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프랑스 살해된 교사 추모 집회에 수천명 모여

18일 프랑스 전역에서 살해된 교사 사뮈엘 파티를 추모하는 집회가 열렸다.

1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샤를리 에브도 만평을 학생들에게 보여줬다가 잔혹하게 살해된 역사교사 사뮈엘 파티

출처AFP

18일 프랑스 곳곳에서 이슬람교 창시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샤를리 에브도’ 만평을 학생들에게 보여줬다가 잔혹하게 살해된 역사교사 사뮈엘 파티를 추모하는 집회가 열렸다.

수도 파리 레퓌블리크 광장에 모인 인파는 '내가 교사다' 등이 적힌 푯말을 들고 나왔다.

장 카스텍스 총리도 트위터에 "우리는 프랑스입니다"라고 올렸다.

압둘라 안초로프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용의자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체포 과정에서 사살됐다.

경찰은 추가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그는 교사를 살해한 직후 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알라후 아크바르)'라고 외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용의자 가족 4명을 체포한 데 이어 17일 프랑스 언론이 '극단적 이슬람주의자'라고 표현한 학부모 등 6명을 추가로 구금했다.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파리 서북부 교외의 학교인근에서 벌어진 이번 사건에 대해 "이슬람주의 테러 공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뮈엘 파티는 "표현의 자유를 가르쳤다는 이유"로 살해됐다고 말했다.

‘내가 교사다’ 추모 집회

파리 시내 추모집회에 모인 시민들

출처EPA

18일(현지시간) 집회는 프랑스 수도 파리의 레퓌블리크 광장에서 열렸다.

레퓌블리크 광장은 2015년 1월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 사건 때 150만 명이 모인 장소다.

이날 집회에는 장 카스텍스 총리, 장 미셸 블랑케르 교육부 장관도 참석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프랑스)공화국의 적에게 관용은 없다”, “나는 교수다. 사뮈엘 당신을 생각한다" 등의 팻말을 들고 행진했다.

한 집회자는 프랑스 일간지 르 피가로에 자신이 프랑스인이자 무슬림이며, 이번 살인 사건에 대한 자신의 혐오감을 표현하기 위해 집회에 나섰다고 말했다.

레퓌블리크 광장에서는 프랑스 국가 라 마르세예즈를 부른 뒤 1분간 묵념의 시간이 이어지기도 했다.

모든 시위 참가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착용했다.

Vous ne nous faites pas peur.
Nous n’avons pas peur.
Vous ne nous diviserez pas.
Nous sommes la France ! pic.twitter.com/GjUQo9AePa

— Jean Castex (@JeanCASTEX) October 18, 2020

카스텍스 총리는 트위터에 시위 현장 영상을 올리며 “우리는 프랑스다. 우리는 당신이 겁나지 않는다"고 올렸다.

장 미셸 블랑케르 교육부 장관은 프랑스 국민이 연합한다면, 민주주의의 적을 타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자신을 교사라고 밝힌 나탈리는 르몽드지에 “교육하는 것만으로 죽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프랑스의 또 다른 도시 릴에서는 “내가 사뮈엘이다"라는 문구도 등장했다.

리옹, 낭트, 툴루즈, 마르세유, 보르도 등 도시에서도 동시다발적으로 집회가 열렸다.

보르도의 모스크 이맘(무슬림 예배를 인도하는 성직자) 타렙 우부로는 “문명은 죄 없는 자를 죽이지 않는다. 야만만이 그러할 뿐"이라고 말했다.

18일 집회에 이어 오는 21일에도 프랑스 전역에서 다시 한 번 사무엘 파티를 위한 국가적인 추모 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금요일 사건의 경위

'공화국을 참수할 수는 없다' 표어를 들고 있는 집회자

출처Reuters

지난 16일, 파리에서 24km 떨어진 도시 콩플랑생토노린의 거리에서 큰 흉기를 소지한 남성이 교사를 공격해 목이 잘려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 안조로프는 모스크바 출생의 18살 체첸계 무슬림인이었다.

그는 희생자와 그의 학교와도 아무런 연관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반테러리즘 부서의 프랑수아 리차드 검사에 따르면 살해 현장에서 100km 이상 떨어진 노르망디의 에브뢰에 살던 용의자는 16일 오후 콩플랑생토노린의 학교로 가 학생들에게 사뮈엘이 누군지 가리키라고 지시했다.

이후 그는 사뮈엘을 따라가 칼로 무참하게 살해했다.

다수 목격자가 그가 "알라후 악바르(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치는 걸 들었다고 말했다.

용즤자는 범행 직후 도주했으나, 즉각적인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다.

그리고 경찰은 인근 지역에서 용의자를 발견했다.

경찰이 항복하라고 소리치자 안조로프는 공기총을 쏘며 대항했다.

경찰은 위협을 가하는 안조로프에 9차례 사격을 가했다. 용의자 옆에서 약 30cm 길이의 칼이 발견됐다.

당국 관계자들은 안조로프가 이전에도 법정에 선 적은 있지만, 중범죄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수사 진행 상황은?

희생자 사뮈엘 파티는 역사와 지리학을 가르치는 교사였다. 희생자는 학생들에게 예언자 무함마드에 대한 묘사로 논란이 된 만화들을 보여준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는 무함마드를 풍자한 만평을 실어 이슬람 국가들로부터 큰 비판을 받았었다. 이 사건으로 '표현의 자유' 논쟁이 촉발됐다.

프랑스 당국은 그가 교실에서 무함마드 풍자 만평을 가지고 표현의 자유에 대해 수업한 것으로 위협의 대상이 됐다고밝혔다.

사뮈앨은 수년간 이러한 내용을 가르쳐왔으며, 무슬림 학생들에게는 만일 모욕감을 느낄 것 같으면 교실을 나가도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의 수업에 반발한 한 학생은 아버지와 함께 학교에 민원을 제기했다. 당시 학부모와 함께 항의 방문했던 무슬림 활동가 압둘하킴 세프리위는 사뮈엘을 '불량배'라고 일컫는 영상을 만들었으며, 그의 정직을 요구했다.

프랑스 정보국은 세프리위를 수년간 주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세프리위와 해당 학부모는 현재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