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애플, 맥북·맥북프로 키보드 결함 인정···무상 수리 지원

애플이 버터플라이 키보드 설계 결함을 공식 인정했다.
프로필 사진
블로터 작성일자2018.06.26. | 3,313 읽음

애플이 맥북 버터플라이 키보드 설계 결함을 공식 인정하고 결함이 있는 일부 키보드에 한해 무상 수리를 제공하기로 했다.

애플은 6월22일(현지시간) 2015년 맥북 및 2016년 맥북프로에 적용된 버터플라이 키보드 중 일부 결함이 밝혀진 제품에 한해 키보드 무상 수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물론 국내서도 당장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키보드 문제로 이미 수리 비용을 지불한 경우 애플에 요청하면 확인 후 환불 가능하다.

무상수리에 해당하는 결함은 다음 세 가지.


▲글자 중복 입력

▲글자 미 표시

▲키가 끈적한 느낌이 나거나 일관된 방식으로 응답하지 않는 경우


애플 서비스 센터 등에서 먼저 키보드를 검사한 후 결함이 있다고 판단되면 무상수리가 이루어진다. 맥북 또는 맥북프로 기체 손상으로 키보드 수리가 어려울 경우 일부 금액이 청구될 수 있다.

- 맥북 (레티나, 12인치, 2015 초)

- 맥북 (레티나, 12­인치, 2016 초)

- 맥북 (레티나, 12인치, 2017)

- 맥북프로 (13­인치, 2016, 선더볼트 3 포트 2개)

- 맥북프로 (13인치, 2017, 선더볼트 3 포트 2개)

- 맥북프로 (13인치, 2016, 선더볼트 3 포트 4개)

- 맥북프로 (13인치, 2017, 선더볼트 3 포트 4개)

- 맥북프로 (15인치, 2016)맥북프로 (15인치, 2017)

지난 2015년, 애플은 버터플라이 키보드 디자인을 적용한 12인치 신형 맥북을 내놨다. 기존 맥북에어와 비교해 24% 더 얇게 설계된 2015년형 맥북은 애플이 개발한 맥북 시리즈 중 가장 얇은 제품이었다. 키보드 설계 방식이 시저 메커니즘에서 버터플라이 메커니즘으로 달라진 것도 더 얇은 제품을 내놓는 데 영향을 미쳤다. 당시 애플은 버터플라이 메커니즘이 시저 메커니즘보다 4배 더 안정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그간 맥북 및 맥북프로 사용자들은 키캡에 먼지가 껴서 키가 걸리는 문제, 수리하기 어려운 디자인 등 불편사항을 지속적으로 호소해왔다. 버터플라이 메커니즘은 키 트래블이 짧게 설계됐는데, <포춘>은 “키 트래블 거리가 짧으면 그 사이에 먼지가 쌓여 갇힐 수 있어서 키가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용자들의 불만이 높았지만 애플은 키보드 결함을 공개적으로 인정하지는 않았다. 그러면서도 지난해 7월 고객지원페이지를 통해 압축 공기 캔으로 키보드를 청소할 것을 권장했다.


<기즈모도>는 “애플은 서비스 프로그램을 통해 맥북 및 맥북프로가 이미 알고 있는 버터플라이 디자인이 끔찍하다는 것을 처음으로 인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달 11일(현지시간) 맥북 사용자 2명은 캘리포니아 북부 지방법원에 애플이 버터플라이 키보드의 설계 결함을 알고도 제품을 출시했다며 애플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으며 맥북프로 버터플라이 키보드를 다른 방식의 키보드로 교체하라고 요구하는 청원에는 현재까지 3만1600여명이 참여했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편의점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