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버려진 우유를 모아 만든 티셔츠 '마이테로'

상한 우유로 만든 세계 최초의 '우유 원단'

9,2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짝짝짝
우유에서 섬유를 뽑아내다.

우유는 유통기한이 아주 중요합니다. 그래서 유통기한이 지난 우유는 거의 다 버려지죠. 물론 유통기한이 다 된 우유를 분유나 치즈와 같은 제품으로 다시 가공해 재활용되기도 합니다. 그러나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우유들은 기한이 지나면 대부분은 다 버려집니다.

이렇게 버려지는 우유를 재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한 가지 있는데요. 바로 섬유를 뽑아 원단을 만드는 것입니다. 사실 우유에서 섬유를 만드는 것은 1930년대부터 해오던 우리 인류의 기술인데요.

이 기술을 활용해 실제로 우유 섬유를 만들어 티셔츠를 만들어낸 회사가 있습니다. 바로 미국 LA 기반의 스타트업 '마이테로(Mi Terro)'가 그 주인공인데요. 최근 마이테로는 우유로 만든 티셔츠 제품을 킥스타터를 통해 출시하고 자금을 펀딩받고 있습니다.

우유에서 섬유를 만들어내는 과정은 이렇습니다. 폐유에서 지방을 제거하고 남은 우유를 건조시키면 분유 형태가 되는데 여기서 단백질인 카제인을 제외한 모든 나머지 물질을 제거합니다.

이렇게 남은 분말 카제인을 알칼리 용액에 담군 후 방사노출(실이 나오는 노즐)을 통해 섬유를 뽑아 낸 후 황산을 이용해 알칼리를 제거하면 최종적으로 우유 섬유가 만들어지게 됩니다.

비누방울
면이나 나일론보다 뛰어난 성질의 섬유 탄생

우유 섬유로 만들어진 원단은 실크 같이 매우 부드럽고 항균성, 절연성, 주름방지, 습기흡수력, UV차단력 등이 매우 훌륭한 장점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신축성이 뛰어나 의류에 적용하면 착용감이 매우 뛰어나죠. 

이렇게 만들어진 마이테로의 티셔츠(Limitless Milk Shirt)는 원단의 장점을 모두 가지고 있으며 특히 원단 내 마이크로 포켓이 있어 악취를 가두고 공기의 흐름을 최적화하여 사용자로 하여금 칙칙하지 않고 시원한 기분까지 느끼게 해줍니다.

단점은 생산 단가가 KG당 20~30유로(약 27,000~40,000원) 정도로 면이나 나일론보다 비싸다는 점인데요. 그래도 실크와 같은 고급원단 보다는 저렴한 편인데요. 앞으로 대량생산이 이루어진다면 단가가 충분히 낮춰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현재 킥스타터에서 마이테로 의류 상품들을 25달러부터 선구매가 가능하고 배송은 2020년 1월부터 가능한데요. 앞으로 더욱 저렴한 의류 상품들이 계속 개발될 수 있기를 바라며 국내에도 꼭 출시되길 기대해 봅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