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영국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

영국 내 백신 접종 캠페인에 가속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옥스퍼드대 백신 개발 실험실

출처Reuters

영국 정부가 30일(현지시간) 옥스퍼드대와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에 이어 영국 내 두 번째 백신 승인이다. 맷 핸콕 보건장관은 다음 달 4일부터 백신 보급을 시작해, "내년 첫 몇 주 동안 (공급)을 가속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 정부에 1억 도스(1도스=1회 접종분)를 공급하기로 했다. 5000만 명을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이다.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1차 임상시험은 지난 4월 진행됐다.

이후 수천 명이 참여한 대규모 임상시험을 거쳤다.

앞서 지난 8일 영국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 후, 현재까지 약 60만 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았다.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다른 백신에 비해 값이 싸고, 대량생산이 가능해, 앞으로 예방접종을 공격적으로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영하 70도에서 보관돼야 하는 화이자 백신과 달리 일반 냉장고에서도 보관이 가능하다는 것 또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큰 장점이다.

백신 주사는 면역이 가장 절실한 요양원의 노인 등에게 먼저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영국에서 사용 승인을 받으면서 영국에서의 백신 접종 후 경과가 한국 규제당국의 사용승인 결정에 많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19 백신 비교

출처BBC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효과

62%, 70%, 90% 이 세 가지 수치를 기억해야 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임상 3상 시험 중간 분석 결과에 따르면, 백신 전체 용량을 2회 접종했을 때 예방률은 62.1%에 그쳤다.

그러나 1회차에 절반 용량을 접종한 다음 2회차에 전체 용량을 투여했을 때 예방률은 90.0%로 향상됐다.

모든 케이스를 계산했을 때 평균 예방률은 70.4%다.

화이자 백신의 예방률 95%, 모더나 백신의 예방률 94.5%에 비하면 낮다.

영국 의약품규제청(MHRA)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2회 접종을 최종 승인했다.

한편 미발표 데이터에 따르면 첫 번째와 두 번째 선량 사이의 간격을 더 길게 두면 백신 예방접종의 효과가 전체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아직 복용량에 변화를 준 백신에 대한 사용 승인을 받을 수 있는 충분한 데이터가 없다.

지금까지 승인된 모든 백신은 최근 발생한 변이 바이러스에도 똑같은 효과를 줄 것으로 예상된다.

.

출처BBC

Banner

출처BBC

백신은 어떻게 작동하나?

옥스포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작동 원리는 바이러스의 유전 정보의 일부를 환자에게 주입하는 화이자나 모더나의 백신과는 전혀 다르다.

옥스포드 백신은 침팬지를 감염시키는 보통의 감기 바이러스를 유전적으로 변형시킨 것이다.

이 바이러스의 유전자 정보는 사람에게 감염을 일으키는 것을 막고 '스파이크형 단백질'로 알려진 코로나바이러스의 일부분의 청사진을 갖도록 변형됐다.

이 청사진들이 체내에 들어가면 코로나바이러스의 스파이크형 단백질을 생산하기 시작한다. 인체의 면역체계는 이를 위협으로 인식하고 공격하게 된다.

이렇게 백신으로 코로나바이러스를 경험한 면역체계는 실제 코로나바이러스를 맞닥뜨릴 경우 제대로 대처할 수 있게 된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