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원더우먼 감독,'영화관 관람이 사라질 위기다'

주요 할리우드 영화 중 일부는 영화관 상영없이, 곧바로 스트리밍 서비스에 들어갔다.

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원더우먼 감독 패티 젠킨스(왼쪽)와 주연 배우 갤 가돗

출처Getty Images

영화 '원더우먼'의 패티 젠킨스 감독이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는 것이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고 말했다.

그의 영화 '원더우먼 1984'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세 번이나 개봉이 연기됐다.

젠킨스 감독을 비롯해 할리우드 유명 감독들은 미국 정부에 영화관에 재정적인 지원을 호소하고 있다.

최근 여러 영화의 개봉이 지연되면서 영국 영화관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는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만약 우리가 영화 상영을 중단시킨다면, 되돌릴 수 없는 과정이 될 것"이라며 "영화를 영영 놓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전 세계 영화 상영관은 관람객 제한 등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블록버스터 영화도 개봉이 미뤄지면서 상황은 더욱 나빠졌다.

미국의 경우 중소 규모 영화관 69%가 파산 신청을 하거나 완전히 문을 닫을 수 있다고 전미 극장주협회가 밝혔다.

중국이 빠르게 따라잡고 있지만 미국은 흥행 수입 면에서 세계 최대 영화 시장이다.

젠킨스 감독은 할리우드 스튜디오들이 상영용 영화에 대한 투자를 중단하고 대신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눈을 돌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음악계에 일어난 일이라고 볼 수 있다"며 "수익이 날 수 없도록 만들어 산업 전체를 와해시킬 수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월트디즈니의 '뮬란' 등 올해 주요 할리우드 영화 중 일부는 영화관 상영을 건너뛰고 곧바로 스트리밍 서비스에 들어갔다.

젠킨스 감독은 지난 2017년 개봉한 영화 '원더우먼'의 속편 '원더우먼 1984'도 스트리밍 서비스로 직행하게 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갤 가돗이 주연한 이 영화는 크리스마스에 개봉을 앞두고 있다. 당초 예정일보다 6개월이나 늦춰졌다.

개봉 연기된 영화

지난주에는 제임스 본드 새 시리즈 개봉이 또 다시 연기됐다.

'007 노 타임투 다이(No Time To Die)'는 코로나19 펜데믹으로 개봉이 4월에서 11월로 연기됐었다.

하지만 더 늦춰져 2021년 4월로 개봉이 예정돼 있다.

워너 브라더스 SF 대작 '듄(Dune)'의 개봉일도 내년으로 연기됐다. 이 영화는 12월에 개봉될 예정이었으나 2021년 10월로 미뤘다.

세계 최대 영화관 체인인 '오데온(Odeon)'은 영국에서 당분간 주중에는 일부 극장 문을 닫고 주말에만 운영하기로 했다.

세계 2위 영화체인 '씨네월드'도 영국과 미국에 있는 영화관을 일시 폐쇄하기로 했다. 이로 인해 일자리 4만 5000개가 타격을 입게 됐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