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구글, 광통신 기술로 인터넷 사각지대를 없애다!

아프리카 케냐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구글 '프로젝트 타라'

2,9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직 30억 명 이상이 인터넷 없는 세상에 살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고 있는 지금, 제3세계로 불리는 저개발 국가의 시골 마을에서는 아직도 통신 인프라가 정비되어 있지 않아 인터넷과 무선 통신이 불가능하다. 전 세계적으로 30억 명 이상이 인터넷 없는 세상에 살고 있다.


이런 인터넷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서는 통신 인프라 시설 구축이 절대적으로 필요하지만, 구글은 이동통신 기업들과 같은 방법이 아닌 새로운 방법으로 많은 사람들이 무선 통신을 사용할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 구글은 '프로젝트 타라(Project Taara)'라는 이름으로 아프리카 케냐에서 무선 통신 시범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이 서비스의 핵심은 최대 20km 떨어진 원거리에 최대 20Gbps 이상의 대역폭을 가진 무선 통신망을 광선으로 묶어 제공하는 것이다.


프로젝트 타라는 원래 구글 모기업인 알파벳이 진행해온 '프리 스페이스 옵티컬 커뮤니케이션(Free Space Optical Communications)' 프로젝트로 무선 와이파이 열기구로 인터넷 사각지대를 없애고자 했던 프로젝트 룬(Project Loon)의 엔지니어들이 고안해낸 아이디어로 탄생한 것이다.


20km 떨어진 지역에 20Gbps 무선통신 환경을 열다!

타라는 보이지 않는 광선을 송수신하는 장치를 20km까지 떨어진 곳에 각각 한 개씩 설치하고 최대 20Gbps 대역폭 무선통신을 가능하게 해준다. 이는 수천 명이 동시에 유튜브를 시청해도 되는 인터넷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다.


송수신 장치는 빛을 계속 주고 받아야 하기 때문에 통신이 방해되지 않도록 건물 옥상이나 철탑 등에 설치하는 것이 좋다. 강이나 산이 많아 케이블 설치가 어렵거나 기타 다른 이유로 통신 인프라가 정비되지 않은 지역에서도 타라를 설치하면 아주 저렴한 비용으로 인터넷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프로젝트 타라는 환경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인 에코넷그룹(Econet Group)과 협력해 먼저 케냐를 시작으로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지역으로 네트워크를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타라는 통신 기업들의 고가의 무선 통신망 인프라 구축 없이 저렴한 비용으로 특정 지역에 무선 통신을 가능하게 해준다는 측면에서 매우 훌륭한 기술이 아닐 수 없다. 앞으로 프로젝트 타라가 전 세계 인터넷 사각지대를 모두 없애주길 기대해 본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