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코로나19 확진 후 중환자실 다녀온 트럼프 측근 '마스크 꼭 써라'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는 당시 마스크를 쓰지 않은 게 잘못이었다고 말했다.

16,15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크리스 크리스티(가운데)는 코로나19를 매우 심각하게 여겨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Getty Images

전직 미국 뉴저지 주지사 크리스 크리스티(58)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중환자실에서 며칠을 보낸 후 미국인들에게 코로나19를 "심각하게" 여길 것을 촉구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조력자인 크리스티는 15일 자신이 코로나19에서 회복됐다고 밝혔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0월 초 코로나19에 걸렸을 때 같이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들 중 중증 케이스였다.

9월 26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행사에서 현직 상원의원 2명과 백악관 대변인 등을 비롯, 10명이 넘는 사람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현재는 모두 회복된 것으로 보인다.

크리스티 전 주지사도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대법관 후보 에이미 코니 배럿의 지명을 발표한 이 행사에 참석했는데 당시 그는 자신이 "안전 지대에 있다"고 생각했다 한다.

그의 체중과 천식 때문에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포함되는 크리스티 주지사는 "내가 틀렸었다"며 "행사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게 잘못됐다"고 말했다.

크리스티 전 주지사는 자신의 경험이 미국인들에게 방역 지침을 따르게 만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병원에서 사흘간 코로나19 치료를 받은 후 퇴원해 미국인들에게 바이러스에게 "지배"당하지 말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변인들

출처BBC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