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교황, '동성 커플 법적 보호받아야' 공개 발언

교황은 동성 결혼 합법화에는 반대하면서도 이들의 권리를 법적으로 보호해야 한다는 의견을 줄곧 견지했다.

1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프란치스코 교황의 이번 발언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출처Reuters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성 커플도 법적으로 ‘시민결합(civil unions)’의 보호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탈리아 로마국제영화제에서 21일 (현지시간) 공개된 이브게니 아피네예브스키 감독의 다큐멘터리 ‘프란치스코'에서 교황은 “동성애자들도 가족 안에서 권리를 갖고 있다”며 시민결합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교황은 “동성애자도 하느님의 자녀로 가족의 일원이 될 권리가 있다”면서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버려지거나 비참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교황의 이번 언급은 동성 관계에 대한 교황의 명확하고 공개적인 첫 입장이라는 평가가 교황청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대주교로 있을 당시 동성 결혼 합법화에는 반대하면서도 이들의 권리를 법적으로 보호해야 한다는 의견을 줄곧 견지했다.

동성애에 대한 교황의 입장

영화 ‘프란치스코'는 교황 재임 7년을 조명한 기록물이다.

이 영화에는 교황이 두 남성 동성애자가 세 명의 자녀와 함께 교회에 나오는 것을 격려하는 장면도 나온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전기 작가인 오스틴 이베리는 BBC에 교황의 이번 발언에 “놀라지 않았다"며 “교황이 부에노스아이레스 대주교로 있을 때의 입장"과 같다고 말했다.

이베리는 “교황이 동성 결혼은 항상 반대했지만, 교회가 동성애자들도 시민결합법의 보호를 받을 수 있게 도와야 한다고 말해왔다"고 설명했다.

2013년 프란치스코 교황은 "동성애 행위는 죄지만, 동성애적 성적 성향 자체를 그렇게 보기는 어렵다'는 로마 가톨릭 교회의 입장을 재확인한 바 있다.

당시 그는 "누군가가 동성애자로서 하느님을 찾고 선을 추구한다면 내가 누구라고 그를 심판할 수 있겠느가?"라고 말한 바 있다.

2018년 교황은 성직자 사회에 존재하는 동성애 문제가 "우려스럽다"며 이는 "심각한 문제"라고 밝혔다.

전통적인 가족 가치를 옹호하고 동성애에 반대하는 것은 가톨릭의 가치관이다.

2004년 교황청 신앙교리성은 “동성애자의 권리를 존중하는 것은 동성애 행동을 허락하거나 동성 간의 결혼을 인정한다는 것과는 완전 별개의 문제"라고 명시했다.

Analysis box by Mark Lowen, Rome correspondent

출처BBC

분석

마크 로웬, 로마 특파원

교황의 이번 발언은 가톨릭 교회 안에서 큰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교황이 직접 동성 결혼을 명확히 지지한 적은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것이 교황이 이끄는 가톨릭 방향 전환의 시작일지 그저 즉흥적인 발언인지 지금으로선 알 수 없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대주교로 있을 당시 동성 결혼 합법화를 단호하게 반대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2010년 동성결혼이 합법화됐는데, 이때 교황은 동성결혼 합법화가 아닌 시민결합법을 지지했다.

이번 발언은 가톨릭 교회 내 진보 진영에서 큰 환영을 받고 있다. 물론 보수 진영은 비판의 목소리를 낼 것이다.

하지만 이번 발언이 유의미한 교리적 변화의 공식적인 시작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