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군부 비판' 주영 미얀마 대사..대사관에서 쫓겨나

이날 쿄우 즈와르 민 대사는 길거리로 내쫓기게 됐다.

3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런던 미얀마 대사관 바깥 거리에 서 있는 쿄우 즈와르 민 주영 미얀마 대사

출처PA Media

영국 주재 미얀마 대사가 자신의 근무지인 런던 소재 대사관에서 쫓겨나는 일이 발생했다.

7일(현지시간) 쿄우 즈와르 민 주영 미얀마 대사는 미얀마 군부 부관으로부터 대사관 밖으로 나가 달라는 요청을 받았고, 자신은 더 이상 미얀마 대표가 아니라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문이 잠겨 들어가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군부는 지난 2월 1일 쿠데타 이후 정권을 장악했고, 이를 반대하는 시위대를 상대로 폭력 진압을 하고 있다.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대는 선거를 통해 선출된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그가 이끄는 민족민주동맹(NLD) 당의 복귀를 요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지금까지 수십 명의 아이들을 포함해 5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앞서 민 대사는 군부를 비판하며 수치의 석방을 요구했다. 그러다 이날 길거리로 내쫓기게 됐다.

그는 "런던 한복판에서 쿠데타 같은 일이 일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런던 메이페어에 있는 미얀마 대사관 바깥 거리에 서서 영국 경찰에게 뭔가 이야기를 하고 있는 사진이 인터넷에 올라오기도 했다.

군부의 지시를 받은 대사관 측이 영국 경찰에 대사의 출입을 요청해 벌어진 일로 알려졌다.

Burmese community in London currently gathering at #Myanmar embassy over the news of the embassy being seized by the regime.
The police are seen there. Ambassador is reportedly blocked from entering the building.
Livehttps://t.co/qriPYPfY8J#WhatsHappeningInMyanmarpic.twitter.com/uKS9UrATFO

— Hnin Zaw (@hninyadanazaw) April 7, 2021

대사가 퇴출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이날 대사관 앞에는 미얀마 군부를 비판하는 시위자들이 몰려들었다.

민 대사는 지난 3월 BBC에 "미얀마는 분열돼 내전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군 대령 출신인 대사는 자신은 중간 입장에 서 있다며 해당 발언이 '나라를 배신한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앞서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부 장관은 민 대사의 미얀마 군부 비판에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영국 외무부 대변인은 BBC와 인터뷰에서 "외교 의전에 따라 런던 주재 미얀마 대사의 현 상황이 어떤 것인지 명확하게 밝히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대사직은 치트 윈 부대사가 대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주 수치 고문은 공직자비밀엄수법을 어긴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혐의가 인정되면 최고 14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수치 고문은 수출입법과 자연재해법 위반, 선동, 전기통신법 위반 등으로 기소됐으며 최근엔 뇌물수수 혐의도 추가됐다.

이날 대사관 앞에는 미얀마 군부를 비판하는 시위자들이 몰려들었다

출처PA Media

미얀마 기본 정보

버마라고도 불리는 미얀마는 1962~2011년까지 억압적인 군사정권의 지배를 받았다.

2010년 점진적으로 민주화 물결이 일면서 2015년 자유 선거가 실시됐다. 그 이듬해에는 야당 노장 아웅산 수치가 이끄는 정부가 수립됐다.

2017년 미얀마군은 소수 무슬림 로힝야족을 탄압했다. 이를 피해 로힝야족 50만 명 이상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했다. 유엔은 이를 '인종청소의 교과서적 사례'로 규정했다.

아웅산 수치가 이끄는 민주주의 민족동맹(NLD)은 지난해 11월 총선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지만, 2월 1일 군부 쿠데타로 전복됐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