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블로터

이걸 보면 됩니다! 2021년 넷플릭스 국산 영화·오리지널 예정작!![퓨처클립]

1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로벌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인 넷플릭스가 한국 서비스 5주년을 맞아 콘텐츠 투자를 대폭 확대한다. 연간 투자액을 늘려 신규 오리지널 시리즈와 영화 라인업을 대거 확보할 계획이다.


넷플릭스는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을 통해 새로운 한국 오리지널 라인업과 투자 계획을 공개했다.

출처(사진=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영상 갈무리)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및 아태지역 콘텐츠 총괄 VP는 “올 한해 약 5500억원 가량을 한국 콘텐츠에 투자해 액션, 스릴러, SF, 스탠드업 코미디, 시트콤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한국 오리지널 작품들을 소개할 것”이라며 “뛰어난 창작자들과 함께 한국 콘텐츠 업계 위상을 더욱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패널 토크쇼에서는 ‘킹덤’ 김은희 작가와 ‘인간수업’ 제작자 스튜디오 329의 윤신애 대표가 참여해 넷플릭스와의 협업 경험을 공유했다.


김은희 작가는 “제작 기간 중 창작자의 의도와 자유를 존중받을 수 있었다”고 밝혔고 윤신애 대표의 경우 “해외에서 우리가 만든 한국의 이야기를 이해해주고 공감해주는 것이 신기하고 감사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신규 콘텐츠도 대거 공개됐다. 현재 넷플릭스에서 제작 중인 ‘고요의 바다’, ‘D.P.’, ‘마이네임’,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 정리사입니다’, ‘오징어 게임’, ‘지옥’, ‘지금 우리 학교는’, ‘킹덤: 아신전’,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등 다양한 이야기와 장르를 담은 오리지널 시리즈의 스틸컷이 첫 선을 보였다.


지난 2017년 ‘옥자’ 이후 명맥이 끊겼던 오리지널 영화 제작 소식도 공개됐다. 넷플릭스는 영화 ‘카터’와 ‘모럴센스'(가제)를 직접 제작한다고 밝혔다. 카터와 모럴센스는 정병길 감독과 박현진 감독이 각각 메가폰을 잡았다.


김민영 총괄은 “한국 콘텐츠의 위상은 넷플릭스가 한국에 진출하기 전부터 세계적인 수준이었다”며 “넷플릭스의 역할은 한국 콘텐츠만이 선사하는 특별함을 더 많은 국가의 시청자가 언어 제약없이 즐길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작성자 정보

블로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