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블로터

‘LG V40 씽큐’ 만져보니…상상력이 아쉬운 펜타 카메라

카메라, 카메라, 카메라, 카메라, 카메라

7,8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카메라가 5개.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V40 씽큐’가 내세운 차별점입니다. 상향평준화된 스마트폰 사이에서 LG전자는 세계 최초의 펜타 카메라로 승부수를 띄웠습니다. 전면 카메라 2개, 후면 카메라 3개를 장착한 V40 씽큐는 일단 소비자들의 눈길을 잡기엔 충분해 보입니다. 외관으로 드러나는 많은 수의 카메라가 호기심을 자아내기 때문이죠.


문제는 5개나 되는 카메라로 무엇을 할 건지입니다. 이에 앞서 신뢰를 잃은 스마트폰의 기본기를 다지는 게 선결 과제죠. V40 씽큐는 이 두 가지 의문 부호에 명쾌한 느낌표를 보여줄까요?

LG전자의 승부수는 카메라


앞뒤로 각각 2개, 3개의 카메라를 장착한 V40 씽큐는 LG전자의 절박함을 보여줍니다. 기술 혁신의 한계점에 도달한 스마트폰 시장에서 소비자의 이목을 끌면서 만족감을 주기란 쉽지 않습니다. 거기다 LG전자는 스마트폰에 대한 신뢰 회복이 급선무죠. 펜타 카메라는 이를 종합적으로 고민한 결과입니다. LG전자 MC단말사업부장 하정욱 전무는 기자간담회에서 “고객의 니즈를 파악해 경쟁사를 이길 수 있는 제품 기획하기 힘든데 가장 크게 반성한 부분이 카메라다”라며 “멀티미디어 부분에서 오디오는 잘하고 있었지만, 최근 2-3년 동안 카메라 혁신이 부족했다”라고 카메라 기능을 강화한 이유를 밝혔습니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황정환 부사장은 “우리 스마트폰의 문제가 무엇인지 고민하고 바꾸기 위해 천천히 하나씩 뜯어보면서 고객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카메라 부분을 뜯어보게 됐다”라며 “갑자기 카메라 개수 하나 늘린 게 아니라 오래전부터 스마트폰에서 카메라가 차지하는 부분이 무엇인지, 우리가 잘못한 점과 고쳐나가야 할 점은 무엇인지 천천히 살펴봤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단순히 보여주기식으로 카메라 개수를 늘린 게 아닌, 소비자 신뢰 회복 차원에서 펜타 카메라에 접근했으며, 스마트폰에서 필요한 카메라가 무엇인지 근본적으로 고민했다는 얘기죠.

기본기는 다졌으나 아쉬움 남는 카메라


그렇다면 카메라 5개로 할 수 있는 일은 뭘까요? 우선 화각을 자유롭게 바꿀 수 있습니다. 후면 카메라는 표준(78도), 초광각(107도), 망원(45도) 등 3개의 렌즈로 구성됐습니다. 각각 1200만, 1600만, 1200만화소의 카메라를 통해 한 번에 쉽게 풍경을 넓게 담거나 일반적인 화각으로 찍거나 피사체를 가깝게 당겨서 촬영할 수 있죠. 쉽게 말해 발 줌 없이, 디지털 줌으로 인한 화질 열화 없이 구도를 쉽고 다양하게 잡을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또 피사체를 부각시키는 아웃포커스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카메라 두 개를 이용해 사물의 깊이 정보를 추출해서 피사체의 윤곽을 따 배경을 흐리는 방식입니다. 특히 이런 아웃포커스 기능은 인물 사진을 찍을 때 빛을 발합니다. 소프트웨어적으로만 적용된 아웃포커스 기능보다 좀 더 정교하게 보케가 적용된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전면 카메라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800만화소의 일반각 렌즈, 500만화소의 광각 렌즈 둘로 구성돼 화각을 상황에 맞춰 변경할 수 있으며, 아웃포커스 셀카를 지원합니다. 또 카메라 두 개를 통해 아웃포커스를 지원하는 만큼 ‘아이폰X’ 인물사진 모드처럼 인물의 윤곽과 배경을 분리해 다채로운 조명효과와 배경합성 기능을 제공합니다.

| 아이폰X과 닮은 아웃포커스 기능

문제는 새롭지 않다는 점입니다. 화각 변경 기능은 기존에도 제공해왔던 기능이고, 아웃포커스 기능도 이제 식상합니다. LG 스마트폰으로 국한해도 초광각은 ‘V20’부터 아웃포커스 기능은 ‘G7’부터 적용돼 왔습니다. 여기에 후면 망원 카메라와 전면 광각 카메라를 하나씩 추가해 화각의 선택지를 하나 더 늘려줬다는 것 외에 특별한 점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카메라가 5개 달린 것치고 스마트폰 카메라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지 못합니다. 상상력이 듀얼카메라 시절에 머물러 있는 셈이죠. 셔터 한 번에 3개의 다른 화각으로 구성된 사진을 찍는 ‘트리플 샷’, 촬영 전 서로 다른 3개의 카메라로 비추는 장면을 한번에 볼 수 있는 ‘트리플 프리뷰’는 상상력의 한계를 보여줍니다. 사전에 공개된 ‘매직포토’ 기능은 정지된 사진 중 일부만 영상으로 담아낸다는 점에서 재밌지만, 펜타 카메라와는 무관한 소프트웨어 기능입니다.

| 세 가지 다른 화각을 미리 보여주는 '트리플 프리뷰' 기능

| 초광각 카메라

| 일반 카메라

| 망원 카메라

중요한 건 카메라 개수가 아닌 기본기


V40 씽큐는 겉으로 보이는 펜타 카메라에 시선이 집중되지만, 내부적인 성능 개선도 상당한 수준으로 이뤄졌습니다. ‘카툭튀’ 디자인을 막기 위해 희생됐던 이미지 센서는 V30 시절 0.32인치 크기에서 0.38인치로 18% 커졌습니다. 센서 픽셀은 1㎛(마이크로미터)에서 1.4㎛으로 40% 키웠죠. 쉽게 말해 이미지 품질이 좋아졌으며, 어두운 곳에서 노이즈 없이 밝고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또 흔들리는 상황, 역광 등에서 또렷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기능이 강화됐습니다.

카메라 외에도 다양한 기능들이 개선됐습니다. 기존에 장점으로 부각됐던 하이파이 쿼드 DAC 기반의 오디오 기능은 영국 하이엔드 오디오 업체 메리디안과의 협업을 통해 밸런스를 잡았습니다. 붐박스 스피커의 경우 고음부의 음질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아들여 제품 상단 수신부 역할을 하는 리시버를 스피커처럼 활용해 고음부를 개선했구요.


V30에서 시행착오를 겪었던 POLED 디스플레이 역시 시야각, 색감, 수명 등 많은 문제가 개선됐다고 합니다. V40 씽큐에는 6.4인치 QHD 플러스 19.5:9 화면비 OLED 풀비전 디스플레이(3120×1440 해상도, 538ppi)가 적용됐습니다. LG 스마트폰은 무엇보다 신뢰도 회복이 우선이라는 점에서 펜타 카메라에 쏠린 시선을 개선된 기본기로 돌릴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작성자 정보

블로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