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비마이펫

강아지 이별 전 행동과 대처법은?

3,4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오랜 시간 함께한 가족과의 이별이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나와의 행복했던 기억만 가지고

무지개 다리를 무사히 잘 건널 수 있도록


우리 아이와의 마지막 이별을 잘 준비해볼까요?

눈물나네

강아지 이별 전 행동과 대처법

1. 음식과 물을 거부

아이가 음식과 물을 거부하는 것은

가장 흔한 행동 변화입니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식욕이 있다면

살고자 하는 의지가 있다는 걸 의미해

호전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러나 거부한다면

이별에 가까워졌다는 의미일 수 있습니다.

눈물뚝뚝

이때는 병원에서 수액을 맞고

주사기를 통해 처방식을 강급하게 될 수 있습니다.

2. 주변 사람, 물건에 무관심

아이가 떠나기 전에는

평소에 좋아하던 가족이나 물건에도

무관심할 수 있습니다.


뇌의 활동이 둔화되면서

주변의 자극을 인지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

나에게 무관심해진 것이 아니니 서운해하지 말고

행복했던 시간을 생각하며 

이별을 준비합시다.

피크닉
3. 활동량이 없고 피곤함을 느낌

이별이 가까워지면

평소 쉬던 곳에서 미동도 없이 누워있고

주변 자극에도 반응할 힘이 없거나 알아채지 못합니다.

이때는 아이를 좀더 편하게 해주기 위해


화장실에 데려다주거나 기저귀를 채우고

오르기 쉬운 침구류로 바꾸는 것이 좋습니다.

베개가 좋아
4. 대소변을 가리지 못함

화장실에 갈 힘이 없기 때문에
누워있다 자신도 모르게 대소변을 보기도 합니다.

반려인에게는 슬픔이 밀려오는 순간인데


그래도 아이가 마지막까지 편히 쉬다 갈수 있도록

마음을 다잡아야 합니다.

아가야 괜찮아~

쓰담쓰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