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빅이슈코리아

"서동재는 말이 너무 많아!" 이준혁의 진심

얼굴이 곧 서사, 배우 이준혁 인터뷰

3,0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드라마 '비밀의 숲' 시리즈에서 “내가 얼굴로 검사됐냐는 댓글이 얼마나 많은데!”라고 능청스레 말하는 잘생기고 야욕 넘치는 검사 서동재에서 막 빠져나온 이준혁은 화려한 외모를 제외하곤 캐릭터와 대척점에 있다. 


촬영장의 조명이 꺼진 뒤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마주한 그는 기존 인터뷰에서 자주 묘사되던 모습 그대로였다. 느릿한 말투로 군더더기 없이 담백한 내용을 말하는 사람. 조명이 꺼지고 배우의 직업을 벗으면 집으로 퇴근해 평범한 이준혁으로 돌아가 한껏 늘어져 있을 사람. 


그와 대화를 나누다 머릿속에 느낌표가 반짝 켜졌다. 13년 동안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을 수 있었던 비결, 소모되지 않고 계속 배우 일을 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그 균형감각 때문은 아닐까. 인생을 사는 비기 하나를 전수받은 기분이 들었다.

질문Q

'비밀의 숲 2'가 종영했다. 드라마에 대한 반응은 살펴봤나.

답변A

이런 인터뷰나 화보를 진행하면서 드라마의 반응을 알 수 있다. 뵙는 분마다 재밌게 봤다고 해주셔서 '비밀의 숲'이나 서동재라는 인물에 호의적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질문Q

종영 후 인터뷰를 통해 본인이 연기한 야욕 넘치는 캐릭터 서동재에게 “말을 좀 줄여라.”라고 조언했다. 현실에 동재 같은 친구가 있다면 어땠을 것 같은가. 

답변A

예전에 지인 가운데 동재랑 비슷한 사람이 있었는데 나는 좀 힘들더라.(웃음) 배울 점이 물론 있다. 사회 시스템에 굉장히 잘 녹아들어 있고 일할 때 아주 유리한 것 같다. 하지만 가까운 친구로는 피곤하고 힘들 것 같았다. 

질문Q

서동재는 '비밀의 숲 1'에서 비열한 행동으로 ‘느그동재’라는 별명이 붙었다가 시즌 1 후반부와 '비밀의 숲 2'에선 다소 짠한 개인 서사와 인간적인 모습이 드러나면서 호감도가 높아졌다. 연기하는 사람으로서 어떻게 받아들였나. 

답변A

'비밀의 숲'은 시청자의 한 사람으로 보기에 시즌 1과 2의 온도와 정서가 다르다는 느낌을 받았다. 개인적인 감상으로 시즌 1이 더 이성적이고 심오한 세상을 그린다면 시즌 2에는 여진(배두나)의 감성을 더 많이 그리지 않나 싶더라. 사람의 속내를 더 세밀하게 들여다보는 게 2편이라고 생각했고, 그래서 동재의 내면도 더 들여다볼 수 있게 된 것 같았다. 2편 작업에 들어가면서 동재도 힘들게 살아가는 면이 있다는 걸 알게 돼 더 많이 이해하게 됐다.

질문Q

시즌 2의 동재는 시즌 1보다 가벼운 느낌으로 다가왔다. 의도적으로 연기 톤에 차이를 뒀나. 

답변A

시즌 1의 동재가 허세를 심하게 부린다면 시즌 2에선 깃털처럼 가벼워진다고 생각했다. 시목(조승우)과 여진이 보는 앞에서 의정부지검으로 좌천됐고, 이제 아무런 권력도 남아 있지 않다. 전에는 지킬 게 있었다면 이젠 지킬 권위도 없고 윗자리로 올라가야 한다는 갈망밖엔 없어서 말도 행동도 가벼워져야겠다고 생각했다. 

질문Q

실제 성격은 나무늘보 같은 스타일이라고 자주 이야기해왔다. 얄밉고 뻔뻔한 면이 있는 서동재와 정반대일 것 같은데 극과 극의 성격을 오가는 게 낯설지는 않았나.

답변A

시즌 1을 시작할 때는 그 전에 얌전한 캐릭터를 주로 맡았던 터라 동재가 도전처럼 느껴졌다. 지금은 이 캐릭터로 사랑받고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질문Q

시즌 2에선 동재가 납치되면서 자주 출연하지 못했다. 분량이 아쉽진 않았나.

답변A

좋았다.(웃음) 시목 형과 여진 누나가 날 애타게 찾아줄 줄 몰랐다. 고맙고 감동적이었다. 여진이 “서동재!” 하면서 반지하실 문을 두들길 때 뭉클했다. 날 이렇게 찾아주다니. 시목과 여진은 참 좋은 사람들이다. 완벽한 인간상이다. 한 수 배워간다.

질문Q

'비밀의 숲'은 시즌 1의 이창준(유재명), 영은수(신혜선) 등 주요 캐릭터가 정을 붙였다 하면 죽곤 해서 시청자들의 아쉬움이 컸다. 살아 돌아온 서동재는 운이 굉장히 좋다.

답변A

나는 오히려 서동재가 죽는다면 죽음으로써 구원받을 수도 있다고 봤다. 실존 인물이 아니니까 이 캐릭터는 죽었기 때문에 연민의 여지가 남고 더 구원받을 수 있다고 생각되기도 한다. 그런데 동재는 다시 구렁텅이로 돌아왔다. 하지만 어찌 보면 동재가 죽는 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다. 정의를 위해 싸운 것도 아니고 개인의 영달을 위해 살아 왔으니 허무한 죽음이다. 살아 돌아오는 편이 좋았다는 생각이 든다.

글. 양수복

사진. 김영배

비주얼 디렉터. 박지현

스타일리스트. 서나원·박현지

헤어. 가희(정샘물)

메이크업. 윤미(정샘물)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