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오바마가 트럼프를 찍은 히스패닉 유권자를 비난했다

이번 대선에서 트럼프를 찍은 히스패닉 유권자들은 2016년에 비해 더 늘었다.

16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출처Reuters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한 히스패닉 유권자들을 두고 트럼프의 “인종차별적” 발언을 무시했다고 비난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낙태 반대 입장을 지지하는 일부 유권자가 트럼프의 인종차별적 표현을 간과했다고 주장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집권 이후 미등록 이민자를 억류하기 시작한 것도 비판했다.

출구조사에 따르면 트럼프를 찍은 히스패닉 유권자들은 2016년에 비해 더 늘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당시 히스패닉 유권자 26%의 지지를 받았으나 2020년 대선에서는 32%의 지지를 얻었다.

오바마의 발언 내용은?

팟캐스트 브랙퍼스트클럽과의 인터뷰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은 “많은 히스패닉들이 트럼프를 찍었다는 데 사람들이 크게 놀랐다”고 말했다.

“하지만 트럼프가 멕시코 사람을 두고 말하는 인종차별적 표현이나 미등록 이민자들을 쇠창살에 가두는 것이 트럼프의 동성결혼이나 낙태에 대한 입장보다 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기독교 근본주의적 히스패닉들이 많다.”

오바마는 또한 트럼프의 공화당이 백인들 스스로를 피해자라 여기게 부추겼다고 말했다.

그는 “공화당 정치는 백인 남성이 피해자라고 주장했다”며 “백인 남성들이 현재 공격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는 역사나 경제 데이터와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자신의 신간 서적 ‘약속의 땅’을 홍보하러 팟캐스트에 출연했다. 이 책은 출시 첫 주만에 북미에서 170만 권이 팔렸다.

어떤 맥락에서 나온 발언인가?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자신의 발언에서 특별히 동성결혼을 언급하는 것이었는지는 분명치 않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취임 직후 동성 간 결혼을 허용한 미국 대법원의 판결에 대해 “문제없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1년 전 CNN과의 인터뷰에서는 “전통적 결혼”을 지지한다고 말한 바 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008년 처음 대선에 출마했을 때는 동성결혼에 반대했다가 2012년 대선에서는 동성결혼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11월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LGBT 유권자 28%의 지지를 얻었는데, 이는 2000년 조지W 부시 이래 공화당 대선 후보 중에서는 가장 높은 지지도였다.

오바마의 “쇠창살” 언급은 2018년 트럼프 행정부가 실시한 강력한 반이민 정책에 따라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 부모와 강제로 분리된 수백 명의 어린이들이 억류된 시설을 가리킨다.

그러나 쇠사슬이 둘러진 이 시설은 오바마 시절 건설됐다. 2014년 여름에만 보호자 없이 멕시코 국경을 건너다 붙잡힌 미성년자 6만여 명이 이 시설에 수용됐다.

극히 예외적인 경우에서만 일어난 일이지만 오바마 행정부도 국경에서 부모와 어린이를 떼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5년 대통령 선거운동 당시 멕시코의 미등록 이민자들에 대해 “그들은 마약을 가져온다. 범죄를 가져온다. 그들은 강간범이다. 일부는 좋은 사람일 수도 있다”고 말해 많은 비판을 받았다.

미국 내 반응은?

공화당 여론분석가 프랭크 런츠는 오바마 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트위터에 “게으른 분석이다. ‘우릴 지지하지 않으면 편견덩어리’라는 오바마 지지자들의 통념과 부합한다”고 말했다.

2020년 트럼프 선거 캠프에서 일했던 스티브 코르테스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라틴계 사람들을 모욕했다고 말했다.

히스패닉인 스티브 코르테스는 “생명의 문제만큼이나 경제적인 문제도 중요하고 그래서 라틴계를 비롯한 대부분의 노동자 계급 유권자가 트럼프를 지지한 것”이라고 트위터에 썼다.

탐 코튼 아칸소주 상원의원은 “버락 오바마는 이번에도 미국 국민에게 크게 실망했다. 이번에는 기독교 근본주의 히스패닉 유권자가 깨어있는 시민 좌파의 집착보다 자신들의 가치와 경제적 이익을 앞세웠다는 이유로 실망했다”고 트위터에 썼다.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오바마의 발언이 왜 이번 대선에서 히스패닉 유권자의 트럼프 지지도가 높아졌는지를 설명한다며 “어떤 민주당원들은 자신들이 히스패닉의 가치와 종교적 믿음을 비판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서도 여전히 인종 이야기로 그들의 표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트위터에 썼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