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보드나라

모바일 웹 뱅킹 '신한 통(通)' 써보니

공인인증서와 앱 없으면 반쪽 뱅킹?

4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신한은행이 별도의 앱(App)과 공인인증서 없이도 24시간 모바일 뱅킹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신한 통(通)'을 출시했다.

신한은행은 이미 iOS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들에게 모바일 뱅킹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용 앱 '신한S뱅크'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얼마 전 카카오에서 공인인증서를 사용하지 않고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인터넷 전용 은행 카카오뱅크 앱을 선보이면서 돌풍을 일으키자, 기존 앱을 완전히 개편하는 대신 모바일 웹으로 간편하게 이용 가능한 새로운 뱅킹 채널을 선보인 것이다.

공인인증서 없이 휴대폰 본인 인증 로그인

신한 통(通) 서비스는 스마트폰에서 따로 앱을 다운로드 받아 설치하지 않아도 모바일 웹 브라우저를 통해 간편하게 접속할 수 있다.

신한 통 웹사이트(tong.shinhan.com)으로 들어가면 바로 서비스가 제공되며, PC에서 웹 브라우저로 접속했을 때는 일반 신한은행 홈페이지로 넘어가도록 했다.

기본 화면은 별도의 로그인이나 복잡한 메뉴 선택 없이 신한 통에서 제공하는 통장개설, 카드신청, 환전, 대출, 예금/적금 메뉴가 돌아가도록 설계해 원하는 서비스에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모든 서비스에서 로그인은 스마트폰을 쓰는 사람들이 익숙한 휴대폰 본인 인증 방식을 사용한다.

본인의 실명과 휴대폰 번호, 주민등록번호를 입력하면 서비스 이용시 신한은행 가입 고객은 기존에 저장된 추가 정보가 자동으로 입력되기 때문에 집주소나 직장 정보 등을 따로 입력하지 않아도 된다.

신한은행 주요 서비스 모바일 웹에서 제

신한 통은 펀드나 복잡한 금융상품 없이 일반 은행고객들에게 필요한 서비스와 기본 상품들을 모바일 웹에서 바로 제공한다.

통장개설은 기존의 복잡한 공인인증서나 지점 방문 절차 없이 3분 만에 할 수 있다는 것을 장점으로 내세웠다.

국내 거주 중인 대한민국 국민으로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 같은 신분증을 가지고 있으며, 만 17세 이상이면 통장 개설이 가능하다. 약관 동의와 신분증 촬영 등 전체적인 과정은 카카오뱅크에서 통장을 개설할 때와 큰 차이가 없다.

대출 서비스는 자동차를 구입할 때 이용 가능한 Sunny Mycar 대출과 신한 S드림 신용대출, 500만원 이하 소액 대출을 위한 신한 포켓론 서비스가 제공된다.

Sunny Mycar 대출의 경우 모바일로 1분 만에 대출한도 조회가 가능하며 제2금융권 대출을 낮은 금리로 전환할 수도 있다.

예금/적금 가입은 목돈 만들기 측면에서 신한은행 주력 상품인 두배드림(DREAM) 적금과 주거래 우대적금, S드림 적금 외에 내 집 마련 종합저축, 그리고 2가지 정기예금 상품을 취급한다.

환전 서비스는 달러화, 엔화, 유로화 등 3대 통화를 모바일로 환전 신청하고 다음 날부터 1개월 이내에 신한은행 전 영업점 또는 환전 전용 ATM에서 수령할 수 있다.

신한은행 고객이 아니어도 누구나 환전 가능하며 70% 환율 우대를 적용한다.

단 하루 최대 100만원까지만 환전 신청이 가능하고 환전 수령시 본인이 직접해야 한다.

카드신청 항목도 신한 통에 포함되었지만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신청 모두 모바일로 직접 할 수 없고 상담사와 전화 연결을 해야 하는 간편 상담 신청만 받기 때문에 구색 맞추기라는 생각이 든다.

출금/송금/해지 등 피싱 위험 서비스 제외

모바일 웹 뱅킹인 신한 통에 없는 것도 있다. 바로 통장을 해지하거나 적금/예금 해약, 그리고 송금이나 출금을 할 수 있는 메뉴가 전혀 존재하지 않는다.

간편 통장개설로 만든 계좌는 1인 인출/이체한도가 제한되어 정상 계좌로 바꾸려면 근처 영업점을 방문하거나 별도의 SunnyBank 앱을 설치해 정상계좌 자동전환 메뉴를 이용해야 한다.

예금이나 적금 상품도 마찬가지로 신한 통으로 신규 상품 가입은 가능하지만 가입한 상품을 신한 통에서 해지할 수는 없다. 환전 신청도 모바일로 신청하고 입금한 뒤는 취소가 불가능하다.

그 동안 보이스 피싱이나 해킹 위험 때문에 공인인증서와 추가 인증 절차를 요구했던 돈을 찾거나 보내거나 하는 일은 아예 불가능하다.

하지만 이런 식이라면 굳이 공인인증서를 없앴다고 광고할 필요가 있나 싶다. 모바일 웹 뱅킹에 기술적인 보완책을 적용한게 아니라 그냥 공인인증서가 필요한 서비스 자체를 없애버린 거니까.

신한S뱅크 대체? 아직 제약 많고 불편

신한 통은 기존의 모바일 앱 신한S뱅크의 복잡한 기능을 간소화시켜 모바일 웹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지만 그만큼 기능 제약도 많고 불편하다.

매번 로그인을 할 때마다 휴대폰 본인 인증을 신청하고 인증문자를 입력하는 과정이 꽤 성가시다.

신한 통으로 가입된 예금/적금 상품에 대한 입출금/송금/해지 기능도 없어 결국 모바일 뱅킹 앱을 설치해야 한다.

신한 통이 공인인증서를 쓰지 않은 24시간 모바일 웹 뱅킹 서비스를 표방하고 있지만 아직 신한 통 하나로 모든 은행 업무를 대체하기에는 갈 길이 멀다.

따라서 신한S뱅크와 신한 통을 함께 쓸 수 밖에 없는데, 신한S뱅크에 공인인증서 설치까지 마치고 나면 굳이 신한 통을 써야할 필요가 있나 하는 생각이 든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