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비마이펫

강아지 생식, 좋은 점과 위험성 바로 알기

강아지 생식, 제대로 알고 시작해야 하는 이유는?

2,4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반려인들 사이에서 핫한 키워드

바로 '생식'입니다.


직접 집에서 만들어주기도 하고,

시중에도 여러 제품이 출시되고 있지요.


하지만 반려견에 대한 생식 급여는

그 찬반이 명확히 갈리고 있는데요.


주류 수의학계에서는 위험성을 말하고,

이에 반론을 내놓는

홀리스틱 수의사들도 있습니다.


먹거리는 건강에 직결되는만큼

생식의 이점과 위험성을 바로 알고,

반려견을 위한

최선의 선택을 해야합니다.

왕관 내동댕이
생식 식단, 언제부터 시작되었나요?

원래 개들은 생식을 했어요

놀랍게도 반려견용 최초의 상업용 사료는 1860년에 출시되었습니다. 약 160년밖에 되지 않은 것입니다.


그 이전의 문헌을 살펴보면 개의 먹이는 고기, 보리, 빵, 산양유, 콩 수프, 계란 등이었습니다. 본래 개들은 건사료가 아닌 생식을 한 것입니다.

현대사회에 이르러 '도그 비스킷'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된 건사료는 혁신이었습니다. 


식사 때가 되면 그릇에 부어주기만 하면 되고, 보관도 간편한데 영양성분도 맞으니까요.

그렇게 '반려동물에게 밥이란 곧 건사료'라고 보아도 무방할 만큼 성장을 지속했습니다.

BARF 식단의 탄생

이후, 1993년 반려동물 사료업게에는 바프 (BARF) 식단이라는 말이 등장합니다. 호주의 이안 빌링허스트 수의사가 처음 정의한 말입니다. 


BARF란 뼈와 생식 (Bones And Raw Food), 그리고 생물학적으로 알맞은 생식 (Biologically Appropriate Raw Food)을 의미합니다.


빌링허스트 수의사는 「Give Your Dog a Bone」을 통하여 “개가 반려동물이 되기 전과 같이 생고기, 고기가 붙은 뼈, 야채 위주로 먹어야 한다”라며 “곡물 위주의 건사료는 개의 건강에 좋지 않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후, 다양한 영양학자 및 홀리스틱 수의사들의 연구가 이뤄지며 생식을 급여하는 반려인들 및 시중 생식 제품 출시 또한 잇따르고 있습니다.

생식, 어떤 점이 좋은가요?

아래는 생식의 장점으로 꼽히는 사항입니다. '개는 육식동물이기 때문에 생식이 가장 좋다'라는 것이 일반적인 주장의 시작점이기도 합니다.

피부/모질 개선 & 알레르기 해결

생식 후 피부의 트러블이 없어지고, 털에는 윤기가 흐른다는 후기가 많습니다.


강아지의 경우 피부 알레르기가 흔한데, 인공 첨가제가 원인으로 작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생식으로 바꾸면서 해결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소화율 증가

생식을 하는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소화율이 증대된다고 합니다. 생식 시에는 작고 딱딱한 대변을 보는 것이 이를 증명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생뼈를 통한 치아건강 개선 및 스트레스 해소

바프(BARF) 식단에서는 영양학적으로는 물론 치아건강 및 정신건강 측면에서도 뼈를 중시합니다.


생식을 하면서 생고기가 붙어있는 뼈를 갉아먹게 되면 강아지 치아의 치석이 제거되고, 스트레스가 또한 해소된다는 것입니다.

면역력 강화

또한, 생고기 내 여러 박테리아를 섭취하면서 면역체계가 강화된다고 여겨집니다. 박테리아는 질병을 유발하는 균뿐만 아니라 몸에 이로운 박테리아를 모두 포함한다.


건강하다면 고기를 먹으면서 박테리아 섭취 시 문제가 없고, 도리어 이로운 박테리아를 섭취하면서 면역력이 강화된다는 것입니다.

생식의 위험성

생식 식단을 반대하는 측에서 말하는 위험성도 있습니다. 생식 찬성론자의 입장에서는 유의사항으로 볼 수도 있습니다.

살모넬라 감염 위험

생고기에는 살모넬라균이 함유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사람의 경우 손질을 하다가 혹은 반려견의 대변에 있는 균에 의해 식중독에 걸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강아지의 경우 장 내 산성도가 높아 감염 확률이 낮다고 합니다. 하지만 면역력이 낮은 경우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일단은 조심하는 것이 낫다'는 주장입니다.

뼈 급여, 위험성 높고 치아건강 개선 의문

뼈 급여 시 강아지 목에 뼈가 걸리거나 이빨이 부러질 위험, 장폐색 등의 위험요인이 있습니다.


따라서, 뼈를 제거하고 살코기만 급여하는 것이 나은데, 이때는 치아에 잔여물이 남아 도리어 치석을 유발할 위험이 높다는 주장입니다.

영양학적 불균형

생식은 고단백 식단입니다. 고단백 식이를 장기간 지속하는 경우 췌장이나 신장 질환을 야기할 수 있다는 주장입니다. 


특히, 장기 기능이 떨어진 노견의 경우 위험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칼슘과 인의 비율이 맞지 않는 식단을 1년 미만의 강아지에게 급여하는 경우 뼈와 근육 발달에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위험할 수 있다고 합니다.

철저히 준비하고 시작해야

장점도, 위험성도 뚜렷한만큼 반려견의 건강 상태를 고려하여 생식을 시작할 때는 철저히 공부하고 준비해야 합니다.


특히, 기저질환이 있다면 처방식단이 필요할 것이기 때문에 사전에 수의사와 상담하고 식단을 짜는 것이 필요합니다.


비마이펫 에디터's PICK!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