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니콘,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개발 중

DSLR 가고, 미러리스 시대 오나
프로필 사진
블로터 작성일자2018.07.26. | 2,750 읽음
댓글
니콘이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를 개발 중이라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소니가 개척한 풀프레임 미러리스 시장에 후발주자들이 본격적으로 뛰어들면서 카메라 시장이 모처럼 활기를 띨 것으로 전망됩니다. 또 풀프레임 시장의 중심축이 DSLR에서 미러리스 카메라로 옮겨갈지도 주목되는 부분입니다.

니콘이미팅코리아는 7월25일 차세대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와 렌즈를 개발하고 있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니콘은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에 새로운 렌즈 마운트를 채용했으며 DSLR 카메라로 축적된 기술을 집중했다고 밝혔습니다.

니콘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티저 이미지

애초 니콘의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는 지난해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기도 했죠. 하지만 지난해 4월 한국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우시다 카즈오 니콘 그룹 사장은 “100주년 제품이라고 해서 미러리스 같은 다른 제품이 나오지 않나 기대했을 걸로 생각하지만 올해는 D7500, D850에 집중하려 하며, 미러리스에 관한 부분은 나중에 공개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DSLR 외길을 걸어왔던 니콘 (사진=니콘 100주년 기념 DSLR D850)

니콘의 미러리스 카메라는 2015년 ‘니콘1 J5’ 이후 명맥이 끊긴 상태였습니다만, 이번 풀프레임 미러리스 발표로 니콘의 미러리스에 대한 투자가 가속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캐논 역시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를 하반기 중에 공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카메라 제조사들이 풀프레임 미러리스에 집중하는 이유는 프리미엄 제품이 선호되는 시장 흐름과 기술의 발전 여지 때문입니다. 2011년 전체 카메라 시장에서 7% 정도를 차지하던 풀프레임 카메라는 현재 시장에서 42% 수준의 비중을 유지하고 있죠. 스마트폰이 등장하면서 보급기 시장이 무너진 영향으로 분석됩니다.

소니 풀프레임 미러리스 'a7M3'

또 구조적인 한계로 기술 발전이 정체된 DSLR과 달리 미러리스는 지속해서 새로운 가능성을 내비치고 있습니다. 지난해 출시된 소니 ‘a9’은 왜곡 억제 전자셔터를 통해 1/32000의 빠른 셔터스피드와 완벽한 무소음·무진동 촬영을 내세우며 DSLR이 장악하고 있던 프레스 시장으로 미러리스의 저변을 넓혔습니다.

뿌잉뿌잉
"스마트폰 카메라가 DSLR보다 좋지 않냐?"
"응, 아니야."

"미러리스가 DSLR보다 후진 거 아니냐?"
"응, 그거 아니야."

소니는 현재 국내 풀프레임 시장에서 40% 이상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발표한 풀프레임 미러리스 ‘a7M3’은 보급형을 넘어서는 스펙과 200만원대의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죠. 니콘은 풀프레임 미러리스와 기존 DSLR 카메라 개발을 병행해 시장에 대응할 계획입니다.

또 기존 니콘 DSLR 카메라에 적용된 F 마운트 렌즈를 이번 풀프레임 미러리스 제품에서 쓸 수 있도록 마운트 어댑터도 개발 중입니다. DSLR 이용자가 미러리스로 넘어가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는 이미 갖춰놓은 렌즈 구성 때문이기도 한데요, 니콘은 이를 최대한 활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니콘 풀프레임 미러리스 제품은 니콘 홈페이지를 통해 특별 영상이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입니다. 이미 영상을 통해 제품 실루엣이 공개된 상태죠. 제품 발매 시기와 가격은 미정입니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격공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