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배민 배달로봇 ‘딜리’, 천안 푸드코트에서 서빙 중

6월1일부터 6월14일까지
프로필 사진
블로터 작성일자2018.06.01. | 1,604 읽음

배달의민족이 천안의 한 푸드코트에서 배달로봇 ‘딜리’ 현장 테스트에 나섰다.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자율주행 음식배달 로봇 시제품 딜리의 첫 공개 현장 테스트를 천안의 한 푸드코트에서 실시하고 있다고 6월1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부터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로봇 등 최신 기술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딜리는 우아한형제들과 고려대 정우진 교수 연구팀이 연구 목적으로 제작한 시제품으로, 실내 환경에서 테스트를 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맛있는’(딜리셔스) 음식을 ‘배달’(딜리버리)해 준다는 의미의 딜리는 67.3×76.8×82.7cm(가로×세로×높이) 규격으로 위치추정센서, 장애물감지센서 등이 장착돼 있다.

장애물 감지 범위는 두 가지. 현장의 동선을 짤 때에는 수십 미터를 감지하고, 근접 상황에서 다가오는 사람이나 동선 상에 놓여진 물건 등 장애물을 감지하는 경우에는 약 1m 내외의 거리에서 감지해 일시 정지, 우회 등의 대응을 하게 된다.


사용자가 테스트용 모바일 웹주소로 접속해 음식을 주문하면 딜리는 푸드코트 내 지정된 식당에서 준비된 음식을 받아 고객이 앉은 테이블까지 메뉴를 가져다 준다.

연구팀은 우선 와이파이 환경에서 딜리를 테스트하고, 향후 본격적인 실외 환경으로 나갈 경우에는 통신사 5G 네트워크 등 그 시기에 활용 가능한 최적의 통신 수단을 활용할 예정이다.


배달의민족은 프로젝트 1단계로 푸드코트와 같은 실내 환경에서의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2단계는 아파트 단지와 오피스텔 주상복합건물, 대학 캠퍼스 등 실내외 복합 공간, 마지막 3단계는 일반 보행로를 포함한 본격적인 실외 환경으로까지 점진적으로 나아간다는 계획이다.

궁극적인 목표는 치킨집, 피자집 등 음식점에서 고객이 원하는 곳까지 인간을 대신해 배달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자율주행 음식배달 로봇을 개발, 양산하는 것.

배민은 상용화까지 최소 3-5년 이상 소요될 중장기 프로젝트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충청남도 천안 신세계백화점 충청점 4층 ‘야우리 푸드스트리트’ 지정구역에서 6월14일까지 매주 월-목요일 오후 12-3시 사이 이용할 수 있다. 현충일, 지방선거일 등 공휴일에는 운영하지 않는다.

우아한형제들의 로봇 사업을 이끄는 최고제품책임자(CPO) 김용훈 이사는 “이번 테스트는 완성도 높은 최종 결과물을 선보인다기보다는 프로젝트 1단계의 성과를 중간 점검하고 시행착오를 통해 문제점을 찾아 해결하고자 하는 목적이 크다”라며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연구개발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반려동물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