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빅이슈코리아

美친 싱크로율 영상 3개로 1000만뷰 달성한 화제의 유튜버?

성대모사 달인 쓰복만, EBS 성우 김보민

66,0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현재페이지1/총페이지3

“제 말을 전적으로 믿으셔야 합니다.”,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 배우의 대사와 숨소리는 성우 김보민을 통과해 재탄생된다. 유튜브에서 성대모사와 패러디로 ‘쓰복만’이라는 이름이 널리 알려졌지만, 


그는 EBS 성우 25기 출신이며, '애니 몬카트', '고양이를 부탁해', 라디오 'EBS 북카페' 등 다양한 장르의 프로그램에 참여해왔다. “먼 훗날 인간의 목소리가 기계음으로 대체될 수도 있지만, 마음을 울릴 순 없지 않을까요?” 익숙하다고 생각했던 이 문장도, ‘성우’ 김보민의 목소리로 들으면 새로워진다.


'SKY 캐슬', '부부의 세계'
등장인물 성대모사는 누구나
재밌게 볼 수 있는 콘텐츠입니다.
높아진 인기를 실감하시나요?

여기저기서 알아봐주시니 작년보다 더 실감이 나는 거 같아요. 특히 제가 성우라는 게 알려져서 너무 뿌듯하고 감사해요. 그 영상은 드라마를 본 사람으로서 제가 느낀 걸 표현한 결과거든요. 


배우로부터 느껴지는 특유의 분위기나 연기 스타일 같은 게 있잖아요. 직접 관찰한 특징을 표현한 건데, 그런 점에서 드라마를 안 보신 분들께도 공감이 됐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영상에서 느껴지는
특유의 개그 코드도 포인트죠.

어렸을 때부터 예능, 코미디 등을 재밌어했어요. 그걸 따라 하는 것도 좋아했고요. '웃찾사'나 '개그 콘서트' 같은 프로그램의 대사를 일일이 적어놓고, 친구들에게 그 연기를 보여주고 그랬거든요. 

 

“김보민 너무 웃기다!” 이런 말을 많이 들어서, 학교 가는 게 즐거웠어요. TV 애니메이션을 봐도, 자연스레 혼자서 따라 하고, 직접 연기를 하게 되더라고요. 그러다 보니, 성우가 저 자신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직업이라고 생각하게 돼서 이 직업을 선택했어요.

성대모사를 할 때
‘싱크로율’에 대한
부담이 있지는 않나요?

원래는 없었는데, 조금 생겼어요. 제가 재밌어서 시작한 거거든요. 그런 의미에서 제 콘텐츠에 대한 댓글의 일부 평가들은, 짐작하지 못한 일이었어요. 예전엔 계속 ‘다시, 다시’ 그러면서 계속 재촬영하고 스트레스를 받았는데, 역시 어떤 기대를 충족시키는 것보단 즐겁게 해야겠더라고요. 


원래의 인물과 비슷했을 때의 희열도 있지만, 저만의 코드, 개성이 있으니까요. 저와 같이 웃어주시는 것도 좋고요. 가끔 영상에서 “제가 성대모사 같지만 개그를 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하거든요. 혹은 패러디라고 말하기도 해요. 자신이 없을 땐, “똑같지 않아도 재미로 봐 달라.”는 말씀도 드리고요. 

성우로서 일하는 것과
크리에이터로 적극 내용을
기획하는 건 어떤 차이가 있나요?

아무래도 방송은 제작진 분들의 요구 뿐 아니라, 프로그램의 분위기를 살려야하는 가이드라인이 있어요. 반면 유튜브는 처음부터 끝까지 제가 다 준비해야 하거든요. 


아무래도 규칙적으로 유튜브 콘텐츠를 업로드 하기는 조금 어려워요. 성우가 너무 되고 싶었고, 청춘을 다 바쳤기 때문에….(웃음) 그래도 유튜브 활동이 성우로서 이름을 알리는 데에 큰 도움이 된 것 같아요.

새로운 캐릭터나 내레이션 작업을
하고 싶은 욕심이 있지는 않나요?

만화로 치면 주인공을 해보고 싶은 마음이….(웃음) 서포트 해주는 역할로서의 의미도 크지만, 극의 중심이 되는 역할을 맡아봐도 좋겠단 생각이 들어요. 특히 ‘디즈니’ 작품을 정말 해보고 싶어요. 노래와 연기를 함께 하는 그런 캐릭터요. 디즈니 작품이라면 뭐든 좋을 것 같아요.(웃음)


어떤 성우로 기억되고 싶은지,
성우로서 다음 목표는
뭔지 궁금해요.

뭔가가 되기보다는, 행복한 게 제 목표거든요. 성우의 목소리를 듣고 “이 목소리 알아!” 하는 분들도 있는데, 누군가에게 목소리로 기억되고 싶어요. 감동도 주고, 고단함을 잠시 잊게 해주는, 그런 사람으로요. 


또 하고 싶은 말은, 사실 많은 분들이 “저는 그런 재능이 없는데, 멋있고 부러워요.” 같은 질문을 남겨주시는데요. 전 사실 제가 특출 나지 않다고 생각하고, 사람마다 갖고 있는 재능이 분명 있다고 생각해요. 


저도 못하는 게 되게 많고, 직장 다니면서 ‘깨진’ 적도 많거든요. 자책하기보다, 자신을 들여다보면 좋겠고요. 무엇보다, 당신이 가치가 있는 사람이란 걸 말씀드리고 싶어요.

사진제공. 샌드박스 네트워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