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블로터

가상현실로 들어간 닌텐도 스위치, ‘닌텐도 라보 VR 키트’

이번에 발표된 VR 키트는 기존 라보 시리즈에 VR 기능을 더했다.

3,8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닌텐도 스위치’가 가상현실(VR) 기기로 변신했다. 골판지 키트와 닌텐도 스위치를 조립해 VR 기기를 만들고 VR 게임을 즐기는 방식이다.


한국닌텐도는 4월12일 ‘닌텐도 라보’ 시리즈 신작 ‘닌텐도 라보 VR 키트’를 국내 정식 발매한다고 밝혔다. 닌텐도 라보는 닌텐도 스위치에 골판지 형태의 키트를 조립해 피아노, 낚싯대, 로봇 등 게임기를 여러 가지 형태로 즐길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이번에 발표된 VR 키트는 기존 라보 시리즈에 VR 기능을 더했다.

방식은 기존과 같다. 골판지 시트에서 부품을 떼어내 컨트롤러 ‘토이콘’을 조립하고 닌텐도 스위치에 결합해 동봉된 전용 소프트웨어를 집고 게임을 즐기는 식이다.


기본이 되는 ‘VR 고글 토이콘’은 골판지와 스마트폰을 결합한 VR 기기 구글 ‘카드보드’를 닮았다. 카드보드와 마찬가지로 렌즈가 달린 골판지에 기기 본체 디스플레이를 넣고 VR 경험을 준다. 머리에 쓰고 벗는 과정 없이 손으로 들고 조작하는 것도 같다.

카드보드와 차이점은 바주카, 카메라, 새, 코끼리, 바람 등 5가지 종류의 토이콘과 결합해 VR 공간에서 실제로 몸을 움직여서 게임 세계와 연동되는 독특한 체험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닌텐도 라보 VR 키트는 VR 고글과 5종류의 토이콘이 세트로 구성된 표준 패키지와 VR 고글과 바주카 토이콘으로만 구성된 슬림 버전 두 가지로 4월12일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각각 7만9800원, 3만9800원이다.닌텐도는 VR 게임 플레이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공식 사이트를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작성자 정보

블로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