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빅이슈코리아

※충격※ '콧속에 10cm 빨대'가 박혀 괴로워하는 바다 거북

바다 거북을 살리는 재활용, 하기 전에 우선되어야 할 것?

101,49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환경문제에 관심이 많은 이 소비자처럼 환경에 해가 적은 환경인증 제품이나 업사이클링 제품(버려지는 물건을 재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가진 제품)을 선택하는 시민들이 많아지고 있다.


‘필(必)환경’ 시대, 기업들도 환경을 고려한 제품임을 홍보하며 ‘그린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그런데 페트병 재활용 신발은 과연 친환경적 소비일까. 

우리가 일상에서 사용하는 많은 물건은 사용 후 버려지기 마련이다. 짧게는 몇 초, 길게는 수십 년까지 물건마다 사용 기간이 다르다. 


그러나 결국 쓰레기가 된다는 사실은 같다. 지금 같은 사회의 생산소비 체계에서는 초 단위로 새로운 물건이 만들어지고, 버려진다.


종량제 이후를 생각하다

한국에 이렇게 쌓여가는 쓰레기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정책이 도입되었다. 1995년의 쓰레기종량제분리배출 표시제도이다. 처음엔 종이, 플라스틱, 캔 등의 자원을 재활용하기 위해 분리배출을 시작했다. 


그런데 20여 년이 지난 지금도 분리배출이 잘 시행되고 있을까? 많은 시민들은 분리배출이 잘 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실제 쓰레기 재활용률은 50% 정도라는 언론보도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포장이나 배달로 음식을 담았던 플라스틱 용기에는 분리배출 표시가 되어 있지만, 음식물 등을 깨끗이 씻어내지 않으면 재활용할 수가 없다. 슈퍼에서 산 커피 음료도 용기, 뚜껑, 부착된 빨대의 재질이 모두 달라 이를 각각 분리해야만 재활용이 가능하다. 

우리의 분리배출 없이
재활용은 없다

지금의 사회구조와 경제체제에서 재활용을 통한 자원순환은 불가피하다. 재활용이 잘 되면 쓰레기 문제가 해결될까? 


무엇보다 우선되어야 하는 것쓰레기를 줄이는 것이다. 재활용을 해야 한다면, 재활용 과정에 소요되는 에너지를 최소화해야 한다. 


출처youtube, 'sea turtle biologist'

그래서, 버려진 페트병을 재활용한 신발은 친환경적 제품일까? 그럴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중요한 것은 물건 폐기 이후의 과정이 아니라, 폐기되기 전 물건의 ‘쓰임’을 지속하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가 사용하는 물건들이 어떻게 만들어지고 사용되는지, 처리 방법은 어떤지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나의 일상은 일회용 빨대가 콧속에 꽂힌 바다거북과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는 점을 잊지 말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