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비마이펫

고양이를 사랑한 조선시대 왕, 숙종 이야기

왕도 고양이 집사??!! (๑→‿←๑ლ)

3,5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어렸을 때 고양이를 키우고싶다고

엄마를 조른 적이 있어요.


그때 엄마는 

‘고양이는 절대 안 돼!'라고 하시면서

‘옛날부터 고양이를 키우면

재수없다는 말이 있어’라고 하셨어요.

어린 저는 겁이 나면서도

‘우리 조상님들은 

왜 고양이를 싫어한거야?’

생각했어요.


알고 보면 꼭 그렇지도 않았어요.


고양이는 조선시대 민화에도 

자주 등장하고,

설화나 기록을 보아도

사랑을 듬뿍 받던 동물이었어요.


특히, 숙종은 고양이를 아꼈던

집사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어요.

듬직

조선의 1등 고양이 집사, 숙종

조선시대 19대 왕인 숙종은 고양이를 정말 사랑한 1등 집사로 알려져 있어요.

숙종의 반려묘는 ‘금손’이라는 이름의 ‘치즈태비’였는데 숙종이 밥을 먹을 때나 잠을 잘 때나 항상 옆을 지켰다고 해요.

그래서 신하들 사이에서 숙종의 고양이사랑을 많이 언급했다고 해요. 특히, 김시민 <동포집>에 금손이가 잘 묘사 되어 있어요

금묘만 가까이서 선왕 모시고 밥 먹었네.
차가운 밤에는 몸을 말고 용상 곁에서 잠들었네. 비빈들도 감히 고양이를 길들이지 못하는데… 임금의 손으로 어루만져 주시며 고양이만 사랑하셨네

이렇게 각별한 사이였지만 이별은 피해갈 수 없었어요. 숙종이 승하하면서 금손이는 혼자가 되었지요.

금손이는 아빠를 잃고 슬픔에 빠졌지요.

슬픔에 찬 금손이의 모습이 어찌나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울렸는지, 그 모습 또한 김시민의 <동포집>에 잘 기록되어있어요.

고양이가 궁궐 분위기가 이전과는 다른 것 알고 문에 들어서자 마자 슬퍼하며 위축됐네…밥에 이미 마음 없거늘 고기인들 먹으랴.

금묘가 달려가 빈전을 향해 우러르며 통곡했네. 통곡소리 너무 서글퍼 차마 들을 수 없으니 보는 사람 사람마나 눈물 절로 떨구었네.

이후 20일 동안 곡만 하다가 결국 죽었는데,
피골이 상접하고 털이 다 거칠어져서 참혹한 모습이었다.

이렇게 온 궁궐을 슬프게 만들었던 금손이는 죽고 난 후 숙종이 있는 명릉 곁 길가에 묻혔어요.


비마이펫 에디터's PICK!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