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블로터

LG전자, ‘V40 씽큐’ 디자인 선공개

후면은 무광, 측면은 유광.

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LG전자가 10월4일 차기 전략 스마트폰 ‘LG V40 씽큐’ 공개에 앞서 유튜브, 페이스북 등 SNS에 디자인 '맛보기' 영상을 게재했다. LG전자가 스마트폰 디자인을 선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약 30초 분량의 영상은 촉감, 색감, 조형 등 스마트폰 디자인의 3요소를 중심으로 깔끔한 디자인을 강조한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기기 후면에 한 줄로 늘어선 3대 카메라가 눈길을 끈다.


LG전자는 제품을 잡았을 때 손끝에 느껴지는 촉감을 고려해, 제품 후면 강화유리의 표면을 나노미터 단위로 미세하게 깎는 샌드 블라스트(Sand Blast) 공법을 적용했다. LG전자에 따르면 강화유리의 특성인 강도와 경도는 그대로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도 흠집이 잘 생기지 않는다.

후면은 지문이나 얼룩이 잘 묻지 않도록 무광으로 디자인했다. 제품 측면의 메탈 테두리는 후면과 달리 유광으로 처리해 심미성을 강조했다. 색상은 뉴 플래티넘 그레이와 모로칸 블루 외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카민 레드 등 3종으로 구성돼 있다.


LG V40 씽큐 가로폭은 LG V30과 같지만 베젤을 줄여 화면 크기를 6.4인치까지 키웠다. 또 제품 전후면 카메라 옆에 있던 2-3mm 크기의 조도 센서, 레이저 센서를 외부에 노출하지 않아 간결하면서 깔끔한 디자인을 구현했다. 제품 모서리와 상하좌우 가장자리는 전면에서 후면까지 부드러운 곡면으로 설계됐다. 티저 영상만 두고 보면 디자인은 더 고급스러워진 듯 보인다.

LG전자 이정훈 MC디자인연구소장은 V40 씽큐 디자인에 대해 “제품의 기술을 과시하려는 화려함보다 사용자를 돋보이게 하는 정갈함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작성자 정보

블로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