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뉴질랜드-호주 국경 다시 연다..'여행 버블' 만드는 나라들

'코로나 안전지대' 단계에 접어든 국가들끼리 국경을 열기 시작했다.

2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뉴질랜드-호주간 자유 왕래가 가능해졌다

출처EPA

뉴질랜드와 호주 거주민들은 오는 19일부터 자가격리 없이 두 나라 간 왕래를 할 수 있게 됐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는 지난 6일 이 같은 내용의 새 규정을 발표했다.

지난해 10월부터 뉴질랜드 거주자는 호주 대부분 지역에 격리 의무 없이 여행이 가능했던 반면 호주인들의 뉴질랜드 여행은 허가되지 않았다.

두 나라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률이 거의 0%까지 내려가 방역 우수 국가로 꼽힌다.

두 나라 모두 지난해 3월 국경을 닫고 모든 입국자에 대해 의무 격리 조치를 시행해 왔다.

또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즉각적 봉쇄령을 실시했다.

아던 총리는 비격리 권역 여행이 가능해진 배경엔 지금까지의 공격적 대응이 핵심 역할을 했다고 자축했다.

그는 "서로 국경을 열어둔 채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고 있는 나라는 아직 없다"며 "우리가 세계를 선도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는 호주가 이미 지난 6개월 간 뉴질랜드인의 방문을 허용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아던 총리의 결정을 환영했다.

모리슨 총리는 "두 나라는 바이러스와 관련해 다른 많은 나라가 겪는 만큼의 어려움을 겪진 않았다"며 "두 나라의 결합은 더 많은 일자리 창출과 국민들의 재통합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두 나라의 코로나19 사망자는 호주 909명, 뉴질랜드 25명이다.

'여행 버블'이란?

이렇게 일부 국가들끼리만 국경을 열고 상대국 주민의 입국을 허가하는 것을 '여행 버블(Travel Bubble)'이라고 부른다.

많은 나라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으면서 여행 버블 제도를 도입하는 국가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앞서 이달 초 대만과 팔라우가 이 같은 방식으로 국경을 열었다.

먼저 호주와 뉴질랜드는 양국 입국자들이 오가는 '녹색 구역'을 공항에 설치한다.

뉴질랜드로 향하는 승객은 지난 14일간 호주 외 다른 국가를 방문한 적이 없어야 한다. 또 방역 우수 노선의 항공사 승무원만 이들을 위해 근무할 수 있다.

감기나 몸살 증세가 있으면 여행할 수 없고, 모든 승객은 기내에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당국에 숙박 장소도 알려야 한다.

아던 총리는 감염 사례가 발생하면 여행이 중단될 수 있다고 당부했다.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사례가 여러 건 발생할 경우 일정 기간 항공기 운행을 중단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감염 발생 지역에서 온 승객에 대해선 출발 전 검사를 의무화하는 등 다른 조치도 병행할 예정이다.

아던 총리는 "이 같은 예방 조치는 모두 코로나19로부터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준비"라며 "두 나라 모두 해외 감염 전례가 있으며 상대국에 바이러스를 퍼뜨리기를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대유행 전엔 매년 약 150만 명의 호주인이 뉴질랜드를 방문했다. 그 가운데 40%는 해외 거주 호주인이었다.

아던 총리는 여행의 대부분이 가족과 친지 방문 목적일 것으로 예상하며 곧 다가올 스키 시즌, 휴양객 방문도 기대한다고 밝혔다.

호주 항공사 콴타스는 주당 122편의 뉴질랜드 왕복 항공편 운행을 재개하기로 했다.

호주와 뉴질랜드는 싱가폴, 대만, 일부 태평양 섬나라 등 다른 방역 우수 지역들과도 여행 버블을 논의하고 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