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터, 스타트업 데모데이 성공 개최

2월 21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터 '스타트업 데모데이' 성료

2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월 21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터 '스타트업 데모데이' 성료

스타트업은 새로운 상품으로 신시장을 창출하기 위해 도전하는 초기 창업자를 말한다. 이런 스타트업을 발굴해 육성하는 회사가 바로 액셀러레이터이며, 이런 액셀러레이터들이 키운 스타트업들에게 벤처캐피탈(VC)과 엔젤투자자들의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2월 21일 오후 2시부터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터 상상나눔터에서는 '2019 JCEP 스타트업 데모데이' 행사가 열려 그동안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터와 스페이스점프가 공동으로 육성한 초기 스타트업들이 투자자들 앞에서 투자 유치를 위한 사업계획을 발표하는 데모데이 행사가 진행됐다.  


데모데이는 액셀러레이터의 초기 육성 프로그램을 거친 기업들이 투자자 및 업계 관계자 앞에서 그 성과를 공유하고 투자유치를 위해 투자자들을 만나는 공식적인 이벤트 행사다. 이번 행사에는 2019 JCEP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으로 탄생한 IoT, VR, 게임, 캐릭터 등 다양한 ICT 기반 콘텐츠 스타트업 15개팀의 IR 발표와 벤처캐피탈 투자자들의 토크쇼로 진행됐다.  

콘텐츠 기반 ICT 스타트업들과 투자자들의 만남

이번에 발표하는 스타트업 15개팀은 두 달여 동안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터과 스페이스점프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비즈니스 모델 구축과 다양한 기술 전문가들의 사업화 지원을 통해 탄생한 초기 창업자들로 신상품(서비스)의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번 데모데이에서 최고의 영예(대상)는 컴짱의 이재석 대표가 차지하였고, 최우수상에 모던사운드의 이국현 대표, 우수상에는 메이커스의 장희미 대표와 뉴작의 정해현 대표, 그리고 마지막 피칭상에는 우아한3D의 소혜진 대표가 선정되었다.   


국내 게스트 하우스를 여행객에게 제공하는 O2O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는 컴짱 이재석 대표는 "데모데이라는 무대에서 처음으로 상을 받아본다며, 이번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에서 전문가들의 조언을 통해 좋은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자유 여행객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숙박 앱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데모데이에서 심사위원을 맡은 레드코어벤처스 정승욱 대표는 "전남에서도 콘텐츠 기반의 테크 스타트업들이 많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앞으로 이들이 실제 메인 무대에서 비즈니스 성공을 이루기 위해서는 역량있는 팀원들을 바탕으로 실행력을 갖추고 빠르게 성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속적으로 고객을 유치하고 지속적으로 고객에게 사랑받는 기업들로 성장하기 위해 투자 유치에도 꼭 성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조언했다. 


또한 이번 데모데이 행사를 주관한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터 이현리 센터장은 "전남에서 콘텐츠 기반의 성공한 기업들이 계속 탄생할 수 있도록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프로그램과 투자 연계 프로그램들을 강화하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전남에서 탄생한 콘텐츠 스타트업들에게 많은 관심과 이들에 대한 투자에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