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과테말라 시위대 국회의시당 방화..'코로나19 여파 생각해라'

시위대는 수요일 밤 통과된 예산안에 반발하며 시위를 이어왔다.

8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시위대는 알레한드로 잠마테이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했다

출처Getty Images

과테말라 반정부 시위대가 21일 과테말라 시티에 있는 국회의사당 건물을 방화했다.

불길은 약 10분 간 지속됐고, 당시 의사당은 비어있었다.

시위대는 수요일 밤 통과된 예산안에 반발하며 시위를 이어왔다.

경찰에 체포되는 시위대

출처Reuters

시위대는 예산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경제, 사회적 여파를 무시하고 교육과, 건강 등에 배당된 예산을 축소한 뒤 거대 인프라 구축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허리케인 에타와 이오타로 인한 피해를 복구하던 과정에서 예산안이 통과된 것에 대해서 불만을 가지는 시위대도 있었다.

과테말라 등 중미 국가들은 11월 들어 2주 간격으로 발생한 허리케인으로 산사태와 홍수가 발생해 큰 피해를 본 바 있다.

시위대는 알레한드로 잠마테이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했다.

앞서 부통령 기예르모 카스티요는 내년 예산안이 국회에서 통과된 뒤 대통령에게 "나라를 위해 동반 퇴진하자"고 권한 것으로 알려졌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