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IZION

꿀벌의 수분을 돕는 '로봇 플라워'

호주 디자이너 'Michael Candy'가 개발한 '합성 폴리네이저'

1,3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위로해요
꿀벌의 수가 매년 줄어들고 있어요

필자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꿀벌의 수가 매년 감소하고 있는 사실을 전한 바 있습니다. 그래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호주연방과학원이 개발한 '마이크로 센서'도 소개한 바 있죠.

지금 꿀벌 생태계의 문제 만큼은 호주가 가장 앞장서서 해결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최근에 다시 호주의 한 예술가가 꿀벌 생태계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한 발명품이 화제를 모으고 있으니까요.

출처Michael Candy

뉴미디어 아티스트 '마이클 캔디(Michael Candy)'는 꿀벌들의 수분을 돕기 위해 유채꽃을 닮은 로봇 플라워 '합성 폴리네이저(Synthetic Pollenizer)'를 개발하고, 2017년 말부터 호주 빅토리아 두키(Dookie) 지역에서 실험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꽃이 피고 열매가 맺히기 위해서는 당연히 '수분(Pollination)'이 일어나야 하죠. 이 수분의 과정을 벌들이 알아서 잘 해주고 있지만 문제는 이 벌들의 개체수가 감소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출처Michael Candy

출처Michael Candy
벌들에게 꽃가루와 꿀을 제공해요
짱입니다요

이렇게 벌들의 수가 감소하면 수분의 빈도 수가 줄어들어 결국 나무에서 과일이 맺히는 수도 줄어들게 되는 것이죠. 


그래서 마이클 캔디는 벌들이 꽃가루를 최대한 많이 채취해 다른 꽃이나 나무에 옮겨질 수 있도록 이 로봇 플라워를 3년 간의 노력 끝에 개발하게 된 것입니다. 

로봇 플라워의 각 꽃들은 꽃가루와 꿀을 갖고 있는데요. 꽃의 하단부에는 이 꽃가루와 꿀을 꽃봉우리로 보내는 펌프와 관들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벌들이 이 꽃봉우리에 앉기만 하면 꽃가루가 자연스럽게 다리 털에 들러붙게 되는데요. 이렇게 들러붙은 꽃가루는 다른 꽃으로 이동하여 수정이 이루어지게 됩니다.

출처Michael Candy

과연 마이클 캔디의 실험은 성공할 수 있을까요? 그는 지금까지의 모니터링 결과는 매우 희망적이라고 말합니다. 앞으로 로봇 플라워가 꽃의 좀 더 활발한 수분과 꿀벌 개체수 증가에 큰 보탬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출처Michael Candy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