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다이아몬드를 블록체인으로 관리하는 회사 '에버렛저'

영국 런던 기반의 블록체인 스타트업 '에버렛저(Everledger)'

2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뭐야무서워
매년 막대한 금액의 귀금속 도난 사건이 발생합니다

요즘 블록체인 기술이 암호화폐를 넘어 다양한 산업에 적용되는 소식을 자주 접하게 됩니다. 특히 개인간 스마트 계약을 장려하여 다양한 거래를 일으킬 수 있어 활용도가 매우 높은데요.

귀금속 보험관련 경력이 있는 여성 전문가 '르네 켐프'가 세운 영국 런던 기반의 스타트업 '에버렛저(Everledger)'는 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다이아몬드 공급망 관리 시스템을 개발했습니다.

현재까지 다이아몬드 거래의 99.8%는 킴벌리 프로세스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는데요. 이 프로세스의 핵심은 킴벌리가 발행하는 원산지 증명서와 같은 인증서를 발행해 다이아몬드의 가치를 증명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모든 인증서가 종이로 발행되기 때문에 문서위조가 가능하다는 것이죠. 실제로 보험회사들은 매년 다이아몬드 도난 및 사기 사건으로 막대한 보험금을 지불하고 있습니다.

댄스댄스
종이 인증서 대신 블록체인 기반의 전자인증서가 발행됩니다

에버렛저는 이런 문서위조의 문제를 블록체인 기반의 전자인증서를 활용해 해결하고 있는데요. 에버렛저의 시스템에 등록된 각각의 다이아몬드는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장부가 발급됩니다.

이 디지털 장부에는 개별 다이아몬드의 고유번호, 원산지, 4C 특징 등이 기록되고, 과거 거래내역 및 소유주에 대한 기록도 추가로 저장될 수 있는데요. 모든 기록이 개인 네트워크에 암호화되어 분산 저장되기 때문에 해킹이 불가능하죠.

따라서 에버렛저는 기존 킴벌리 프로세스를 완벽하게 대체할 수 있으며, 이미 보험사, 법률기관, 은행, 다이아몬드 거래소 등과 긴민한 협력을 맺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현재 에버렛저는 다이아몬드 공급관리에 집중하고 있는데요. 앞으로는 다른 보석류와 예술품, 귀중품 등 자산가치가 높은 것들의 공급관리 시스템으로 확장할 계획입니다. 과연 그들의 계획대로 잘 성장할 수 있을지 앞으로 에버렛저의 행보를 주목해주기 바랍니다.

작성자 정보

BIZIO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