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비프로일레븐

프로팀은 하프타임에 라커룸에서 무슨 이야기를 할까?

아무나 들어갈 수 없는 공간, 라커룸. 요즘 수원FC 라커룸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을 알아보자!

3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라커룸(Locker Room):

스포츠 시설 내의 드레스 룸으로,

운동에 필요한 옷과 장비를 비치하는 공간.

출처https://www.manutd.com/

출처https://www.liverpoolfc.com/

출처https://www.instagram.com/jesselingard/(제시 린가드 선수 인스타그램)

우리는 팀들의 우승 인증샷이나

선수들의 SNS를 통해

락커룸 모습을 잠깐 접하지만,

안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는 알 수가 없다.


그 어느 곳보다 출입이 제한되는 공간이기 때문이다.

출처https://www.mancity.com/

경기장에서 아무나 들어갈 수 없는 곳.


특히 후반을 앞둔 시간,

단 10분.

이곳에서의 그 10분이 모든 것을 바꾼다.



대한민국 K리그, 수원FC의 홈경기

원희형..

아니 조원희 선수가 뛰고있는 바로 그 팀.

(feat. 가야돼가야돼!!)

그런데 벤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ㅠ

답답한 듯 선수들에게 지시하는 수원FC 김도균 감독

전반전이 끝나고...

라커룸으로 들어오는 감독과 코치, 선수들

살벌하다...

옷갈아입는 소리뿐..

"다 들어왔나?"

"야, 경기 뭐 비기고 끝낼거야?!"

"질거야?!"

선수들 일동 얼음...

원희형도 얼음...

"정신력 이런 것들 다 안돼!

축구에서 그게 안되면 뭐 할 수 있는게 없어!"

감독님의 따끔한 일침 후

수원FC의 10분은 흐르고,

후반전을 위해 다시 마음을 모은다.

현재페이지1/총페이지4

수원FC의 후반전을 바꾼 10분동안

어떤 일들이 일어나는지

아래 영상으로 확인해 보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