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하루 1기사 댓글 수 3개로 제한”…네이버 댓글 개편

이른바 ‘드루킹’ 댓글 사건 이후 나온 발표다.
프로필 사진
블로터 작성일자2018.04.30. | 801 읽음

네이버가 뉴스 댓글 정책을 개편했다. 이른바 ‘드루킹’ 댓글 사건으로 네이버가 뉴스 댓글 여론 조작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여론이 쏟아지는 가운데 나온 발표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

이번 개편으로 네이버 뉴스에서 하나의 계정으로 동일한 기사에 쓸 수 있는 댓글 수가 하루 최대 3개로 제한된다. 


지금까지는 하루 최대 작성 한도인 20개까지 동일한 기사에 댓글을 작성할 수 있었다. 하루 전체 댓글 수는 기존처럼 20개로 유지된다.

댓글 순위를 결정하는 ‘공감/비공감’을 클릭하는 숫자도 한 계정 당 하루 최대 50개로 제한한다.


지금까진 하나의 계정으로 클릭할 수 있는 ‘공감/비공감’ 수에 제한이 없었다.

이밖에 한 계정으로 연속 댓글을 작성할 때 작성 간격을 기존 10초에서 60초로 확대하고, 연속 공감/비공감 클릭 시에도 10초의 간격을 두도록 해 자동 댓글·공감 작성을 견제했다.

네이버는 댓글 정렬 방식에 대해서도 “기본적인 가치와 문제점, 개선안에 대해 논의 중”이라며 “댓글 작성자의 정체성 강화 및 개인별 블라인드 기능 신설과 소셜 계정에 대한 댓글 작성, 공감/비공감 제한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개선안은) 이르면 5월 중순께 적용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는 댓글 어뷰징을 막기 위해 인공지능 기반으로 이용자 로그인 패턴 학습 및 추가 인증 요구, 일반 이용자의 사용 가능성이 낮은 클라우드 서버를 통한 IP 접근 차단, 기계적 어뷰징 의심 아이디 차단 등 기술적 대응도 강화할 방침이다.

매우 바쁨

네이버 뉴스 댓글은 2004년 오픈해 14년째 운영 중이다. 여러 차례 부침도 겪었다.


2007년 제한적 본인확인제(인터넷 실명제) 의무화 조치에 따라 댓글 실명제를 실시했지만, 2012년 이 법이 위헌 판결을 받으며 5년 만에 폐지됐다. 공감수에서 비공감 비율을 내부 기준에 따라 뺀 ‘호감수’ 기준으로 댓글을 보여주던 방식도 2017년 12월부터는 ‘공감수-비공감수’인 ‘순공감수’ 기준으로 바꾸었다.

지난 3월에는 댓글정책이용자패널’도 발족했다. 뉴스 댓글 운영 원칙과 정책을 논의하고 개선 방향을 모색하는 모임이다. 업계·학계·협회·언론사 등 관련 분야에 재직하지 않는 일반 이용자 20명으로 구성됐다.


네이버는 “궁극적으로는 뉴스 댓글 문제 해결을 위해 모든 사용자가 똑같은 정보를 보는 구조에서 사용자마다 다양한 정보를 보는 구조, 사용자가 마음대로 정보를 구성하는 구조로 바꿔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커피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