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블로터

갤럭시 S21 '급 나누기'에 실망…"비싼 모델 몰아주기냐"

6,4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S21’ 공개 이후 일부 사용자 사이에서 ‘비싼 폰 띄우기’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가장 가격이 비싼 S21 울트라 모델은 업그레이드가 대폭 이뤄졌으나, 가격이 낮은 모델의 경우 기대에 못 미친다는 이유에서다.

출처(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15일(한국시간) 갤럭시S21(이하 S21) 시리즈를 공개했다. 제품은 3종으로 6.2형 ‘S21’, 6.7형 ‘S21+(플러스)’와 함께 최고급 모델인 6.8형 ‘S21 울트라’로 나뉜다.

이번 갤럭시 시리즈의 특징 중 하나는 가격을 대폭 낮췄다는 것이다. 일반형인 S21 출고가는 99만9900원으로 전작 S20 출고가(124만8000원)보다 25만원 정도 낮다. 한 등급 위인 S21+도 기존의 S20+(135만3000원)보다 15만원 이상 싸다.


최고급형인 S21 울트라는 전작 S20 울트라와 같은 스펙(12GB 램, 256GB 메모리)으로 구성됐지만 가격은 145만2000원으로 14만원가량 인하됐다. 아울러 용량을 늘린 울트라 모델(16GB 램, 512GB 메모리)의 출고가는 159만9400원으로 전작과 거의 비슷하다. 사실상 가격 인하 효과를 낸 것이다.

3종 모델로 출시…성능 차별화 ‘노골적’


출처(삼성전자 제공)

문제는 가격이 내려간 만큼 원가절감이 이뤄졌다는 것이다. 특히 모델에 따라 ‘급’ 차이가 심한 편이다. 소재의 경우 전작 S20 모델에는 제품 가격에 관계없이 모두 고릴라글래스가 쓰였다. 그러나 S21 시리즈의 경우 S21+와 S21 울트라에만 유리 소재를 적용했고, 일반 모델에는 플라스틱 소재를 썼다.


디스플레이 차이는 더 두드러진다. 전작 S20 시리즈의 경우 일반·플러스·울트라 모델의 디스플레이는 모두 QHD+(1440p)로 같았다. 하지만 S21의 경우 S21 울트라에만 해상도 높은 QHD+ 디스플레이가 탑재됐고 일반·플러스 모델에는 FHD+(1080p) 디스플레이가 들어갔다. 일반·플러스 모델의 디스플레이는 시대를 역행한 셈이다.


램도 마찬가지다. 전작 S20 시리즈 모델에는 전부 12GB 램이 탑재된 반면, S21 시리즈에서는 울트라 모델에만 12GB 램이 들어가고 일반·플러스 모델은 8GB로 다운됐다. 램 용량이 클수록 연산 속도 등에서 유리하다는 것을 고려하면 아쉬운 부분이다.


카메라 사양도 울트라 모델과 다른 모델 사이에 차별을 뒀다. 울트라 모델은 최대 100배 줌 망원 렌즈를 포함해 후면 카메라가 4개지만 일반·플러스 모델에는 3개만 넣었다. 여기에 현재 와이파이6보다 속도가 약 2배 빠른 와이파이 6E 기술은 울트라 모델에만 적용됐다. S펜 역시 일반·플러스 모델에는 지원되지 않는다.

외신 “가격 낮추기 위해 너무 많은 타협 했다”

출처(삼성전자 제공)

플래그십인 갤럭시S 시리즈의 모델별 등급 차이가 이렇게 크게 벌어진 것은 전례가 없다. 쓴소리를 던진 외신도 있었다. 성능 테스트 전문매체 아난드테크(AnandTech)는 14일(이하 현지시간) 리뷰 기사에서 “저렴하지만 흉한(Ugly) 타협”이라는 표현을 쓰며 ‘S21 일반·플러스 모델은 너무 많은 타협을 했다“고 지적했다.


아난드테크는 “지난 10년 동안 갤럭시 S시리즈의 중요 차별화 요소는 언제나 성능 저하가 없었다는 것이기에 이번 선택은 부정적”이라면서 “가격이 더 저렴한 샤오미 Mi 11에 1440p, 120Hz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상황에서 S21+에 1080p 디스플레이가 들어간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마이크로SD 카드 슬롯이 제거된 것도 다운그레이드로 볼 수 있다. 전작 S20 시리즈는 마이크로SD를 사용할 경우 최대 1TB 이상의 저장공간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었다. 하지만 카드 슬롯 제거로 인해 S21 유저는 용량 추가에 제한을 받게 됐으며, 많은 용량이 필요한 경우 비싼 고용량 모델을 사야 한다.


14일 IT전문매체 더버지는 “과거 삼성은 갤럭시 S6에서 마이크로SD 슬롯을 뺐지만 고객 불만에 따라 S7에는 다시 넣은 바 있다”며 “이전 모델(S20 시리즈)에서 대용량 마이크로SD 카드를 사용하던 사용자에게 S21 시리즈는 용량 다운그레이드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모델별 등급 나누기가 심하다 보니 소비자의 선택지도 줄었다. 작은 휴대폰을 선호하는 소비자의 경우 상대적으로 크기가 작은 S21 일반 모델 구매를 고려하겠지만 S21 울트라에 비해 성능 차이가 너무 큰 것이 걸림돌이다. 손에 맞는 일반 사이즈를 원하는 소비자에게 울트라 제품은 꽤나 크고 무겁다. 삼성의 의도대로 S21 울트라 구매로 이어지기보다는 아예 구매를 포기할 가능성도 없지 않은 셈이다.


일반적으로 신제품이 나오면 모바일 AP칩과 디스플레이가 업그레이드되고, 배터리 용량이 커지거나 카메라 화질이 좋아지는 등의 발전이 이뤄진다. 하지만 가장 접근성이 높은 가격대의 S21 일반·플러스 모델 성능이 전작보다 부분적으로 후퇴한 것은 결국 S21 울트라 모델을 돋보이게 하기 위한 이른바 ‘몰아주기’로 해석할 수 있다.

격화되는 경쟁…모델별 차별화 전략 평가는


출처(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의 이번 모델별 ‘급 나누기’는 고심 끝에 나온 전략으로 보인다. 스마트폰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지만 기기 성능의 평준화로 브랜드 충성도와 가격이 중요 변수로 떠오르면서 삼성의 고민은 깊어진 상태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2020년 세계 5G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는 7960만대(29.2%)를 출하한 화웨이였고, 2위는 5230만대(19.2%)의 애플이었다. 삼성은 4100만대(15.1%)로 3위에 머무를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애플은 지난해 10월 아이폰12를 출시한 지 두 달 만에 삼성전자의 1년 5G폰 판매량을 앞지르는 성과를 거뒀다. 충성도 높은 브랜드 파워의 영향이 컸다.


이렇게 애플이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저가 브랜드가 가격 공세를 벌이는 상황에서 삼성은 S21 울트라로 프리미엄 이미지는 가져가되, 하위 모델은 다운그레이드 논란을 감수하더라도 가격을 낮춰 다양한 수요를 공략하려는 것으로 추측된다. 예전보다 신제품을 일찍 선보인 것도 삼성이 느끼는 긴장감을 잘 보여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삼성전자가 예년보다 1개월 일찍 신형 스마트폰을 출시한 것은 점유율 격차를 늘리기 위한 전략”이라는 해석을 내놓았다.


하지만 삼성의 노골적인 이번 모델 차별화 전략에 대한 평가는 엇갈리고 있다. 가격을 낮추고 일부 스펙을 하향 조정한 것은 갤럭시 S 시리즈가 쌓아온 프리미엄 이미지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있다. 특히 가장 힘을 준 최고급 모델인 S21 울트라에 대한 평가에서도 일부 외신은 아쉬운 점을 짚기도 했다.


미국의 IT전문매체 씨넷(CNET)은 14일 기사에서 “S21 울트라는 최고급 휴대폰에서 기대할 수 있는 모든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하지만 단점을 언급하는 부분에서 “울트라 모델은 최고의 제품을 원하고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할 용의가 있는 파워 유저를 목표로 하는데 더 많은 혁신을 이루지 못한 것은 부끄러운(shame) 일”이라며 “S21 울트라가 실망스럽다는 것이 아니라 흥분할 이유를 찾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작성자 정보

블로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