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블로터

‘킥보드 전용’ 주차시설 생긴다

2,1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서울 송파구에 기초단체와 민간기업이 함께 구현한 ‘공유 킥보드 전용 주차시설’이 세워진다. 공유 킥보드 주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민관이 뜻을 모아 해결책을 구현한 첫 사례다.


7일 국내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씽씽의 운영사 피유엠피는 송파구청과 손잡고 구내 4군데에 전용 주차시설을 설치, 운영한다고 밝혔다.올바른 킥보드 주차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피유엠피는 송파구청과 ‘공유킥보드 주차 질서 개선 및 올바른 주차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피유엠피는 씽씽을 비롯한 타사 킥보드 주차가 가능한 공용 거치대를 송파구와 협의한 장소에 설치, 유지 및 보수를 담당한다. 송파구는 이를 행정적으로 지원한다. 이 주차시설은 씽씽뿐 아니라 타사 킥보드 거치도 가능하다. 피유엠피는 이 때문에 다양한 형태의 기기를 담을 수 있는 호환에 특히 신경썼으며 추후 통행 방해, 사유지 침범 등 잘못된 킥보드 주차로 인한 송파구민 불편을 일부 해소하게 될 거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씽씽은 송파구청과 협의해 정한 거치대 디자인과 설치, 운영 관리를 맡는다. 설치, 운영 지역은 송파구청 앞, 잠실역 등 네 곳이다. 권영인 피유엠피 전략총괄(CSO)은 “전용 거치대 설치, 운영으로 구민과 킥보드 사용자가 정돈된 환경에서, 공존하는 첫 걸음”이라며, “올바른 킥보드 이용 문화 조성을 위해 정부, 지자체 목소리에 적극 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씽씽은 최근 서울시청에서 서울시와 공유 퍼스널 모빌리티의 올바른 이용문화 정착 및 이용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PM(Personal Mobility, 퍼스널 모빌리티) 주차질서 개선을 위한 ‘주차 가이드라인’ 설정, 기기 방치 등 민원 신속 대응을 위해 기기에 고객센터번호 또는 QR코드 표기 의무화, 이용자 대상 주차 권장·제한 구역 푸시알림 및 반납 시 주차 상태 촬영 의무화, 자전거도로 등 PM 관련 시설 확대·정비를 통한 이용활성화 도모, 공유 PM 업체의 보험가입을 의무화해 이용자 권익 보호 등이 담겼다.

작성자 정보

블로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