모델(Model) X와 모델 S, 그리고 국내 소비자들이 가장 주목하고 있는 보급형 모델 3를 전시했다.

가장 안전하며 빠른 속도 및 성능을 자랑하는 SUV로 출시된 모델 X는 듀얼 모터 AWD 시스템과 425km에 달하는 주행거리, 완전 자율 주행 하드웨어, 파노라믹 윈드 실드, 특유의 대화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및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제공한다.

특히 성인 7명이 탑승해도 여유로운 실내 공간과 팔콘 윙 도어 설계를 바탕으로 아웃도어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SUV 전기차라는 콘셉트로 별도의 부스를 꾸미기도 했다.

모델 S는 안전하면서 자유로운 주행 감각을 선사하는 세단형 전기차로 설계되었는데, 오토 파일럿 기능과 전동식 상시 사륜구동(듀얼모터 AWD), 운전자 중심의 디자인, 디지털 계기판과 17인치 터치스크린 등이 들어갔다.

모델 3는 보급형 전기차지만 3세대 최신 기술을 적용했다. 디지털 계기판이 빠지고 15인치 중앙 터치스크린만 제공되며, 표준 기능으로는 완전 자율 주행 하드웨어, 수퍼 차저 충전 기능, 후면 글라스 루프, WiFi 및 LTE 인터넷 연결 기능, 무료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풀 LED 조명이 포함된다.

BAIC - 한국 시장에 맞는 전기차 3종 공개

북경자동차그룹(BAIC Group)도 한국 시장 공략을 위해 중형 세단 전기차 EU5와 중형 및 소형 SUV 전기차 EX5/EX3를 전시했다.

중형 세단 전기차 EU5는 최고 속도 155km/h에 주행거리 460km, 그리고 60.2kWh 용량의 배터리가 들어갔으며, 첨단 지능형 전자 제어 시스템 'EMD(e-MotionDriver) 3.0'을 통해 260개 부품의 데이터 분석 및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안정성을 향상시킨다.

중형 SUV 전기차 EX5는 최고 속도 160km/h, 주행거리 415km, 배터리 용량 61.8kWh를 탑재했고, EMD 3.0 스마트 컨트롤 다윈(Smart Control Darwin) i-Link 및 i-Voice 지능형 차량 기술 시스템을 적용했다. 샤브 안전 케이지 특허 고강도 강판을 사용했다.

소형 SUV 트렌드에 맞춘 전기차 EX3는 최고 속도 165km/h, 주행거리 501km, 배터리 용량 61.3kWh에 최대 출력 160kW, 최대 토크 300Nm 전기 모터와 EMD 3.0 시스템이 들어갔다.

MASTA - 기업 시장 겨냥한 초소형 전기차 및 상용차 전시

마스타자동차(MASTA)는 기업 물류 및 배송 차량을 겨냥해 다양한 기업 로고가 들어간 컴팩트한 디자인의 초소형 전기차(Micro Electric Vehicle) 및 상용전기차를 전시했다.

MASTA VAN은 리튬이온 배터리 히팅 시스템을 탑재했으며 최고 속도 78km/h와 주행거리 100km를 지원하는 소형 물류 차량이다. MASTA MINI는 2인승 소형 전기차로 최고 속도 80km/h에 완충시 주행거리는 150km다.

또한 공식 홈페이지에서 아직 소개되지 않은 삼륜 전기차 및 전기 스쿠터, 자율주행 상용전기차도 만나볼 수 있었다.

파워프라자 - 2인승 전기차와 EV 냉동탑차, 화물 밴 전시

파워프라자(POWER PLAZA)는 돌고래를 디자인 콘셉트로 만든 독특한 소형 2인승 전기차 '예쁘자나(YEBBUJANA) R2'를 전시했다.


예쁘자나 R2는 오픈형 디자인 및 작은 크기 때문에 유아용 장난감 또는 레저용 전기 카트로 오해할 수 있지만, 최고 출력 109마력(80kW), 최대 토크 19.4kg.m 전기 모터(PMSM)로 최고 속도 199km/h의 성능을 제공하며 40.5kWh 리튬이온 배터리가 들어간 전기차다.

일반 전기차 컨트롤 패널과도 차별화된 터치 LCD 및 4개의 사이드 뷰 패널을 탑재했는데, 사이드 미러 대신 사이드 뷰 카메라를 채택해 고개를 돌리지 않고도 좌/우측 후방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 모니터로 주행 상태와 배터리, 모터 정보 등을 보여준다.

영하 20도로 물건을 실어나를 수 있는 세계 최초 EV 냉동탑차와 국내 최초 EV 화물 밴 MASTER ev Peace도 전시했다.

에디슨 모터스 - 전기버스와 전기트럭, 배터리 기술 선보여

국내 기업 에디슨 모터스(EDISON MOTORS)는 EV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상용 전기 버스 '뉴 e-화이버드(New e-FIBIRD)'와 전기트럭 '스마트 T1.0'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뉴 e-화이버드는 기존 저상 전기버스 e-화이버드 후속 모델로 136kWh, 204kWh, 272kWh의 배터리 옵션을 제공해 버스회사에서 주행거리와 운행 노선에 따라 가장 효율적인 배터리 용량을 선택할 수 있다.

스마트 T1.0은 55kWh 배터리가 들어간 전기 트럭으로 무부하 상태로 주행시 1회 충전으로 약 100km 주행이 가능하다. 실제 대구 택배노선에 투입되어 운행하여 물류차량으로 적합한지 테스트가 완료된 상태라고 한다.

또한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공동 개발한 기술 'MSO-Coil'과 에디슨 모터스 계열사인 에디슨테크가 최근 개발한 3세대 배터리 모니터링 시스템 BMS 및 배터리팩도 선보였다.

디피코 - 골목 배송 위한 초소형 전기 화물차 공개

디피코(DPECO)는 친환경 전기차 시대를 맞아 자체 설계 및 제조한 초소형 전기 화물차 'HMT101'을 공개했다.

HMT101은 15kWh 리튬이온 배터리와 최고 출력 15kW, 최대 토크 100Nm BLAC 전기 모터를 탑재한 단거리 배송에 실용적인 0.35톤급 초소형 화물차로 일일 주행 거리 80km 이하, 골목 배송, 신속 배송 등이 요구되는 근린생활권 배송용 차량 시장을 겨냥했다.

슬라이딩 도어 방식을 채택, 좁은 골목에서도 승하차가 편리하며 급속 충전기 외에 가정용 충전기로도 3.5시간이면 완충이 가능하다.

화물 적재함이 오픈되어 있는 HMT101 모델 외에도 일반 화물차처럼 적재함 커버가 달려있는 HMT102 모델도 전시됐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