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동남아시아를 점령한 중고거래 플랫폼 '캐러셀'

8억 달러 이상의 기업가치를 달성한 싱카포르의 스타트업 'Carousell'

58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꽃가루 환영
기업가치 10억 달러를 바라보는 예비 유니콘의 탄생!

동남아시아의 예비 유니콘으로 기업가치 10억 달러를 바라보는 스타트업이 있습니다. 최근 노르웨이의 통신회사인 텔레노그룹(Telenor Group)의 자회사와 합병한 싱가포르 기반의 중고거래 플랫폼 '캐러셀(Carousell)'입니다.


캐러셀은 퀘이크(Siu Rui Quek), 마커스 탄(Marcus Tan), 루카스(Lucas Ngoo) 이 세명의 친구들이 실리콘밸리에서 인턴쉽을 하면서 아이디어를 얻어 2012년에 싱가포르에서 창업한 회사인데요. 

이들은 실리콘밸리에서 드롭박스가 어떻게 성공하게 되었는지를 목격합니다. 그리고 자신들이 사용하지 않는 중고 물품을 손쉽게 판매할 수 있는 사이트를 개발하자는 아이디어를 얻고 사용자가 급증하고 있는 모바일 앱을 중심으로 개발해보자고 의견을 모읍니다.


인턴쉽을 마치고 싱가포르로 돌아온 이들은 판매 아이템을 의류와 전자 제품을 넘어 자동차, 부동산, 심지어 직업을 포함한 다양한 아이템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캐러셀은 다른 온라인 플랫폼과 마찬가지로 사용자가 더 이상 사용을 원하지 않는 중고 상품의 사진을 찍고 세부 사항과 함께 업로드하여 개인간 직접 판매를 중개해주는 플랫폼입니다.

인공지능 기술을 온라인 플랫폼에 적용하다.

2012년 8월 출시된지 단 3일만에 싱가포르의 무료 라이프 스타일 앱 중 2위를 차지하게 되는데요. 캐러셀은 전 세계의 모든 사람들이 판매와 구매를 손쉽게 시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에 목표를 두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캐러셀은 인공지능(AI)을 사용하여 판매 프로세스를 좀 더 단순화하고 가속화하고 있는데요.


예를 들어 이미지 인식 기술을 통해서 사용자가 판매할 품목의 사진을 올리면 사이트가 자동으로 해당 항목을 식별하여 적절한 카테고리와 태그를 적용시키는 것을 말합니다. 이런 과정을 통해서 캐러셀은 리스팅 시간을 현재 걸리는 30초에서 궁극적으로 단 3초로 단축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를 넘어 상품 판매가 더 잘 되기 위해 카테고리와 태그 뿐 아니라 상품의 적절한 제목과 가격을 제안하는 시스템까지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실제 캐러셀 내 머신 러닝 분야에서는 대규모 팀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캐러셀에 투자했던 골든 게이트 벤처스에 따르면 캐러셀은 싱가포르에서 가장 강력한 AI 회사 중 하나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캐러셀은 2012년 창업 초기에 35,000달러의 대학의 보조금을 지원 받은 후 라쿠텐 및 주요 회사들로부터 1억 5천만 달러 이상의 자금을 지원 받았는데요. 싱가포르에서 시작한 이 앱은 현재 호주, 인도네시아, 홍콩, 말레이지아, 필리핀, 대만 7개국에 진출해 있으며 2억 5천만 건의 리스팅과 7천백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노르웨이 통신회사 텔레노 그룹과 합병한 캐러셀

2019년 11월 캐러셀은 노르웨이의 통신회사인 텔레노 그룹(Telenor Group)의 자회사 '701Search'와 합병하게 됩니다. 701Search는 이미 말레이지아의 Mudah, 베트남의 Cho Tot 및 미얀마의 OneKyat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이 거래를 통해 노르웨이 통신회사인 Telenor Group은 캐러셀의 지분 32%를 차지하게 되며 최대 주주가 되었는데요. 이제 캐러셀은 701Search가 인수한 다른 동남아시아 스타트업들과 함께 통합 운영되며 서비스 확장을 위해 다양한 실험을 진행할 방침입니다. 

중고 상품 판매를 넘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온라인 커머스 비즈니스로 성장하고 있는 캐러셀, 과연 동남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우뚝 설 수 있을지 계속 주목해야 할 것 같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