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폐쇄된 마추픽추에서 7개월 기다린 일본인.. '단독 관람 허용'

페루 정부가 유네스코 유적지 마추픽추를 관람하기 위해 7개월을 기다려 온 한 일본인 여행객에게 특별 관광을 허락했다.

109,78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관광객 헤세 카타야마는 지난 3월 마추픽추를 방문한 뒤 페루를 떠날 예정이었다

출처Reuters

페루 정부가 유네스코 유적지 마추픽추를 관람하기 위해 7개월을 기다려 온 한 일본인 여행객에게 특별 관람을 허락했다.

원래 관광객 헤세 카타야마는 지난 3월 마추픽추를 방문한 뒤 페루를 떠날 예정이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이동 제한이 발동되면서 그는 마추픽추 근처 아구아스 칼리헨테 마을에 발이 묶였다.

설상가상으로 마추픽추 역시 폐쇄되면서 입장조차 하지 못했다.

마추픽추는 지난 3월부터 관광객 관람이 금지됐다

출처Science Photo Library

알레한드로 네이라 문화부 장관은 11일 비대면 기자회견을 통해 카타야마가 “마추픽추를 입성할 꿈을 안고 페루에 왔다"며 그가 “본국으로 돌아가기 전에 들어가 볼 수 있도록” 마추픽추 특별 입장을 허용했다고 발표했다.

카타야마는 지난 10일 관리소장과 함께 마추픽추에 입장했으며, 정상에 올라 오랜 시간 기다린 여행의 즐거움을 표현하는 영상을 촬영하기도 했다.

영상 속 카타야마는 “투어는 진심으로 환상적이었다,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에 따르면 페루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최근 84만9000명을 넘어섰다.

사망자 수 역시 3만3000명을 넘어섰다.

잉카 문명의 유적지 마추픽추는 다음 달 내 제한적으로 재개장할 예정이다.

다만 정확한 재개장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