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블로터

페이스북 한국인 계정 3만여개 개인정보 유출…내 계정도?

이름,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2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페이스북에서 개인정보 유출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이 중 한국인 피해 계정은 약 3만여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럼 어떤 정보가 빠져나갔을까요? 성명,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등 기본 정보를 포함해 성별, 지역, 종교 등 특정 프로필 정보 등이 유출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 중 400여명은 타임라인 게시물, 친구 목록 등 추가 정보도 유출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 지난 4월 미국 상원 청문회 당시의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사진=<가디언> 방송 영상 갈무리)

방송통신위원회는 10월14일 개인정보가 유출된 한국인 페이스북 계정 수가 3만4891개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페이스북은 지난 9월28일(현지시간) 사용자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액세스 토큰’이 노출돼 전세계 약 5천만개 계정이 영향을 받았다고 알린 바 있죠. 액세스 토큰은 서비스를 이용할 때마다 암호를 입력할 필요 없이 계속 로그인해 있을 수 있도록 하는 일종의 디지털 열쇠입니다. 페이스북은 최근 피해 규모를 3천만명으로 좁혔으며, 조사를 통해 피해 상황을 계속 구체화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이 방통위에 알린 내용에 따르면 한국인 페이스북 계정 개인정보 유출 규모는 3만4891개로 추정되며 성명,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등 기본 정보가 유출됐습니다. 이 중 1만8856명은 이용자가 설정한 성별, 지역, 결혼 상태, 종교, 출신지, 생년월일 등 특정 프로필 정보가 추가로 유출됐으며, 412명은 타임라인의 게시물, 친구 목록, 소속 그룹, 최근 메시지 대화명 등도 유출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수치는 조사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합니다.

| 피해 계정에 안내되는 메세지

페이스북 이용자는 자신의 개인정보 유출 여부를 페이스북 고객센터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은 피해를 입은 사용자에게 개별 메시지를 전송할 계획입니다. 공격자들이 어떤 정보에 접근했을 수 있는지와 의심스러운 이메일, 문자, 전화로부터 스스로 보호하기 위해 취할 수 있는 조치들을 설명할 예정입니다.

방통위는 “이용자들이 자신의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서는 주기적으로 비밀번호를 변경하고, 자동 로그인돼 있는 모든 기기에서 로그아웃 한 뒤 새로 설정한 비밀번호로 다시 로그인하는 것이 안전하며, 평소에 사용하지 않는 기기나 지역에서 로그인할 때 추가적인 보안 수단인 2단계 인증을 이용해 보안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페이스북의 ‘확인되지 않은 로그인 알림받기’ 기능을 이용하고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로그인하는 앱과 웹사이트 중 불필요한 것들을 삭제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습니다.

향후 방통위는 한국인 개인정보의 정확한 유출 규모, 유출 경위 및 기술적 관리적 보호조치 준수 여부 등 조사를 진행하고, 법 위반 시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입니다.

작성자 정보

블로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