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블록인프레스

'코로나19' 공포가 끌어올린 비트코인...올해 45% '껑충', 더 갈까?

23,6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비트코인 가격이 올해 45% 가까이 급등하며 1만 달러에 안착했다. 연초 미국과 이란의 갈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공포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비트코인이 투자 대안으로 떠올랐다. 

 

14일 오후 1시30분 기준 암호화폐 시황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전날 동시대비 1.54% 내린 1만 219.78달러에 거래됐다. 거래대금은 489억 달러 규모로 3거래일 연속 400억 달러를 넘어섰다.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 1만 457.63달러까지 오르며 연초 이후 약 45% 급등했다. 지난달 미국과 이란의 군사 갈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발병 확산에 따른 글로벌 불확실성이 커졌고 비트코인이 가진 디지털 안전자산으로서의 투자 성향이 부각됐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13일 0시~2시 사이에 코로나로 인한 누적 사망자수는 1380명으로 집계됐다. 확진환자 수는 6만 4000명에 육박한다. 

비트코인 주간차트

출처코인마켓캡

 

여기에 5월 예정된 반감기 기대감도 가격에 힘을 실어줬다. 비트코인은 4년 마다 채굴에 따른 보상인 공급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반감기가 도래한다. 과거 2012년과 2016년에는 반감기 이후 급등세를 연출한 바 있다. 첫 번째 반감기였던 2012년 11월28일 이후 1년간 비트코인은 8200% 뛰었다. 두 번째 반감기였던 2016년 7월9일 이후 18개월 동안 2200% 폭등했다. 


전문가들은 당분간은 추세적 상승세가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비트코이니스트에 따르면 투자자문사 MKM파트너스의 JC 오하라(JC O’Hara) 시장 기술 분석가는 미 경제전문지 CNBC와 인터뷰를 통해 "비트코인이 심리적 지지선인 1만 달러를 돌파했다"며 "긍정적인 모멘텀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단기적으론 1만 2000달러를 넘어설 것이라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외환거래 데이터 제공 플랫폼 데일리FX의 리치 드보락(Rich Dvorak) 애널리스트는 "이동평균수렴(MACD) 지표가 제시한 상승 모멘텀이 소멸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면서도 "비트코인 가격이 기술적 지표보다는 펀더멘탈에 더 초점을 맞출 수도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 우려가 부추길 수 있는 신흥국 시장에 대한 위기가 비트코인 가격 상승을 이끌 수 있다는 것이다. 


시가총액 상위 10위권 암호화폐

출처코인마켓캡

  

이날 시가총액 상위 10위권 암호화폐도 대부분 하락세다.   

  

2위 이더리움은 1.39% 하락했고 3위 리플은 0.54% 떨어졌다.   

  

비트코인캐시는 0.34% 오른 반면 비트코인SV(BSV)는 2.16% 떨어졌다. 라이트코인은 2.54% 하락했고, 이오스도 1.66% 떨어졌다. 바이낸스코인도 3% 이상 하락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블록인프레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